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사랑 시의 백과사전 > 시사랑 > 별들의 침잠

별들의 침잠
 
아직 등단하지 않았지만 시에 관심과 조예가 있는 분들의 작품을 소개합니다.
등단시인은 시인약력에 본인 프로필을 등록하신 후 회원등급 조정을 요청하시면 <시인의 시>에 작품을 올릴 수 있습니다.

 
작성일 : 17-09-27 05:23
[차영섭] 별들의 침잠
 글쓴이 : 차영섭
조회 : 484  
별들의 침잠 /손계 차영섭

  별아, 다들 깊은 잠을 자는데
  잠도 아니 자고 너무 으스대지 마라
  반짝반짝 밤을 지새우는 걸 보니,

  별들이 하는 말,
  “으스대는 게 아니요
  나는 지금 잠을 자고 있소.“
  “사람들은 나를 하늘에 별이라고
  부러워하는데,
  나는 내가 별인 줄 모르고 산다오.“

  그렇지, 별의 말이 맞아
  별은 자신이 별임을 모르기 때문에 별인 거야
  꽃은 자기가 꽃임을 모르듯이,

  자연은 겉으로 있는 듯 없는 듯 침잠(沈潛)하되
  속으로 깨어있는 거야.

 
 

Total 4,118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각 게시판 글쓰기 권한을 조정했습니디. 운영자 2015-08-14 18542
[공지] 카테고리 등록안내 (72) poemlove 2003-04-01 21669
4118 [김남식] 66 솔새김남식 2018-10-15 17
4117 [기타작가] 다시한번 너와 헤어지고 김재훈 2018-10-12 60
4116 [기타작가] 정류장 3 김재훈 2018-10-05 65
4115 [기타작가] 정류장 2 김재훈 2018-10-02 65
4114 [기타작가] 哀愁 김재훈 2018-10-01 100
4113 [기타작가] 정류장 1 김재훈 2018-09-29 104
4112 [차영섭] 남자와 여자의 차이 차영섭 2018-09-27 60
4111 [차영섭] 여자의 장점 차영섭 2018-09-23 50
4110 [차영섭] 만물은 책이다 차영섭 2018-09-21 39
4109 [김남식] 걷다보니 솔새김남식 2018-09-13 91
4108 [조동천] 님을 향한 마음 차영섭 2018-09-09 136
4107 [박덕용] 병신 박덕용 2018-09-07 195
4106 [차영섭] 당신 안에 내가 있다 차영섭 2018-09-04 104
4105 [차영섭] 덧셈 뺄셈의 삶 차영섭 2018-08-31 93
4104 [차영섭] 음양의 변화 차영섭 2018-08-26 83
4103 [기타작가] 별위에서 2. 김재훈 2018-08-26 181
4102 [기타작가] 왜 또다시 우리는 사랑하는가 김재훈 2018-08-25 211
4101 [기타작가] 왜 우리가 사랑하는가. 김재훈 2018-08-24 245
4100 [기타작가] 꽃 그리고 향 서준수 2018-08-23 115
4099 [차영섭] 차영섭 2018-08-23 73
4098 [기타작가] 내 노래 이십 오륙 년 동안 김재훈 2018-08-23 151
4097 [김남식] 역경 솔새김남식 2018-08-22 74
4096 [기타작가] 살아 흐르는 江속으로 김재훈 2018-08-22 160
4095 [기타작가] 그리운 너는 결국 떠난다 김재훈 2018-08-21 181
4094 [차영섭] 내 윗사람이 없어서 차영섭 2018-08-21 43
4093 [기타작가] 무제 김재훈 2018-08-20 182
4092 [기타작가] 하나의 날 김재훈 2018-08-18 201
4091 [기타작가] 술래잡기 김재훈 2018-08-17 170
4090 [기타작가] 어느날 나는 바람을 마셨다 김재훈 2018-08-16 215
4089 [기타작가] 내 사랑의 반지름. 김재훈 2018-08-15 216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