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사랑 시의 백과사전 > 시사랑 > 꽃

 
아직 등단하지 않았지만 시에 관심과 조예가 있는 분들의 작품을 소개합니다.
등단시인은 시인약력에 본인 프로필을 등록하신 후 회원등급 조정을 요청하시면 <시인의 시>에 작품을 올릴 수 있습니다.

 
작성일 : 17-07-21 15:56
[차영섭] 꽃
 글쓴이 : 차영섭
조회 : 444  
꽃 /손계 차영섭


 

꽃이 핀다

꽃이 흔들린다

그러다 꽃이 진다


 

꽃 속에 구름이 있다

꽃 속에 해가 있다

꽃 속에 달이 잔다


 

꽃을 바라보며 잠들고 싶다

꽃의 마음으로 기다리고 싶다

꽃이 져도 웃고 싶다


 

꽃 같은 향기를 품는다

꽃 같은 아름다움을 간직한다

꽃 같은 인내로 한 겨울을 보낸다


 

꽃은 내 어릴 적 장독대다

꽃은 내가 먹던 떡이다

꽃은 우리 집 울타리다


 

지금도 꽃이 핀다

지금도 꽃이 흔들린다

지금도 꽃이 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