시 사랑 시의 백과사전 > 시사랑 > 후회

후회
 
아직 등단하지 않았지만 시에 관심과 조예가 있는 분들의 작품을 소개합니다.
등단시인은 시인약력에 본인 프로필을 등록하신 후 회원등급 조정을 요청하시면 <시인의 시>에 작품을 올릴 수 있습니다.

 
작성일 : 11-11-07 11:36
[유경란] 후회
 글쓴이 : 유경란
조회 : 1,426  

한참을 울었다

내가 왜 우는지도 모른채

느슨해진 수도꼭지처럼

닦아도 닦아도 흘러내린다

 

그리움 일까

외로움 일까

억울함 일까

 

뒤돌아 본 내 삶이

마른줄 알았던 내눈을 적신다

 

기대가 큰 것도 아니였는데

무리한 바램도 아닌것 같은데

 

쓰다버린 지우개처럼

살이 부러진 우산처럼

내 동댕이 쳐진듯한...

 

억누른 분을 토하고

깊은 후회로

또 울고만다.


 
 

Total 46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46 [유경란] 내안의 그대 유경란 2018-12-27 210
45 [유경란] 12월에 유경란 2018-12-20 101
44 [유경란] 사진 시모음 유경란 2018-12-14 128
43 [유경란] 가을 유경란 2017-10-28 368
42 [유경란] 바람 부는 날엔 유경란 2016-06-22 1012
41 [유경란] 유경란 2016-03-28 615
40 [유경란] 바람이 분다 유경란 2016-03-03 827
39 [유경란] 친구 유경란 2015-08-03 950
38 [유경란] 가을이 떠나던날 (1) 유경란 2014-12-02 985
37 [유경란] 나무와 나 유경란 2013-11-22 762
36 [유경란] 인생 유경란 2013-11-07 821
35 [유경란] 다소니(사랑하는 사람이란 순 우리말) 유경란 2013-10-22 2093
34 [유경란] 바람이 분다 유경란 2013-10-11 1275
33 [유경란] 가을 동행 유경란 2013-10-01 1355
32 [유경란] 코스모스 유경란 2013-09-24 1278
31 [유경란] 가을비 유경란 2013-09-13 3589
30 [유경란] 가을 (2) 유경란 2013-09-05 1063
29 [유경란] 사월의 아침 유경란 2013-04-03 1002
28 [유경란] 유경란 2013-03-19 810
27 [유경란] 여름 유경란 2012-08-20 986
26 [유경란] 마음의 창 유경란 2012-07-27 1662
25 [유경란] 갈림길 (1) 유경란 2012-07-07 1337
24 [유경란] 파도야 유경란 2012-06-20 1444
23 [유경란] 물망초 유경란 2012-06-16 1275
22 [유경란] 추억1 유경란 2012-06-13 1313
21 [유경란] 중년의 어느날 유경란 2012-06-08 1439
20 [유경란] 심장이 뛴다 유경란 2012-06-05 1271
19 [유경란] 후회 유경란 2011-11-07 1427
18 [유경란] 추억을 먹고산다 유경란 2011-09-28 1885
17 [유경란] 고뇌 유경란 2011-09-23 1485
 1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