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사랑 시의 백과사전 > 시사랑 > 이별 아닌 이별

이별 아닌 이별
 
아직 등단하지 않았지만 시에 관심과 조예가 있는 분들의 작품을 소개합니다.
등단시인은 시인약력에 본인 프로필을 등록하신 후 회원등급 조정을 요청하시면 <시인의 시>에 작품을 올릴 수 있습니다.

 
작성일 : 17-09-26 21:13
[박덕용] 이별 아닌 이별
 글쓴이 : 박덕용
조회 : 306  

이별 아닌 이별


비 내리는 어느 날
사랑 곁으로 이별이 찾아온 그날
당신을 두고 떠나는 이별을
가슴에 새겨진 단 하나의 사랑이라 했다

아스라이 떠오르는 추억
지워야 하는 연민에 불꽃..
기억의 잔재..

심란함에 울고 웃고 되뇌다
정이란 죽음의 미학을 다독이고서
삶이란 물음표 앞에 내동댕이쳤다

그 아픔
인내하고
숨 쉬고 있었음도 잊지 않았다

우연히 길을 걷다
서로가 모른 체하며 지나치던 어느 날 
반가움보다 아는 체할 수 없는 이성 앞에
너와 내가 아닌 우리는 타인이 되어 있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