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사랑 시의 백과사전 > 시사랑 > 겨울나기 2

겨울나기 2
 
아직 등단하지 않았지만 시에 관심과 조예가 있는 분들의 작품을 소개합니다.
등단시인은 시인약력에 본인 프로필을 등록하신 후 회원등급 조정을 요청하시면 <시인의 시>에 작품을 올릴 수 있습니다.

 
작성일 : 17-12-19 00:16
[기타작가] 겨울나기 2
 글쓴이 : 류경태
조회 : 348  
겨울나기 2 / 류경태
 
 
방향 없이 난무하는
바람칼의 난도질에
뒤늦게 옷을 여며 보지만
이미 깊은 상처는
뼛 속까지 시립니다.
 
반복되는 추위에도
여간 익숙해지지 않으니
이번 겨울도 여기 저기서
벌벌 떨게 되겠지요.
 
아마도 처음부터 우린
냉랭한 남이었겠지만
잠시 잠깐의 훈기에 집착하여
우리 사이 기간의 대부분일
냉랭함이 어색합니다.
 
애써 겨울을 부정하고
그 때의 따뜻함을 회상한 들
지금의 추위가 가실까요.
그럼에도 습관처럼
그댈 추억하는 것은
그대와의 찰나의 따뜻함이
너무 좋았기 때문입니다.
 
다시 한 번 잠시라도
당신의 온기 허락된다면
너무 좋겠습니다.
 
방향 없이 난무하는
바람칼의 난도질에도
다시 올 그대를
뼛 속 깊이 소망합니다.

 
 

Total 4,054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카테고리 등록안내 (71) poemlove 2003-04-01 21262
4054 [김남식] 편지 솔새김남식 2018-04-14 55
4053 [박덕용] 아파도 사랑할 것을 박덕용 2018-04-13 106
4052 [김남식] 당신이 오실수 있으세요 솔새김남식 2018-04-10 73
4051 [기타작가] 무제 류경태 2018-04-10 53
4050 [기타작가] 겨울나기 3 류경태 2018-04-10 47
4049 [차영섭] 단편 모음 차영섭 2018-04-04 95
4048 [박덕용] 주점 박덕용 2018-04-03 191
4047 [김남식] 목련 솔새김남식 2018-04-03 100
4046 [기타작가] 향수 서준수 2018-03-25 173
4045 [차영섭] 봄이 오는 표정 차영섭 2018-03-22 214
4044 [김남식] 봄의활츠 솔새김남식 2018-03-15 251
4043 [차영섭] 남녀평등의 길 차영섭 2018-03-12 210
4042 [김남식] 들꽃같은 미소 솔새김남식 2018-03-08 302
4041 [김남식] 빈 화분 솔새김남식 2018-03-05 272
4040 [김남식] 봄이 오고 있다 솔새김남식 2018-02-17 452
4039 [차영섭] 삶과 죽음 차영섭 2018-02-11 350
4038 [김남식] 겨울 바다 솔새김남식 2018-01-24 414
4037 [차영섭] 말과 행동 1 차영섭 2018-01-20 384
4036 [차영섭] 작용과 반작용의 재미 차영섭 2018-01-15 384
4035 [차영섭] 생활 속의 진주 차영섭 2018-01-11 367
4034 [차영섭] 저 산수유 닮아라 차영섭 2018-01-09 320
4033 [기타작가] 그 곳, 낙원 서준수 2018-01-08 324
4032 [차영섭] 절제 차영섭 2018-01-08 279
4031 [김남식] 구급차 솔새김남식 2018-01-03 281
4030 [김남식] 첫눈이 내리는 날 솔새김남식 2017-12-22 424
4029 [기타작가] 참 사랑일 뿐 이국진 2017-12-21 361
4028 [기타작가] 딱지 이국진 2017-12-20 302
4027 [기타작가] 겨울나기 2 류경태 2017-12-19 349
4026 [차영섭] 절반의 사랑법 차영섭 2017-12-13 445
4025 [김남식] 겨울 솔새김남식 2017-12-10 410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