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사랑 시의 백과사전 > 시사랑 > 흔들리는 밤

흔들리는 밤
 
아직 등단하지 않았지만 시에 관심과 조예가 있는 분들의 작품을 소개합니다.
등단시인은 시인약력에 본인 프로필을 등록하신 후 회원등급 조정을 요청하시면 <시인의 시>에 작품을 올릴 수 있습니다.

 
작성일 : 17-05-21 20:37
[박덕용] 흔들리는 밤
 글쓴이 : 박덕용
조회 : 965  

.

            흔들리는 밤


어둠의 차가움이 심장을 뛰게 하는 밤
길들여진 시간속 정신이 맑은 지금
날마다 거쳐가는 포차 안
쥔장을 친구 삼아 술병을 기울인다

일렁이는 밤에 사랑을 놓쳐버린 난
술잔을 세다 세다 떠오르는 한 사람
마셔야 비로소 만날 수 있는 그 사람
그 사람이 술을 따르고 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