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사랑 시의 백과사전 > 시사랑 > 남자가 혼자 마시는 술

남자가 혼자 마시는 술
 
아직 등단하지 않았지만 시에 관심과 조예가 있는 분들의 작품을 소개합니다.
등단시인은 시인약력에 본인 프로필을 등록하신 후 회원등급 조정을 요청하시면 <시인의 시>에 작품을 올릴 수 있습니다.

 
작성일 : 17-08-06 19:45
[박덕용] 남자가 혼자 마시는 술
 글쓴이 : 박덕용
조회 : 1,147  

.

          남자가 혼자 마시는 술


병 속에 든 신비한 액체가 하얀 포말을 일으킨다
그 포말을 털어 마시면 싸이 한 맛이 황홀스럽다

한때
울 수 없는 가슴앓이 새가 내 안에 살고 있었다
한 계절, 술을 그 새의 모이로 삼은적이 있는데
밝음이 실어 마시고 또 마셔 어둠 속에 은둔시켰다
취하면 자고 정신 차리면 마시길 무슨 사연 있던가
원수 같은 술이라 마셨던 것이 술 없이 살 수 없을 때도 있었다
취하는 것도 다 부질없는 미련의 물거품이었던 것을..

남자가 혼자 술을 마시는 건 꼭 외로워서가 아니다
보이지 않은 상처를 술로서 어루만지는 것이다
누구나 고독보다 더한 가파른 절망은 없다고 한다
남자도 살다 보면 엉망으로 취하여 아무나 기대
소리 내어 울고 싶은 때가 있다
그럴 때 가슴 저편 외로움을 술에 섞어 마시는 것이다
혼자  마시는 술은 벗이고 친구이며 애인이듯이..




.

 
 

Total 4,119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각 게시판 글쓰기 권한을 조정했습니디. 운영자 2015-08-14 18542
[공지] 카테고리 등록안내 (72) poemlove 2003-04-01 21669
4119 [기타작가] 女人 김재훈 2018-10-19 10
4118 [김남식] 66 솔새김남식 2018-10-15 20
4117 [기타작가] 다시한번 너와 헤어지고 김재훈 2018-10-12 70
4116 [기타작가] 정류장 3 김재훈 2018-10-05 75
4115 [기타작가] 정류장 2 김재훈 2018-10-02 75
4114 [기타작가] 哀愁 김재훈 2018-10-01 110
4113 [기타작가] 정류장 1 김재훈 2018-09-29 111
4112 [차영섭] 남자와 여자의 차이 차영섭 2018-09-27 69
4111 [차영섭] 여자의 장점 차영섭 2018-09-23 53
4110 [차영섭] 만물은 책이다 차영섭 2018-09-21 39
4109 [김남식] 걷다보니 솔새김남식 2018-09-13 92
4108 [조동천] 님을 향한 마음 차영섭 2018-09-09 142
4107 [박덕용] 병신 박덕용 2018-09-07 198
4106 [차영섭] 당신 안에 내가 있다 차영섭 2018-09-04 106
4105 [차영섭] 덧셈 뺄셈의 삶 차영섭 2018-08-31 93
4104 [차영섭] 음양의 변화 차영섭 2018-08-26 83
4103 [기타작가] 별위에서 2. 김재훈 2018-08-26 181
4102 [기타작가] 왜 또다시 우리는 사랑하는가 김재훈 2018-08-25 220
4101 [기타작가] 왜 우리가 사랑하는가. 김재훈 2018-08-24 250
4100 [기타작가] 꽃 그리고 향 서준수 2018-08-23 117
4099 [차영섭] 차영섭 2018-08-23 75
4098 [기타작가] 내 노래 이십 오륙 년 동안 김재훈 2018-08-23 151
4097 [김남식] 역경 솔새김남식 2018-08-22 77
4096 [기타작가] 살아 흐르는 江속으로 김재훈 2018-08-22 171
4095 [기타작가] 그리운 너는 결국 떠난다 김재훈 2018-08-21 181
4094 [차영섭] 내 윗사람이 없어서 차영섭 2018-08-21 45
4093 [기타작가] 무제 김재훈 2018-08-20 187
4092 [기타작가] 하나의 날 김재훈 2018-08-18 202
4091 [기타작가] 술래잡기 김재훈 2018-08-17 170
4090 [기타작가] 어느날 나는 바람을 마셨다 김재훈 2018-08-16 215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