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사랑 시의 백과사전 > 시사랑 > 별들의 침잠

별들의 침잠
 
아직 등단하지 않았지만 시에 관심과 조예가 있는 분들의 작품을 소개합니다.
등단시인은 시인약력에 본인 프로필을 등록하신 후 회원등급 조정을 요청하시면 <시인의 시>에 작품을 올릴 수 있습니다.

 
작성일 : 17-09-27 05:23
[차영섭] 별들의 침잠
 글쓴이 : 차영섭
조회 : 468  
별들의 침잠 /손계 차영섭

  별아, 다들 깊은 잠을 자는데
  잠도 아니 자고 너무 으스대지 마라
  반짝반짝 밤을 지새우는 걸 보니,

  별들이 하는 말,
  “으스대는 게 아니요
  나는 지금 잠을 자고 있소.“
  “사람들은 나를 하늘에 별이라고
  부러워하는데,
  나는 내가 별인 줄 모르고 산다오.“

  그렇지, 별의 말이 맞아
  별은 자신이 별임을 모르기 때문에 별인 거야
  꽃은 자기가 꽃임을 모르듯이,

  자연은 겉으로 있는 듯 없는 듯 침잠(沈潛)하되
  속으로 깨어있는 거야.

 
 

Total 193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193 [차영섭] 삶은 반쪽이다 차영섭 2018-06-21 25
192 [차영섭] 지구의 자원과 사람의 재능 차영섭 2018-06-17 23
191 [차영섭] 공과 색 차영섭 2018-06-06 46
190 [차영섭] 바다처럼 살자 차영섭 2018-05-24 100
189 [차영섭] 당신은 나의 운명 차영섭 2018-05-19 136
188 [차영섭] 단편 모음 차영섭 2018-04-04 187
187 [차영섭] 봄이 오는 표정 차영섭 2018-03-22 315
186 [차영섭] 남녀평등의 길 차영섭 2018-03-12 292
185 [차영섭] 삶과 죽음 차영섭 2018-02-11 619
184 [차영섭] 말과 행동 1 차영섭 2018-01-20 441
183 [차영섭] 작용과 반작용의 재미 차영섭 2018-01-15 439
182 [차영섭] 생활 속의 진주 차영섭 2018-01-11 426
181 [차영섭] 저 산수유 닮아라 차영섭 2018-01-09 374
180 [차영섭] 절제 차영섭 2018-01-08 323
179 [차영섭] 절반의 사랑법 차영섭 2017-12-13 487
178 [차영섭] 해와 달의 얼굴 차영섭 2017-12-04 430
177 [차영섭] 삶이란 글자 차영섭 2017-11-27 478
176 [차영섭] 도봉산 만장봉 소나무 차영섭 2017-11-23 359
175 [차영섭] 바다 앞에 서면 차영섭 2017-11-16 418
174 [차영섭] 숟가락 차영섭 2017-11-14 400
173 [차영섭] 구멍에 대하여 차영섭 2017-11-07 406
172 [차영섭] 3원색의 변화 차영섭 2017-11-05 375
171 [차영섭] 공(空)으로 돌아가네 차영섭 2017-11-01 365
170 [차영섭] 인생 낙법 차영섭 2017-10-24 351
169 [차영섭] 바람과 풍경 차영섭 2017-10-10 463
168 [차영섭] 한가위 달을 보며 차영섭 2017-10-04 441
167 [차영섭] 아내느님 차영섭 2017-10-02 488
166 [차영섭] 별들의 침잠 차영섭 2017-09-27 469
165 [차영섭] 천적과 생존의 관계 차영섭 2017-09-13 481
164 [차영섭] 안면도 천연휴양림에서 차영섭 2017-09-02 474
 1  2  3  4  5  6  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