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사랑 시의 백과사전 > 시사랑 > 안면도 천연휴양림에서

안면도 천연휴양림에서
 
아직 등단하지 않았지만 시에 관심과 조예가 있는 분들의 작품을 소개합니다.
등단시인은 시인약력에 본인 프로필을 등록하신 후 회원등급 조정을 요청하시면 <시인의 시>에 작품을 올릴 수 있습니다.

 
작성일 : 17-09-02 05:22
[차영섭] 안면도 천연휴양림에서
 글쓴이 : 차영섭
조회 : 489  
안면도 천연휴양림에서/손계 차영섭




한 아름 남짓 포근하고

30여 미터의 훤칠한 키 높이,

100살 먹은 소나무가 어쩌면 저리

아름다울까아름다울까!




고부랑고부랑 서로 얼싸안은 길이

오르내리랑 쓰다듬는 율동이,

껴안은 듯 양산을 받친 듯

포동한 허벅지가 햇살에 아리땁구나!




푸르다 못해 다시 짙푸른 옷감과

적송의 다리는 노르스름하고

주황빛을 더해서 갈색과 흰빛이 한데 어울려

솔향을 내뿜으니 에덴의 동산인가?




더해서 초가을 쓰르라미들이

연주회를 하는 양, 산천의 기상을 드높여라!

통나무집, 황토방, 한옥이 드문드문 자리잡고

젊은 청춘들이 곳곳에 늙은 마음을 슬프게 하네.

 
 

Total 4,119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각 게시판 글쓰기 권한을 조정했습니디. 운영자 2015-08-14 18542
[공지] 카테고리 등록안내 (72) poemlove 2003-04-01 21669
4119 [기타작가] 女人 김재훈 2018-10-19 11
4118 [김남식] 66 솔새김남식 2018-10-15 20
4117 [기타작가] 다시한번 너와 헤어지고 김재훈 2018-10-12 70
4116 [기타작가] 정류장 3 김재훈 2018-10-05 75
4115 [기타작가] 정류장 2 김재훈 2018-10-02 76
4114 [기타작가] 哀愁 김재훈 2018-10-01 111
4113 [기타작가] 정류장 1 김재훈 2018-09-29 111
4112 [차영섭] 남자와 여자의 차이 차영섭 2018-09-27 69
4111 [차영섭] 여자의 장점 차영섭 2018-09-23 53
4110 [차영섭] 만물은 책이다 차영섭 2018-09-21 39
4109 [김남식] 걷다보니 솔새김남식 2018-09-13 92
4108 [조동천] 님을 향한 마음 차영섭 2018-09-09 142
4107 [박덕용] 병신 박덕용 2018-09-07 198
4106 [차영섭] 당신 안에 내가 있다 차영섭 2018-09-04 106
4105 [차영섭] 덧셈 뺄셈의 삶 차영섭 2018-08-31 93
4104 [차영섭] 음양의 변화 차영섭 2018-08-26 83
4103 [기타작가] 별위에서 2. 김재훈 2018-08-26 181
4102 [기타작가] 왜 또다시 우리는 사랑하는가 김재훈 2018-08-25 220
4101 [기타작가] 왜 우리가 사랑하는가. 김재훈 2018-08-24 250
4100 [기타작가] 꽃 그리고 향 서준수 2018-08-23 117
4099 [차영섭] 차영섭 2018-08-23 76
4098 [기타작가] 내 노래 이십 오륙 년 동안 김재훈 2018-08-23 151
4097 [김남식] 역경 솔새김남식 2018-08-22 77
4096 [기타작가] 살아 흐르는 江속으로 김재훈 2018-08-22 171
4095 [기타작가] 그리운 너는 결국 떠난다 김재훈 2018-08-21 182
4094 [차영섭] 내 윗사람이 없어서 차영섭 2018-08-21 45
4093 [기타작가] 무제 김재훈 2018-08-20 187
4092 [기타작가] 하나의 날 김재훈 2018-08-18 202
4091 [기타작가] 술래잡기 김재훈 2018-08-17 170
4090 [기타작가] 어느날 나는 바람을 마셨다 김재훈 2018-08-16 215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