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사랑 시의 백과사전 > 시사랑 > 안면도 천연휴양림에서

안면도 천연휴양림에서
 
아직 등단하지 않았지만 시에 관심과 조예가 있는 분들의 작품을 소개합니다.
등단시인은 시인약력에 본인 프로필을 등록하신 후 회원등급 조정을 요청하시면 <시인의 시>에 작품을 올릴 수 있습니다.

 
작성일 : 17-09-02 05:22
[차영섭] 안면도 천연휴양림에서
 글쓴이 : 차영섭
조회 : 459  
안면도 천연휴양림에서/손계 차영섭




한 아름 남짓 포근하고

30여 미터의 훤칠한 키 높이,

100살 먹은 소나무가 어쩌면 저리

아름다울까아름다울까!




고부랑고부랑 서로 얼싸안은 길이

오르내리랑 쓰다듬는 율동이,

껴안은 듯 양산을 받친 듯

포동한 허벅지가 햇살에 아리땁구나!




푸르다 못해 다시 짙푸른 옷감과

적송의 다리는 노르스름하고

주황빛을 더해서 갈색과 흰빛이 한데 어울려

솔향을 내뿜으니 에덴의 동산인가?




더해서 초가을 쓰르라미들이

연주회를 하는 양, 산천의 기상을 드높여라!

통나무집, 황토방, 한옥이 드문드문 자리잡고

젊은 청춘들이 곳곳에 늙은 마음을 슬프게 하네.

 
 

Total 4,054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카테고리 등록안내 (71) poemlove 2003-04-01 21266
4054 [김남식] 편지 솔새김남식 2018-04-14 57
4053 [박덕용] 아파도 사랑할 것을 박덕용 2018-04-13 130
4052 [김남식] 당신이 오실수 있으세요 솔새김남식 2018-04-10 79
4051 [기타작가] 무제 류경태 2018-04-10 58
4050 [기타작가] 겨울나기 3 류경태 2018-04-10 51
4049 [차영섭] 단편 모음 차영섭 2018-04-04 101
4048 [박덕용] 주점 박덕용 2018-04-03 202
4047 [김남식] 목련 솔새김남식 2018-04-03 102
4046 [기타작가] 향수 서준수 2018-03-25 175
4045 [차영섭] 봄이 오는 표정 차영섭 2018-03-22 218
4044 [김남식] 봄의활츠 솔새김남식 2018-03-15 259
4043 [차영섭] 남녀평등의 길 차영섭 2018-03-12 213
4042 [김남식] 들꽃같은 미소 솔새김남식 2018-03-08 308
4041 [김남식] 빈 화분 솔새김남식 2018-03-05 275
4040 [김남식] 봄이 오고 있다 솔새김남식 2018-02-17 455
4039 [차영섭] 삶과 죽음 차영섭 2018-02-11 354
4038 [김남식] 겨울 바다 솔새김남식 2018-01-24 418
4037 [차영섭] 말과 행동 1 차영섭 2018-01-20 388
4036 [차영섭] 작용과 반작용의 재미 차영섭 2018-01-15 389
4035 [차영섭] 생활 속의 진주 차영섭 2018-01-11 370
4034 [차영섭] 저 산수유 닮아라 차영섭 2018-01-09 322
4033 [기타작가] 그 곳, 낙원 서준수 2018-01-08 328
4032 [차영섭] 절제 차영섭 2018-01-08 284
4031 [김남식] 구급차 솔새김남식 2018-01-03 285
4030 [김남식] 첫눈이 내리는 날 솔새김남식 2017-12-22 427
4029 [기타작가] 참 사랑일 뿐 이국진 2017-12-21 365
4028 [기타작가] 딱지 이국진 2017-12-20 306
4027 [기타작가] 겨울나기 2 류경태 2017-12-19 351
4026 [차영섭] 절반의 사랑법 차영섭 2017-12-13 452
4025 [김남식] 겨울 솔새김남식 2017-12-10 413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