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사랑 시의 백과사전 > 시사랑 > 성냥불

성냥불
 
아직 등단하지 않았지만 시에 관심과 조예가 있는 분들의 작품을 소개합니다.
등단시인은 시인약력에 본인 프로필을 등록하신 후 회원등급 조정을 요청하시면 <시인의 시>에 작품을 올릴 수 있습니다.

 
작성일 : 17-02-10 22:23
[기타작가] 성냥불
 글쓴이 : 코카인
조회 : 1,032  
성냥불
                                                  코카인
노인의 다 지난 머리처럼 하얀 눈밭에
작고 마른 성냥 한 개비가 홀로 명을 다한다

사그러지는 초라한 불씨
우리 맞잡은 손바닥에 피었던
애타는 서사도 무엇도
연기도 없는 저 조용한 죽음에 담아 보내자

나 대신 땅이 녹아 눈물을 흘리며
마지막 뜨거움을 보내주었다

솔새김남식 17-02-13 09:16
 
성냥곽이 습기차서 불이 안켜질때 성냥 한 개비에 온 신경을 쓰던 시대가 있었지요
 
 

Total 1,362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1362 [기타작가] 女人 김재훈 2018-10-19 26
1361 [기타작가] 다시한번 너와 헤어지고 김재훈 2018-10-12 81
1360 [기타작가] 정류장 3 김재훈 2018-10-05 75
1359 [기타작가] 정류장 2 김재훈 2018-10-02 79
1358 [기타작가] 哀愁 김재훈 2018-10-01 112
1357 [기타작가] 정류장 1 김재훈 2018-09-29 112
1356 [기타작가] 별위에서 2. 김재훈 2018-08-26 185
1355 [기타작가] 왜 또다시 우리는 사랑하는가 김재훈 2018-08-25 221
1354 [기타작가] 왜 우리가 사랑하는가. 김재훈 2018-08-24 253
1353 [기타작가] 꽃 그리고 향 서준수 2018-08-23 118
1352 [기타작가] 내 노래 이십 오륙 년 동안 김재훈 2018-08-23 152
1351 [기타작가] 살아 흐르는 江속으로 김재훈 2018-08-22 172
1350 [기타작가] 그리운 너는 결국 떠난다 김재훈 2018-08-21 184
1349 [기타작가] 무제 김재훈 2018-08-20 190
1348 [기타작가] 하나의 날 김재훈 2018-08-18 205
1347 [기타작가] 술래잡기 김재훈 2018-08-17 171
1346 [기타작가] 어느날 나는 바람을 마셨다 김재훈 2018-08-16 222
1345 [기타작가] 내 사랑의 반지름. 김재훈 2018-08-15 222
1344 [기타작가] 에덴의 서쪽으로 2 김재훈 2018-08-14 200
1343 [기타작가] 돌아눕는 강. 김재훈 2018-08-13 186
1342 [기타작가] 에덴의 서쪽으로 1 김재훈 2018-08-12 205
1341 [기타작가] 내 사랑의 반은 아직도 너를 부른다 김재훈 2018-08-11 233
1340 [기타작가] 戀歌. 김재훈 2018-08-10 217
1339 [기타작가] 다 예쁘다 류경태 2018-07-30 143
1338 [기타작가] 새벽편지 류경태 2018-07-30 105
1337 [기타작가] 그대에게 바라는것 신민지 2018-06-18 248
1336 [기타작가] 쉽지않다 신민지 2018-06-18 159
1335 [기타작가] 시간여행 정재익 2018-06-16 116
1334 [기타작가] 너와 함께 정재익 2018-06-16 237
1333 [기타작가] 서준수 2018-06-16 151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