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사랑 시의 백과사전 > 시사랑 > 빈 화분

빈 화분
 
아직 등단하지 않았지만 시에 관심과 조예가 있는 분들의 작품을 소개합니다.
등단시인은 시인약력에 본인 프로필을 등록하신 후 회원등급 조정을 요청하시면 <시인의 시>에 작품을 올릴 수 있습니다.

 
작성일 : 18-03-05 08:05
[김남식] 빈 화분
 글쓴이 : 솔새김남식
조회 : 379  

빈 화분 솔새김남식

겨우내 베란다에
버려두었던 빈 화분에서
이름 모를 파란 싹이
돋아납니다

그곳에 무엇이 있었는지
알 수 가 없는데도
봄이 왔음을 알려줍니다

그간 물주는 것도 잊었는데
꽃이 되기 위해
저렇게 빈 화분에서
애쓰는 모습을 바라보니
마음이 아픕니다

사랑도 그런 게 아닐까
생각지도 않았는데
어느 날 빈 가슴 속에
나도 모르게
다가오는 것이 아닐런지요


 
 

Total 4,089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각 게시판 글쓰기 권한을 조정했습니디. 운영자 2015-08-14 18476
[공지] 카테고리 등록안내 (71) poemlove 2003-04-01 21556
4089 [기타작가] 내 사랑의 반지름 김재훈 2018-08-15 25
4088 [기타작가] 에덴의 서쪽으로 2 김재훈 2018-08-14 27
4087 [박덕용] 다시 사랑한다면 박덕용 2018-08-13 81
4086 [기타작가] 돌아눕는 강 김재훈 2018-08-13 26
4085 [기타작가] 에덴의 서쪽으로 1 김재훈 2018-08-12 30
4084 [기타작가] 내 사랑의 반은 아직도 너를 부른다 김재훈 2018-08-11 42
4083 [기타작가] 戀歌 김재훈 2018-08-10 27
4082 [김남식] 어 깨 솔새김남식 2018-08-10 15
4081 [기타작가] 다 예쁘다 류경태 2018-07-30 76
4080 [기타작가] 새벽편지 류경태 2018-07-30 66
4079 [김남식] 열대야 솔새김남식 2018-07-21 90
4078 [차영섭] 생각의 거울 차영섭 2018-07-19 97
4077 [김남식] 가족의 힘 솔새김남식 2018-07-18 83
4076 [차영섭] 인생은 달과 같다 차영섭 2018-07-12 115
4075 [차영섭] 나에게 한 말씀 차영섭 2018-07-08 89
4074 [차영섭] 우상 숭배 차영섭 2018-07-07 57
4073 [차영섭] 삶은 반쪽이다 차영섭 2018-06-21 186
4072 [기타작가] 그대에게 바라는것 신민지 2018-06-18 210
4071 [기타작가] 쉽지않다 신민지 2018-06-18 127
4070 [차영섭] 지구의 자원과 사람의 재능 차영섭 2018-06-17 90
4069 [기타작가] 시간여행 정재익 2018-06-16 91
4068 [기타작가] 너와 함께 정재익 2018-06-16 180
4067 [기타작가] 서준수 2018-06-16 112
4066 [기타작가] 야상곡 (夜想曲) 정재익 2018-06-14 76
4065 [기타작가] 달빛 물든 사랑이야기 정재익 2018-06-14 104
4064 [기타작가] 비밀은 소문을 타고 정재익 2018-06-14 58
4063 [기타작가] 알레그로 정재익 2018-06-14 79
4062 [기타작가] 무영(無影) 정재익 2018-06-14 67
4061 [김남식] 살며시 사라진 봄 솔새김남식 2018-06-07 122
4060 [차영섭] 공과 색 차영섭 2018-06-06 83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