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사랑 시의 백과사전 > 시사랑 > 파도

파도
 
아직 등단하지 않았지만 시에 관심과 조예가 있는 분들의 작품을 소개합니다.
등단시인은 시인약력에 본인 프로필을 등록하신 후 회원등급 조정을 요청하시면 <시인의 시>에 작품을 올릴 수 있습니다.

 
작성일 : 17-08-03 16:18
[김남식] 파도
 글쓴이 : 솔새김남식
조회 : 277  

파 도 솔새김남식

바닷가 모래밭에 수없이 적어 본다
언제 들어도 기분 좋은 말
"사랑한다"

파도가 밀려왔다 내려가면
글씨는
지워지기 마련이다
그러나
파도는 사랑을 지우지는 못한다

왜냐면
당신은 이미 내마음 속에
들어와 있기에
그대 사랑을 지우려면

하늘 보다 더 높은
그리고
산 보다 더 높은
파도가 있어야 하기 때문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