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사랑 시의 백과사전 > 시사랑 > 당신이 그립네그려

당신이 그립네그려
 
아직 등단하지 않았지만 시에 관심과 조예가 있는 분들의 작품을 소개합니다.
등단시인은 시인약력에 본인 프로필을 등록하신 후 회원등급 조정을 요청하시면 <시인의 시>에 작품을 올릴 수 있습니다.

 
작성일 : 17-05-30 12:10
[김남식] 당신이 그립네그려
 글쓴이 : 솔새김남식
조회 : 559  

당신이 그립네그려     솔새김남식

이른 봄 파란 새싹이
뾰족이 고개를 내밀 때 자넬 만났었지
만남의 설렘을 맛보기도 전에
이별을 이야기하며
가슴 저린 긴 밤을 방황했던 것 같네
자네가 그리워서
보고 싶어 할 것 같다고
얼마나 많은 넋두리를 했던지
그 생각하면 지금도 가슴이 아프다네

언제나 그 자리에 함께 있어서 좋았던 자네
자넬 보내려고 얼마나 많은 날을
가슴 조이며 지냈는지
시간이 지나면 잊을 수가 있다
이젠 보내야 한다
하지만 끝내 자넬 잊지 못하고
가슴속에 묻어둔 채 세월을 보냈네

오늘은 마치 밤송이라도 맞은 듯
봄볕이 따갑네
온세상이 푸르름으로 가득하지만
계절 지나면 갈색으로 변하듯
아무리 질긴 인연도 못 다한 사연도
세월에 떠밀려 퇴색하는 건
인간사 섭리겠지
한 번의 인연 쉽사리 접지 못하고
바보스럽지만
여전히 당신이 그립네그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