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사랑 시의 백과사전 > 시사랑 > 걸레 아재와의 담소

걸레 아재와의 담소
 
아직 등단하지 않았지만 시에 관심과 조예가 있는 분들의 작품을 소개합니다.
등단시인은 시인약력에 본인 프로필을 등록하신 후 회원등급 조정을 요청하시면 <시인의 시>에 작품을 올릴 수 있습니다.

 
작성일 : 16-10-04 19:07
[기타작가] 걸레 아재와의 담소
 글쓴이 : 오타
조회 : 888  
세상의 밑바닥들과 이야기하고 싶었다. 그들의 이야기를 듣고 내 소리로 사람들에게 들려주고 싶었다. 내가 밑바닥이었을 때 소리를 내지 못했기 때문이다.

그러나 그들을 찾아 말을 걸면 안된다. 왜냐하면 일부러 상대방을 밑바닥으로 보는 우를 범하는 것이니까말이다. 이 경우 내 안목이 정확하다면 더 실례이다. 그래서 밑바닥이 아니면서 밑바닥인 사람들을 찾아내는 오묘한 안목이 필요했다. 연습을 해야했기에 사물부터 시작했다.
 
 사물은 자존심이 없다. 따라서 솔직하다. 지킬 것이 없기 때문에, 존재만 한다. 그래서 사물 중 밑바닥은 가장 매력있다. 행주가 아닌 걸레, 버려진 우산, 튕겨버린 담배꽁초 등. 그래서 이들을 바라보기 시작했다. 이 시는 그 중 하나이다. 집 구석탱이에서 걸레 아재를 만났다. 그는 할 말이 은근히 많았다. 그리고 그의 말들은 비관적이지만은 않았다.


---------------------------------------------------------


걸레 아재와의 담소

 
애늙은 천 조각과
악수를 청했다.
 
문질문질
‘너는 마룻바닥에 기회를 묻혀 본 적이 있느냐.
오장육부를 비틀어도
용서하고
또 한 번 내 땅을 침범하라 닦은 적 있느냐.’
 
고집불통인 듯 했으나
얼마 전까지만 해도
말라 비틀어져 있었다.
어르신 목욕물 뎁혀놨습니다.
 
쓱싹쓱싹
‘아아 그래 오늘 때 한 번 벗겨야지
같이 가련 젊은이도,’
그는 구정물을 양수 삼았고
먼지 속에서 첫울음을 터트렸다.
 
첨벙첨벙
‘삶아 삶아 고이 삶아
들어오구려, 젊은이도 목욕하구려,
물 온도가 딱 맘에 드네 그려.’
 


---------------------

 
 

Total 1,328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1328 [기타작가] 달의 온도 서준수 2018-05-10 48
1327 [기타작가] 무제 류경태 2018-04-10 93
1326 [기타작가] 겨울나기 3 류경태 2018-04-10 80
1325 [기타작가] 향수 서준수 2018-03-25 234
1324 [기타작가] 그 곳, 낙원 서준수 2018-01-08 349
1323 [기타작가] 참 사랑일 뿐 이국진 2017-12-21 393
1322 [기타작가] 딱지 이국진 2017-12-20 322
1321 [기타작가] 겨울나기 2 류경태 2017-12-19 362
1320 [기타작가] 겨울연꽃 서리연 이병주 2017-12-03 413
1319 [기타작가] 붉은 감 이병주 2017-12-03 380
1318 [기타작가] 겨울나기 류경태 2017-12-01 388
1317 [기타작가] 눈에 밟혀서 서준수 2017-11-07 468
1316 [기타작가] 계절의 끝 앞에서, 당신 서준수 2017-11-02 397
1315 [기타작가] 등속 원운동 서준수 2017-10-31 325
1314 [기타작가] 우연 서준수 2017-10-30 362
1313 [기타작가] 가장 받고 싶은 상 / 이 슬(우덕 초교.6학년 1반) 이철우 2017-09-04 560
1312 [기타작가] 언어가 전하지 못한 이야기 코카인 2017-05-17 986
1311 [기타작가] 봄날은 간다 이병주 2017-05-08 989
1310 [기타작가] 4월 노란꽃(세월호 추모시) 이병주 2017-05-04 892
1309 [기타작가] 꽃 . 내 안에 그대 (영상 시 Link) 이철우 2017-04-15 1054
1308 [기타작가] 성냥불 (1) 코카인 2017-02-10 996
1307 [기타작가] 달로 향하는 걸음 코카인 2017-01-28 880
1306 [기타작가] 기억 코카인 2017-01-13 2751
1305 [기타작가] 계절 장용무 2016-11-17 894
1304 [기타작가] 조건 장용무 2016-11-14 809
1303 [기타작가] 스스로를 알기 장용무 2016-11-12 816
1302 [기타작가] 길을 나선다... 장용무 2016-11-11 769
1301 [기타작가] 분실된 우산의 호소(呼訴) 오타 2016-10-28 804
1300 [기타작가] 투정 오타 2016-10-21 818
1299 [기타작가] 걸레 아재와의 담소 오타 2016-10-04 889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