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사랑 시의 백과사전 > 시사랑 > 남자가 혼자 마시는 술

남자가 혼자 마시는 술
 
아직 등단하지 않았지만 시에 관심과 조예가 있는 분들의 작품을 소개합니다.
등단시인은 시인약력에 본인 프로필을 등록하신 후 회원등급 조정을 요청하시면 <시인의 시>에 작품을 올릴 수 있습니다.

 
작성일 : 17-08-06 19:45
[박덕용] 남자가 혼자 마시는 술
 글쓴이 : 박덕용
조회 : 1,022  

.

          남자가 혼자 마시는 술


병 속에 든 신비한 액체가 하얀 포말을 일으킨다
그 포말을 털어 마시면 싸이 한 맛이 황홀스럽다

한때
울 수 없는 가슴앓이 새가 내 안에 살고 있었다
한 계절, 술을 그 새의 모이로 삼은적이 있는데
밝음이 실어 마시고 또 마셔 어둠 속에 은둔시켰다
취하면 자고 정신 차리면 마시길 무슨 사연 있던가
원수 같은 술이라 마셨던 것이 술 없이 살 수 없을 때도 있었다
취하는 것도 다 부질없는 미련의 물거품이었던 것을..

남자가 혼자 술을 마시는 건 꼭 외로워서가 아니다
보이지 않은 상처를 술로서 어루만지는 것이다
누구나 외로움보다 더한 가파른 절망은 없다고 한다
남자도 살다 보면 엉망으로 취하여 아무나 기대
소리 내어 울고 싶은 때가 있다
그럴 때 가슴 저편 외로움을 술에 섞어 마시는 것이다
혼자  마시는 술은 벗이고 친구이며 애인인 듯이..




.

 
 

Total 4,077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각 게시판 글쓰기 권한을 조정했습니디. 운영자 2015-08-14 18429
[공지] 카테고리 등록안내 (71) poemlove 2003-04-01 21475
4077 [차영섭] 인생은 달과 같다 차영섭 2018-07-12 25
4076 [차영섭] 나에게 한 말씀 차영섭 2018-07-08 27
4075 [차영섭] 우상 숭배 차영섭 2018-07-07 21
4074 [차영섭] 삶은 반쪽이다 차영섭 2018-06-21 126
4073 [기타작가] 그대에게 바라는것 신민지 2018-06-18 153
4072 [기타작가] 쉽지않다 신민지 2018-06-18 92
4071 [차영섭] 지구의 자원과 사람의 재능 차영섭 2018-06-17 65
4070 [기타작가] 시간여행 정재익 2018-06-16 66
4069 [기타작가] 너와 함께 정재익 2018-06-16 129
4068 [기타작가] 서준수 2018-06-16 73
4067 [기타작가] 야상곡 (夜想曲) 정재익 2018-06-14 53
4066 [기타작가] 달빛 물든 사랑이야기 정재익 2018-06-14 70
4065 [기타작가] 비밀은 소문을 타고 정재익 2018-06-14 39
4064 [기타작가] 알레그로 정재익 2018-06-14 51
4063 [기타작가] 무영(無影) 정재익 2018-06-14 45
4062 [김남식] 살며시 사라진 봄 솔새김남식 2018-06-07 99
4061 [차영섭] 공과 색 차영섭 2018-06-06 68
4060 [차영섭] 바다처럼 살자 차영섭 2018-05-24 127
4059 [김남식] 참외 서리 솔새김남식 2018-05-22 93
4058 [차영섭] 당신은 나의 운명 차영섭 2018-05-19 184
4057 [기타작가] 달의 온도 서준수 2018-05-10 146
4056 [김남식] 문제는 솔새김남식 2018-05-04 131
4055 [김남식] 편지 솔새김남식 2018-04-14 216
4054 [박덕용] 아파도 사랑할 것을 박덕용 2018-04-13 420
4053 [김남식] 당신이 오실수 있으세요 솔새김남식 2018-04-10 235
4052 [기타작가] 무제 류경태 2018-04-10 148
4051 [기타작가] 겨울나기 3 류경태 2018-04-10 126
4050 [차영섭] 단편 모음 차영섭 2018-04-04 200
4049 [박덕용] 주점 박덕용 2018-04-03 305
4048 [김남식] 목련 솔새김남식 2018-04-03 186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