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기단풍

홈 > 시 사랑 > 나도 시인
나도 시인


아직 등단하지 않았지만 시에 관심과 조예가 있는 분들의 자기 작품을 소개합니다.
등단시인은 시인약력에 본인 프로필을 등록하신 후 회원등급 조정을 요청하시면 <시인의 시>에 작품을 올릴 수 있습니다.

아기단풍

정윤칠 0 4316
아기 단풍
1987.10.25
사강 정윤칠

아기단풍 곱게 말아쥔 손등은
붉은 노을 앉아 있어요.

아기단풍 천수관음처럼
붉은 노을 안고 있어요.

바람을 등에 업고
붉은 노을 하늘 하늘 손가락 펴고

고사리 손들이 올리는 예불공양
붉은 노을 흡족한 미소만 가득하네요.
0 Comments
제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