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사랑 시의 백과사전 > 시사랑 > 성냥불

성냥불
 
아직 등단하지 않았지만 시에 관심과 조예가 있는 분들의 작품을 소개합니다.
등단시인은 시인약력에 본인 프로필을 등록하신 후 회원등급 조정을 요청하시면 <시인의 시>에 작품을 올릴 수 있습니다.

 
작성일 : 17-02-10 22:23
[기타작가] 성냥불
 글쓴이 : 코카인
조회 : 989  
성냥불
                                                  코카인
노인의 다 지난 머리처럼 하얀 눈밭에
작고 마른 성냥 한 개비가 홀로 명을 다한다

사그러지는 초라한 불씨
우리 맞잡은 손바닥에 피었던
애타는 서사도 무엇도
연기도 없는 저 조용한 죽음에 담아 보내자

나 대신 땅이 녹아 눈물을 흘리며
마지막 뜨거움을 보내주었다

솔새김남식 17-02-13 09:16
 
성냥곽이 습기차서 불이 안켜질때 성냥 한 개비에 온 신경을 쓰던 시대가 있었지요
 
 

Total 1,327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1327 [기타작가] 무제 류경태 2018-04-10 62
1326 [기타작가] 겨울나기 3 류경태 2018-04-10 55
1325 [기타작가] 향수 서준수 2018-03-25 177
1324 [기타작가] 그 곳, 낙원 서준수 2018-01-08 329
1323 [기타작가] 참 사랑일 뿐 이국진 2017-12-21 365
1322 [기타작가] 딱지 이국진 2017-12-20 307
1321 [기타작가] 겨울나기 2 류경태 2017-12-19 354
1320 [기타작가] 겨울연꽃 서리연 이병주 2017-12-03 400
1319 [기타작가] 붉은 감 이병주 2017-12-03 372
1318 [기타작가] 겨울나기 류경태 2017-12-01 384
1317 [기타작가] 눈에 밟혀서 서준수 2017-11-07 456
1316 [기타작가] 계절의 끝 앞에서, 당신 서준수 2017-11-02 380
1315 [기타작가] 등속원운동 서준수 2017-10-31 305
1314 [기타작가] 우연 서준수 2017-10-30 338
1313 [기타작가] 가장 받고 싶은 상 / 이 슬(우덕 초교.6학년 1반) 이철우 2017-09-04 514
1312 [기타작가] 언어가 전하지 못한 이야기 코카인 2017-05-17 971
1311 [기타작가] 봄날은 간다 이병주 2017-05-08 976
1310 [기타작가] 4월 노란꽃(세월호 추모시) 이병주 2017-05-04 876
1309 [기타작가] 꽃 . 내 안에 그대 (영상 시 Link) 이철우 2017-04-15 1038
1308 [기타작가] 성냥불 (1) 코카인 2017-02-10 990
1307 [기타작가] 달로 향하는 걸음 코카인 2017-01-28 864
1306 [기타작가] 기억 코카인 2017-01-13 2692
1305 [기타작가] 계절 장용무 2016-11-17 891
1304 [기타작가] 조건 장용무 2016-11-14 806
1303 [기타작가] 스스로를 알기 장용무 2016-11-12 811
1302 [기타작가] 길을 나선다... 장용무 2016-11-11 765
1301 [기타작가] 분실된 우산의 호소(呼訴) 오타 2016-10-28 799
1300 [기타작가] 투정 오타 2016-10-21 814
1299 [기타작가] 걸레 아재와의 담소 오타 2016-10-04 885
1298 [기타작가] 더운 가을 류경태 2016-09-09 799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