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사랑 시의 백과사전 > 시사랑 > 남자가 혼자 마시는 술

남자가 혼자 마시는 술
 
아직 등단하지 않았지만 시에 관심과 조예가 있는 분들의 작품을 소개합니다.
등단시인은 시인약력에 본인 프로필을 등록하신 후 회원등급 조정을 요청하시면 <시인의 시>에 작품을 올릴 수 있습니다.

 
작성일 : 17-08-06 19:45
[박덕용] 남자가 혼자 마시는 술
 글쓴이 : 박덕용
조회 : 940  

.

          남자가 혼자 마시는 술


병 속에 든 신비한 액체가 하얀 포말을 일으킨다
그 포말을 털어 마시면 싸이 한 맛이 황홀스럽다

한때
울 수 없는 가슴앓이 새가 내 안에 살고 있었다
한 계절, 술을 그 새의 모이로 삼은적이 있는데
밝음이 실어 마시고 또 마셔 어둠 속에 은둔시켰다
취하면 자고 정신 차리면 마시길 무슨 사연 있던가
원수 같은 술이라 마셨던 것이 술 없이 살 수 없을 때도 있었다
취하는 것도 다 부질없는 미련의 물거품이었던 것을..

남자가 혼자 술을 마시는 건 꼭 외로워서가 아니다
보이지 않은 상처를 술로서 어루만지는 것이다
누구나 외로움보다 더한 가파른 절망은 없다고 한다
남자도 살다 보면 엉망으로 취하여 아무나 기대
소리 내어 울고 싶은 때가 있다
그럴 때 가슴 저편 외로움을 술에 섞어 마시는 것이다
혼자  마시는 술은 벗이고 친구이며 애인인 듯이..




.

 
 

Total 4,054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카테고리 등록안내 (71) poemlove 2003-04-01 21266
4054 [김남식] 편지 솔새김남식 2018-04-14 57
4053 [박덕용] 아파도 사랑할 것을 박덕용 2018-04-13 130
4052 [김남식] 당신이 오실수 있으세요 솔새김남식 2018-04-10 79
4051 [기타작가] 무제 류경태 2018-04-10 58
4050 [기타작가] 겨울나기 3 류경태 2018-04-10 51
4049 [차영섭] 단편 모음 차영섭 2018-04-04 101
4048 [박덕용] 주점 박덕용 2018-04-03 202
4047 [김남식] 목련 솔새김남식 2018-04-03 102
4046 [기타작가] 향수 서준수 2018-03-25 175
4045 [차영섭] 봄이 오는 표정 차영섭 2018-03-22 218
4044 [김남식] 봄의활츠 솔새김남식 2018-03-15 259
4043 [차영섭] 남녀평등의 길 차영섭 2018-03-12 213
4042 [김남식] 들꽃같은 미소 솔새김남식 2018-03-08 308
4041 [김남식] 빈 화분 솔새김남식 2018-03-05 275
4040 [김남식] 봄이 오고 있다 솔새김남식 2018-02-17 455
4039 [차영섭] 삶과 죽음 차영섭 2018-02-11 354
4038 [김남식] 겨울 바다 솔새김남식 2018-01-24 418
4037 [차영섭] 말과 행동 1 차영섭 2018-01-20 388
4036 [차영섭] 작용과 반작용의 재미 차영섭 2018-01-15 389
4035 [차영섭] 생활 속의 진주 차영섭 2018-01-11 370
4034 [차영섭] 저 산수유 닮아라 차영섭 2018-01-09 322
4033 [기타작가] 그 곳, 낙원 서준수 2018-01-08 328
4032 [차영섭] 절제 차영섭 2018-01-08 284
4031 [김남식] 구급차 솔새김남식 2018-01-03 285
4030 [김남식] 첫눈이 내리는 날 솔새김남식 2017-12-22 427
4029 [기타작가] 참 사랑일 뿐 이국진 2017-12-21 365
4028 [기타작가] 딱지 이국진 2017-12-20 306
4027 [기타작가] 겨울나기 2 류경태 2017-12-19 351
4026 [차영섭] 절반의 사랑법 차영섭 2017-12-13 452
4025 [김남식] 겨울 솔새김남식 2017-12-10 413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