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사랑 시의 백과사전 > 시사랑 > 분실된 우산의 호소(呼訴)

분실된 우산의 호소(呼訴)
 
아직 등단하지 않았지만 시에 관심과 조예가 있는 분들의 작품을 소개합니다.
등단시인은 시인약력에 본인 프로필을 등록하신 후 회원등급 조정을 요청하시면 <시인의 시>에 작품을 올릴 수 있습니다.

 
작성일 : 16-10-28 00:43
[기타작가] 분실된 우산의 호소(呼訴)
 글쓴이 : 오타
조회 : 804  
분명 아까까지만 해도
묵묵히 내 손 잡고 날
지탱해주셨죠, 당신은.
 
비가 그쳤어요, 더 이상
그 검은 왕관 젖을 일은 없어요.
참으로 다행입니다.
 
당신 돌아온다고 여전히 희망하는 나, 고깝네요.
당신 한 가득 실은 그 열차가 막차였거든요.
 
일회용 운명임을 알았어요. 그럼에도
당신 집 안쪽, 하얗게 칠한 철문 옆에 꽂혀
당신 마중하며 녹슬어보곤 싶었네요.
 
끝까지 들고 다니기엔 부끄러웠나요.
내 분홍빛 보고 떠올랐던, 대학 보낸 딸아이가
마침 텅 빈 기차역 벤치에까지 침범했나요.
 
당신 대신 젖기 위해
내 겨드랑이 벌렸지요.
오죽했겠어요.
 
밤비 이슬 돼 고여
달빛 가득 담은 채
새벽 기다릴 무렵
 
분실하지 마요, 그대.
그래도 그대는
비 맞으면
아니 되어요.

 
 

Total 4,060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각 게시판 글쓰기 권한을 조정했습니디. 운영자 2015-08-14 18329
[공지] 카테고리 등록안내 (71) poemlove 2003-04-01 21339
4060 [차영섭] 바다처럼 살자 차영섭 2018-05-24 2
4059 [김남식] 참외 서리 솔새김남식 2018-05-22 17
4058 [차영섭] 당신은 나의 운명 차영섭 2018-05-19 26
4057 [기타작가] 달의 온도 서준수 2018-05-10 48
4056 [김남식] 문제는 솔새김남식 2018-05-04 74
4055 [김남식] 편지 솔새김남식 2018-04-14 134
4054 [박덕용] 아파도 사랑할 것을 박덕용 2018-04-13 250
4053 [김남식] 당신이 오실수 있으세요 솔새김남식 2018-04-10 145
4052 [기타작가] 무제 류경태 2018-04-10 93
4051 [기타작가] 겨울나기 3 류경태 2018-04-10 81
4050 [차영섭] 단편 모음 차영섭 2018-04-04 146
4049 [박덕용] 주점 박덕용 2018-04-03 244
4048 [김남식] 목련 솔새김남식 2018-04-03 133
4047 [기타작가] 향수 서준수 2018-03-25 235
4046 [차영섭] 봄이 오는 표정 차영섭 2018-03-22 272
4045 [김남식] 봄의활츠 솔새김남식 2018-03-15 290
4044 [차영섭] 남녀평등의 길 차영섭 2018-03-12 260
4043 [김남식] 들꽃같은 미소 솔새김남식 2018-03-08 366
4042 [김남식] 빈 화분 솔새김남식 2018-03-05 316
4041 [김남식] 봄이 오고 있다 솔새김남식 2018-02-17 498
4040 [차영섭] 삶과 죽음 차영섭 2018-02-11 390
4039 [김남식] 겨울 바다 솔새김남식 2018-01-24 440
4038 [차영섭] 말과 행동 1 차영섭 2018-01-20 408
4037 [차영섭] 작용과 반작용의 재미 차영섭 2018-01-15 408
4036 [차영섭] 생활 속의 진주 차영섭 2018-01-11 398
4035 [차영섭] 저 산수유 닮아라 차영섭 2018-01-09 348
4034 [기타작가] 그 곳, 낙원 서준수 2018-01-08 349
4033 [차영섭] 절제 차영섭 2018-01-08 304
4032 [김남식] 구급차 솔새김남식 2018-01-03 306
4031 [김남식] 첫눈이 내리는 날 솔새김남식 2017-12-22 447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