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사랑 시의 백과사전 > 시사랑 > 장마

장마
 
아직 등단하지 않았지만 시에 관심과 조예가 있는 분들의 작품을 소개합니다.
등단시인은 시인약력에 본인 프로필을 등록하신 후 회원등급 조정을 요청하시면 <시인의 시>에 작품을 올릴 수 있습니다.

 
작성일 : 16-07-26 12:39
[기타작가] 장마
 글쓴이 : 류경태
조회 : 402  
장마 / 류경태
 
 
 
꼭 비가 내리진 않아도
눈물을 가득 머금은 공기는 무겁다.
가뜩이나 뜨거운 태양은
눈물에 머물러 더 뜨겁다.
 
 
잠잠히 다가가는 나
요란하게 멀어지는 너
네가 두고 간 한숨이
내가 들고 온 한숨이 무겁다.
 
 
눅눅한 침묵을 깨고
며칠 씩 계속될 눈물의 풍요가
몇 개의 가호를 삼키고
몇 개의 큰 둑을 넘나들겠지만
높이 솟은 이 슬픔은
수 십일의 폭우도 넘지 못하리라.
 
 
꼭 비가 내리진 않아도
널 상실한 내 마음은 언제나 장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