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사랑 시의 백과사전 > 시사랑 > 홍시

홍시
 
아직 등단하지 않았지만 시에 관심과 조예가 있는 분들의 작품을 소개합니다.
등단시인은 시인약력에 본인 프로필을 등록하신 후 회원등급 조정을 요청하시면 <시인의 시>에 작품을 올릴 수 있습니다.

 
작성일 : 16-12-15 18:43
[김남식] 홍시
 글쓴이 : 솔새김남식
조회 : 900  

홍시 솔새김남식

안마당 한쪽 귀퉁이
그리 많지도 않은 고추며
무말랭이를 말리시던
쪼글쪼글한 어머니의 손

속바지 주머니에서
꼬기 작 한 돈
내 손에 꼭 쥐어주며
그저 열심히 살라 하셨는데.

겨울 오기 전에
서울 간 아들 보고 싶다며
기다리고 기다리다
문 여는 소리에 쫑긋하더니

이제는 되었다는 듯
눈 감으실 제
입 닦던 손수건
똘똘 그 손에서 떨어지고

감나무에 달려 있던
홍시 하나
아들오면 준다 하셨는데
아 ~~
바람에 그만 떨어지고 마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