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사랑 시의 백과사전 > 시사랑 > 해와 달의 얼굴

해와 달의 얼굴
 
아직 등단하지 않았지만 시에 관심과 조예가 있는 분들의 작품을 소개합니다.
등단시인은 시인약력에 본인 프로필을 등록하신 후 회원등급 조정을 요청하시면 <시인의 시>에 작품을 올릴 수 있습니다.

 
작성일 : 17-12-04 15:03
[차영섭] 해와 달의 얼굴
 글쓴이 : 차영섭
조회 : 81  
해와 달의 얼굴 /손계 차영섭



불그스름한 해의 얼굴에도 주근깨가 있고

뽀얀 달의 피부에도 기미가 끼어있네

달걀에는 흰자위에 노른자위가 박혀있고

사람의 마음에는 양심의 바탕에 욕심이

검버섯처럼 자리 잡고 있네



세상에 순수라는 건 없는가 봐

노자도덕경에 화광동진(和光同塵)이라 했던가

티끌이 없으면 빛이 빛나지 않는다는,

세상은 다 섞여 존재한다는 멋있는 말이

우리 마음을 편안하게 하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