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사랑 시의 백과사전 > 시사랑 > 겨울나기 2

겨울나기 2
 
아직 등단하지 않았지만 시에 관심과 조예가 있는 분들의 작품을 소개합니다.
등단시인은 시인약력에 본인 프로필을 등록하신 후 회원등급 조정을 요청하시면 <시인의 시>에 작품을 올릴 수 있습니다.

 
작성일 : 17-12-19 00:16
[기타작가] 겨울나기 2
 글쓴이 : 류경태
조회 : 379  
겨울나기 2 / 류경태
 
 
방향 없이 난무하는
바람칼의 난도질에
뒤늦게 옷을 여며 보지만
이미 깊은 상처는
뼛 속까지 시립니다.
 
반복되는 추위에도
여간 익숙해지지 않으니
이번 겨울도 여기 저기서
벌벌 떨게 되겠지요.
 
아마도 처음부터 우린
냉랭한 남이었겠지만
잠시 잠깐의 훈기에 집착하여
우리 사이 기간의 대부분일
냉랭함이 어색합니다.
 
애써 겨울을 부정하고
그 때의 따뜻함을 회상한 들
지금의 추위가 가실까요.
그럼에도 습관처럼
그댈 추억하는 것은
그대와의 찰나의 따뜻함이
너무 좋았기 때문입니다.
 
다시 한 번 잠시라도
당신의 온기 허락된다면
너무 좋겠습니다.
 
방향 없이 난무하는
바람칼의 난도질에도
다시 올 그대를
뼛 속 깊이 소망합니다.

 
 

Total 4,078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각 게시판 글쓰기 권한을 조정했습니디. 운영자 2015-08-14 18429
[공지] 카테고리 등록안내 (71) poemlove 2003-04-01 21475
4078 [김남식] 가족의 힘 솔새김남식 2018-07-18 4
4077 [차영섭] 인생은 달과 같다 차영섭 2018-07-12 31
4076 [차영섭] 나에게 한 말씀 차영섭 2018-07-08 30
4075 [차영섭] 우상 숭배 차영섭 2018-07-07 23
4074 [차영섭] 삶은 반쪽이다 차영섭 2018-06-21 131
4073 [기타작가] 그대에게 바라는것 신민지 2018-06-18 160
4072 [기타작가] 쉽지않다 신민지 2018-06-18 95
4071 [차영섭] 지구의 자원과 사람의 재능 차영섭 2018-06-17 66
4070 [기타작가] 시간여행 정재익 2018-06-16 66
4069 [기타작가] 너와 함께 정재익 2018-06-16 132
4068 [기타작가] 서준수 2018-06-16 73
4067 [기타작가] 야상곡 (夜想曲) 정재익 2018-06-14 53
4066 [기타작가] 달빛 물든 사랑이야기 정재익 2018-06-14 71
4065 [기타작가] 비밀은 소문을 타고 정재익 2018-06-14 39
4064 [기타작가] 알레그로 정재익 2018-06-14 51
4063 [기타작가] 무영(無影) 정재익 2018-06-14 45
4062 [김남식] 살며시 사라진 봄 솔새김남식 2018-06-07 99
4061 [차영섭] 공과 색 차영섭 2018-06-06 68
4060 [차영섭] 바다처럼 살자 차영섭 2018-05-24 127
4059 [김남식] 참외 서리 솔새김남식 2018-05-22 93
4058 [차영섭] 당신은 나의 운명 차영섭 2018-05-19 186
4057 [기타작가] 달의 온도 서준수 2018-05-10 150
4056 [김남식] 문제는 솔새김남식 2018-05-04 133
4055 [김남식] 편지 솔새김남식 2018-04-14 218
4054 [박덕용] 아파도 사랑할 것을 박덕용 2018-04-13 421
4053 [김남식] 당신이 오실수 있으세요 솔새김남식 2018-04-10 237
4052 [기타작가] 무제 류경태 2018-04-10 148
4051 [기타작가] 겨울나기 3 류경태 2018-04-10 126
4050 [차영섭] 단편 모음 차영섭 2018-04-04 200
4049 [박덕용] 주점 박덕용 2018-04-03 305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