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사랑 시의 백과사전 > 시사랑 > 걸레 아재와의 담소

걸레 아재와의 담소
 
아직 등단하지 않았지만 시에 관심과 조예가 있는 분들의 작품을 소개합니다.
등단시인은 시인약력에 본인 프로필을 등록하신 후 회원등급 조정을 요청하시면 <시인의 시>에 작품을 올릴 수 있습니다.

 
작성일 : 16-10-04 19:07
[기타작가] 걸레 아재와의 담소
 글쓴이 : 오타
조회 : 902  
세상의 밑바닥들과 이야기하고 싶었다. 그들의 이야기를 듣고 내 소리로 사람들에게 들려주고 싶었다. 내가 밑바닥이었을 때 소리를 내지 못했기 때문이다.

그러나 그들을 찾아 말을 걸면 안된다. 왜냐하면 일부러 상대방을 밑바닥으로 보는 우를 범하는 것이니까말이다. 이 경우 내 안목이 정확하다면 더 실례이다. 그래서 밑바닥이 아니면서 밑바닥인 사람들을 찾아내는 오묘한 안목이 필요했다. 연습을 해야했기에 사물부터 시작했다.
 
 사물은 자존심이 없다. 따라서 솔직하다. 지킬 것이 없기 때문에, 존재만 한다. 그래서 사물 중 밑바닥은 가장 매력있다. 행주가 아닌 걸레, 버려진 우산, 튕겨버린 담배꽁초 등. 그래서 이들을 바라보기 시작했다. 이 시는 그 중 하나이다. 집 구석탱이에서 걸레 아재를 만났다. 그는 할 말이 은근히 많았다. 그리고 그의 말들은 비관적이지만은 않았다.


---------------------------------------------------------


걸레 아재와의 담소

 
애늙은 천 조각과
악수를 청했다.
 
문질문질
‘너는 마룻바닥에 기회를 묻혀 본 적이 있느냐.
오장육부를 비틀어도
용서하고
또 한 번 내 땅을 침범하라 닦은 적 있느냐.’
 
고집불통인 듯 했으나
얼마 전까지만 해도
말라 비틀어져 있었다.
어르신 목욕물 뎁혀놨습니다.
 
쓱싹쓱싹
‘아아 그래 오늘 때 한 번 벗겨야지
같이 가련 젊은이도,’
그는 구정물을 양수 삼았고
먼지 속에서 첫울음을 터트렸다.
 
첨벙첨벙
‘삶아 삶아 고이 삶아
들어오구려, 젊은이도 목욕하구려,
물 온도가 딱 맘에 드네 그려.’
 


---------------------

 
 

Total 1,346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1346 [기타작가] 어느날 나는 바람을 마셨다 김재훈 2018-08-16 21
1345 [기타작가] 내 사랑의 반지름 김재훈 2018-08-15 40
1344 [기타작가] 에덴의 서쪽으로 2 김재훈 2018-08-14 36
1343 [기타작가] 돌아눕는 강 김재훈 2018-08-13 32
1342 [기타작가] 에덴의 서쪽으로 1 김재훈 2018-08-12 40
1341 [기타작가] 내 사랑의 반은 아직도 너를 부른다 김재훈 2018-08-11 53
1340 [기타작가] 戀歌 김재훈 2018-08-10 33
1339 [기타작가] 다 예쁘다 류경태 2018-07-30 82
1338 [기타작가] 새벽편지 류경태 2018-07-30 69
1337 [기타작가] 그대에게 바라는것 신민지 2018-06-18 214
1336 [기타작가] 쉽지않다 신민지 2018-06-18 128
1335 [기타작가] 시간여행 정재익 2018-06-16 93
1334 [기타작가] 너와 함께 정재익 2018-06-16 185
1333 [기타작가] 서준수 2018-06-16 113
1332 [기타작가] 야상곡 (夜想曲) 정재익 2018-06-14 77
1331 [기타작가] 달빛 물든 사랑이야기 정재익 2018-06-14 105
1330 [기타작가] 비밀은 소문을 타고 정재익 2018-06-14 59
1329 [기타작가] 알레그로 정재익 2018-06-14 82
1328 [기타작가] 무영(無影) 정재익 2018-06-14 68
1327 [기타작가] 달의 온도 서준수 2018-05-10 202
1326 [기타작가] 무제 류경태 2018-04-10 166
1325 [기타작가] 겨울나기 3 류경태 2018-04-10 138
1324 [기타작가] 향수 서준수 2018-03-25 314
1323 [기타작가] 그 곳, 낙원 서준수 2018-01-08 404
1322 [기타작가] 참 사랑일 뿐 이국진 2017-12-21 485
1321 [기타작가] 딱지 이국진 2017-12-20 360
1320 [기타작가] 겨울나기 2 류경태 2017-12-19 387
1319 [기타작가] 겨울연꽃 서리연 이병주 2017-12-03 451
1318 [기타작가] 붉은 감 이병주 2017-12-03 408
1317 [기타작가] 겨울나기 류경태 2017-12-01 412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