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사랑 시의 백과사전 > 시사랑 > 걸레 아재와의 담소

걸레 아재와의 담소
 
아직 등단하지 않았지만 시에 관심과 조예가 있는 분들의 작품을 소개합니다.
등단시인은 시인약력에 본인 프로필을 등록하신 후 회원등급 조정을 요청하시면 <시인의 시>에 작품을 올릴 수 있습니다.

 
작성일 : 16-10-04 19:07
[기타작가] 걸레 아재와의 담소
 글쓴이 : 오타
조회 : 819  
세상의 밑바닥들과 이야기하고 싶었다. 그들의 이야기를 듣고 내 소리로 사람들에게 들려주고 싶었다. 내가 밑바닥이었을 때 소리를 내지 못했기 때문이다.

그러나 그들을 찾아 말을 걸면 안된다. 왜냐하면 일부러 상대방을 밑바닥으로 보는 우를 범하는 것이니까말이다. 이 경우 내 안목이 정확하다면 더 실례이다. 그래서 밑바닥이 아니면서 밑바닥인 사람들을 찾아내는 오묘한 안목이 필요했다. 연습을 해야했기에 사물부터 시작했다.
 
 사물은 자존심이 없다. 따라서 솔직하다. 지킬 것이 없기 때문에, 존재만 한다. 그래서 사물 중 밑바닥은 가장 매력있다. 행주가 아닌 걸레, 버려진 우산, 튕겨버린 담배꽁초 등. 그래서 이들을 바라보기 시작했다. 이 시는 그 중 하나이다. 집 구석탱이에서 걸레 아재를 만났다. 그는 할 말이 은근히 많았다. 그리고 그의 말들은 비관적이지만은 않았다.


---------------------------------------------------------


걸레 아재와의 담소

 
애늙은 천 조각과
악수를 청했다.
 
문질문질
‘너는 마룻바닥에 기회를 묻혀 본 적이 있느냐.
오장육부를 비틀어도
용서하고
또 한 번 내 땅을 침범하라 닦은 적 있느냐.’
 
고집불통인 듯 했으나
얼마 전까지만 해도
말라 비틀어져 있었다.
어르신 목욕물 뎁혀놨습니다.
 
쓱싹쓱싹
‘아아 그래 오늘 때 한 번 벗겨야지
같이 가련 젊은이도,’
그는 구정물을 양수 삼았고
먼지 속에서 첫울음을 터트렸다.
 
첨벙첨벙
‘삶아 삶아 고이 삶아
들어오구려, 젊은이도 목욕하구려,
물 온도가 딱 맘에 드네 그려.’
 


---------------------

 
 

Total 4,042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카테고리 등록안내 (71) poemlove 2003-04-01 20743
4042 [김남식] 봄이 오고 있다 솔새김남식 2018-02-17 50
4041 [차영섭] 삶과 죽음 차영섭 2018-02-11 74
4040 [김남식] 언제나 당신은 내사랑 솔새김남식 2018-02-10 90
4039 [김남식] 겨울 바다 솔새김남식 2018-01-24 184
4038 [차영섭] 말과 행동 1 차영섭 2018-01-20 159
4037 [차영섭] 작용과 반작용의 재미 차영섭 2018-01-15 177
4036 [김남식] 그대의 눈빛 솔새김남식 2018-01-12 215
4035 [차영섭] 생활 속의 진주 차영섭 2018-01-11 196
4034 [차영섭] 저 산수유 닮아라 차영섭 2018-01-09 166
4033 [기타작가] 그 곳, 낙원 서준수 2018-01-08 166
4032 [차영섭] 절제 차영섭 2018-01-08 135
4031 [김남식] 구급차 솔새김남식 2018-01-03 157
4030 [김남식] 첫눈이 내리는 날 솔새김남식 2017-12-22 259
4029 [기타작가] 참 사랑일 뿐 이국진 2017-12-21 188
4028 [기타작가] 딱지 이국진 2017-12-20 174
4027 [기타작가] 겨울나기 2 류경태 2017-12-19 204
4026 [차영섭] 절반의 사랑법 차영섭 2017-12-13 268
4025 [김남식] 겨울 솔새김남식 2017-12-10 277
4024 [차영섭] 해와 달의 얼굴 차영섭 2017-12-04 257
4023 [기타작가] 겨울연꽃 서리연 이병주 2017-12-03 261
4022 [기타작가] 붉은 감 이병주 2017-12-03 239
4021 [기타작가] 겨울나기 류경태 2017-12-01 237
4020 [차영섭] 삶이란 글자 차영섭 2017-11-27 290
4019 [차영섭] 도봉산 만장봉 소나무 차영섭 2017-11-23 227
4018 [김남식] 모과(木瓜) 솔새김남식 2017-11-22 225
4017 [차영섭] 바다 앞에 서면 차영섭 2017-11-16 249
4016 [차영섭] 숟가락 차영섭 2017-11-14 257
4015 [기타작가] 눈에 밟혀서 서준수 2017-11-07 316
4014 [차영섭] 구멍에 대하여 차영섭 2017-11-07 282
4013 [김남식] 바람이 불 때마다 솔새김남식 2017-11-06 303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