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사랑 시의 백과사전 > 시사랑 > 삶과 죽음

삶과 죽음
 
아직 등단하지 않았지만 시에 관심과 조예가 있는 분들의 작품을 소개합니다.
등단시인은 시인약력에 본인 프로필을 등록하신 후 회원등급 조정을 요청하시면 <시인의 시>에 작품을 올릴 수 있습니다.

 
작성일 : 18-02-11 04:55
[차영섭] 삶과 죽음
 글쓴이 : 차영섭
조회 : 625  
삶과 죽음 /손계 차영섭


 

  삶은 몸에 걸친 옷

  죽음은 벗어놓은 옷,



  삶이 여름이라면

  죽음은 겨울,



  삶이 낮이라면

  죽음은 밤,



  삶이 내 것이라면

  죽음은 남의 것,


 

  삶은 아침노을

  죽음은 저녁노을,



  삶이 계곡물이라면

  죽음은 폭포수,



  삶은 동전의 앞면

  죽음은 뒷면,



  삶은 밤에 잠자고

  죽음은 낮에 잠잔다,



  삶이 공부라면

  죽음도 공부다,



  나는 하늘을 제일 좋아한다

  죽음이 사는 신비한 곳이기에,

 
 

Total 4,074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각 게시판 글쓰기 권한을 조정했습니디. 운영자 2015-08-14 18400
[공지] 카테고리 등록안내 (71) poemlove 2003-04-01 21425
4074 [차영섭] 삶은 반쪽이다 차영섭 2018-06-21 35
4073 [기타작가] 그대에게 바라는것 신민지 2018-06-18 61
4072 [기타작가] 쉽지않다 신민지 2018-06-18 31
4071 [차영섭] 지구의 자원과 사람의 재능 차영섭 2018-06-17 24
4070 [기타작가] 시간여행 정재익 2018-06-16 27
4069 [기타작가] 너와 함께 정재익 2018-06-16 42
4068 [기타작가] 서준수 2018-06-16 33
4067 [기타작가] 야상곡 (夜想曲) 정재익 2018-06-14 25
4066 [기타작가] 달빛 물든 사랑이야기 정재익 2018-06-14 40
4065 [기타작가] 비밀은 소문을 타고 정재익 2018-06-14 17
4064 [기타작가] 알레그로 정재익 2018-06-14 24
4063 [기타작가] 무영(無影) 정재익 2018-06-14 26
4062 [김남식] 살며시 사라진 봄 솔새김남식 2018-06-07 75
4061 [차영섭] 공과 색 차영섭 2018-06-06 46
4060 [차영섭] 바다처럼 살자 차영섭 2018-05-24 100
4059 [김남식] 참외 서리 솔새김남식 2018-05-22 77
4058 [차영섭] 당신은 나의 운명 차영섭 2018-05-19 138
4057 [기타작가] 달의 온도 서준수 2018-05-10 120
4056 [김남식] 문제는 솔새김남식 2018-05-04 114
4055 [김남식] 편지 솔새김남식 2018-04-14 193
4054 [박덕용] 아파도 사랑할 것을 박덕용 2018-04-13 370
4053 [김남식] 당신이 오실수 있으세요 솔새김남식 2018-04-10 209
4052 [기타작가] 무제 류경태 2018-04-10 132
4051 [기타작가] 겨울나기 3 류경태 2018-04-10 110
4050 [차영섭] 단편 모음 차영섭 2018-04-04 188
4049 [박덕용] 주점 박덕용 2018-04-03 285
4048 [김남식] 목련 솔새김남식 2018-04-03 171
4047 [기타작가] 향수 서준수 2018-03-25 290
4046 [차영섭] 봄이 오는 표정 차영섭 2018-03-22 316
4045 [김남식] 봄의활츠 솔새김남식 2018-03-15 328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