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사랑 시의 백과사전 > 시사랑 > 걸레 아재와의 담소

걸레 아재와의 담소
 
아직 등단하지 않았지만 시에 관심과 조예가 있는 분들의 작품을 소개합니다.
등단시인은 시인약력에 본인 프로필을 등록하신 후 회원등급 조정을 요청하시면 <시인의 시>에 작품을 올릴 수 있습니다.

 
작성일 : 16-10-04 19:07
[기타작가] 걸레 아재와의 담소
 글쓴이 : 오타
조회 : 910  
세상의 밑바닥들과 이야기하고 싶었다. 그들의 이야기를 듣고 내 소리로 사람들에게 들려주고 싶었다. 내가 밑바닥이었을 때 소리를 내지 못했기 때문이다.

그러나 그들을 찾아 말을 걸면 안된다. 왜냐하면 일부러 상대방을 밑바닥으로 보는 우를 범하는 것이니까말이다. 이 경우 내 안목이 정확하다면 더 실례이다. 그래서 밑바닥이 아니면서 밑바닥인 사람들을 찾아내는 오묘한 안목이 필요했다. 연습을 해야했기에 사물부터 시작했다.
 
 사물은 자존심이 없다. 따라서 솔직하다. 지킬 것이 없기 때문에, 존재만 한다. 그래서 사물 중 밑바닥은 가장 매력있다. 행주가 아닌 걸레, 버려진 우산, 튕겨버린 담배꽁초 등. 그래서 이들을 바라보기 시작했다. 이 시는 그 중 하나이다. 집 구석탱이에서 걸레 아재를 만났다. 그는 할 말이 은근히 많았다. 그리고 그의 말들은 비관적이지만은 않았다.


---------------------------------------------------------


걸레 아재와의 담소

 
애늙은 천 조각과
악수를 청했다.
 
문질문질
‘너는 마룻바닥에 기회를 묻혀 본 적이 있느냐.
오장육부를 비틀어도
용서하고
또 한 번 내 땅을 침범하라 닦은 적 있느냐.’
 
고집불통인 듯 했으나
얼마 전까지만 해도
말라 비틀어져 있었다.
어르신 목욕물 뎁혀놨습니다.
 
쓱싹쓱싹
‘아아 그래 오늘 때 한 번 벗겨야지
같이 가련 젊은이도,’
그는 구정물을 양수 삼았고
먼지 속에서 첫울음을 터트렸다.
 
첨벙첨벙
‘삶아 삶아 고이 삶아
들어오구려, 젊은이도 목욕하구려,
물 온도가 딱 맘에 드네 그려.’
 


---------------------

 
 

Total 1,362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1362 [기타작가] 女人 김재훈 2018-10-19 111
1361 [기타작가] 다시한번 너와 헤어지고 김재훈 2018-10-12 155
1360 [기타작가] 정류장 3 김재훈 2018-10-05 150
1359 [기타작가] 정류장 2 김재훈 2018-10-02 141
1358 [기타작가] 哀愁 김재훈 2018-10-01 165
1357 [기타작가] 정류장 1 김재훈 2018-09-29 160
1356 [기타작가] 별위에서 2. 김재훈 2018-08-26 221
1355 [기타작가] 왜 또다시 우리는 사랑하는가 김재훈 2018-08-25 275
1354 [기타작가] 왜 우리가 사랑하는가. 김재훈 2018-08-24 310
1353 [기타작가] 꽃 그리고 향 서준수 2018-08-23 145
1352 [기타작가] 내 노래 이십 오륙 년 동안 김재훈 2018-08-23 181
1351 [기타작가] 살아 흐르는 江속으로 김재훈 2018-08-22 217
1350 [기타작가] 그리운 너는 결국 떠난다 김재훈 2018-08-21 217
1349 [기타작가] 무제 김재훈 2018-08-20 207
1348 [기타작가] 하나의 날 김재훈 2018-08-18 232
1347 [기타작가] 술래잡기 김재훈 2018-08-17 206
1346 [기타작가] 어느날 나는 바람을 마셨다 김재훈 2018-08-16 262
1345 [기타작가] 내 사랑의 반지름. 김재훈 2018-08-15 264
1344 [기타작가] 에덴의 서쪽으로 2 김재훈 2018-08-14 215
1343 [기타작가] 돌아눕는 강. 김재훈 2018-08-13 203
1342 [기타작가] 에덴의 서쪽으로 1 김재훈 2018-08-12 218
1341 [기타작가] 내 사랑의 반은 아직도 너를 부른다 김재훈 2018-08-11 255
1340 [기타작가] 戀歌. 김재훈 2018-08-10 234
1339 [기타작가] 다 예쁘다 류경태 2018-07-30 162
1338 [기타작가] 새벽편지 류경태 2018-07-30 120
1337 [기타작가] 그대에게 바라는것 신민지 2018-06-18 257
1336 [기타작가] 쉽지않다 신민지 2018-06-18 166
1335 [기타작가] 시간여행 정재익 2018-06-16 125
1334 [기타작가] 너와 함께 정재익 2018-06-16 252
1333 [기타작가] 서준수 2018-06-16 172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