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사랑 시의 백과사전 > 시사랑 > 바다 앞에 서면

바다 앞에 서면
 
아직 등단하지 않았지만 시에 관심과 조예가 있는 분들의 작품을 소개합니다.
등단시인은 시인약력에 본인 프로필을 등록하신 후 회원등급 조정을 요청하시면 <시인의 시>에 작품을 올릴 수 있습니다.

 
작성일 : 17-11-16 04:24
[차영섭] 바다 앞에 서면
 글쓴이 : 차영섭
조회 : 141  
바다 앞에 서면 /손계 차영섭




바다 앞에 서면

참 나와 거짓 나가 보인다

바닷물은 참 나,

파도는 거짓 나,




참 나는 무위의 성(性)이며 고요하고 침묵하고

거짓 나는 인위의 성으로 걱정거리이며 고통스럽다

물은 변화하지 않으며 잔잔하고

파도는 변화하며 출렁거린다




파도는 물로 돌아가고 물은 파도로 그칠 새 없다

물은 마음의 평정이며

파도는 높아졌다 갯바위를 치기도 한다

파도가 칠 때에는 참 나를 잃어버리고

거짓 나만 설치며

파도가 그칠 때에는 거짓 나가 순해진다




바다 앞에 서서 바다를 보고 있노라면

내 마음의 바다에 둥근달이 떠오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