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사랑 시의 백과사전 > 시사랑 > 분실된 우산의 호소(呼訴)

분실된 우산의 호소(呼訴)
 
아직 등단하지 않았지만 시에 관심과 조예가 있는 분들의 작품을 소개합니다.
등단시인은 시인약력에 본인 프로필을 등록하신 후 회원등급 조정을 요청하시면 <시인의 시>에 작품을 올릴 수 있습니다.

 
작성일 : 16-10-28 00:43
[기타작가] 분실된 우산의 호소(呼訴)
 글쓴이 : 오타
조회 : 367  
분명 아까까지만 해도
묵묵히 내 손 잡고 날
지탱해주셨죠, 당신은.
 
비가 그쳤어요, 더 이상
그 검은 왕관 젖을 일은 없어요.
참으로 다행입니다.
 
당신 돌아온다고 여전히 희망하는 나, 고깝네요.
당신 한 가득 실은 그 열차가 막차였거든요.
 
일회용 운명임을 알았어요. 그럼에도
당신 집 안쪽, 하얗게 칠한 철문 옆에 꽂혀
당신 마중하며 녹슬어보곤 싶었네요.
 
끝까지 들고 다니기엔 부끄러웠나요.
내 분홍빛 보고 떠올랐던, 대학 보낸 딸아이가
마침 텅 빈 기차역 벤치에까지 침범했나요.
 
당신 대신 젖기 위해
내 겨드랑이 벌렸지요.
오죽했겠어요.
 
밤비 이슬 돼 고여
달빛 가득 담은 채
새벽 기다릴 무렵
 
분실하지 마요, 그대.
그래도 그대는
비 맞으면
아니 되어요.

 
 

Total 3,964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카테고리 등록안내 (71) poemlove 2003-04-01 17081
3964 [차영섭] 꽃의 신비 차영섭 2017-02-23 22
3963 [기타작가] 성냥불 (1) 코카인 2017-02-10 115
3962 [김남식] 봄이 오는 길목 솔새김남식 2017-02-03 191
3961 [차영섭] 좋은 감정으로 사는 법 차영섭 2017-01-29 147
3960 [기타작가] 달로 향하는 걸음 코카인 2017-01-28 136
3959 [김남식] 어느 봄날에 솔새김남식 2017-01-24 193
3958 [기타작가] 기억 코카인 2017-01-13 221
3957 [차영섭] 바람처럼 차영섭 2017-01-09 210
3956 [차영섭] 침묵으로 이기는 법 차영섭 2016-12-29 576
3955 [김남식] 어느 소녀에게 바친사랑 솔새김남식 2016-12-25 599
3954 [김남식] 홍시 솔새김남식 2016-12-15 629
3953 [김남식] 첫눈이 내리던 날 솔새김남식 2016-11-27 819
3952 [차영섭] 욕심의 눈 차영섭 2016-11-21 453
3951 [기타작가] 계절 장용무 2016-11-17 409
3950 [기타작가] 조건 장용무 2016-11-14 351
3949 [기타작가] 스스로를 알기 장용무 2016-11-12 359
3948 [기타작가] 길을 나선다... 장용무 2016-11-11 296
3947 [기타작가] 분실된 우산의 호소(呼訴) 오타 2016-10-28 368
3946 [차영섭] 사랑의 차이 (1) 차영섭 2016-10-24 589
3945 [기타작가] 투정 오타 2016-10-21 380
3944 [김남식] 당신이 오실 수 있으세요? 솔새김남식 2016-10-14 492
3943 [기타작가] 걸레 아재와의 담소 오타 2016-10-04 404
3942 [박덕용] 그리운 사람아 박덕용 2016-09-16 664
3941 [기타작가] 더운 가을 류경태 2016-09-09 340
3940 [기타작가] 믿음에 관하여 월하묘 2016-08-31 390
3939 [차영섭] 흠이란 차영섭 2016-08-24 324
3938 [차영섭] 우리 서로 눈을 맞춰요 차영섭 2016-08-22 395
3937 [김남식] 짝사랑 솔새김남식 2016-08-13 423
3936 [기타작가] 거울 앞에서 월하묘 2016-08-06 397
3935 [김남식] 준비없는 이별 (2) 솔새김남식 2016-08-05 512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