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사랑 시의 백과사전 > 시사랑 > 빈 화분

빈 화분
 
아직 등단하지 않았지만 시에 관심과 조예가 있는 분들의 작품을 소개합니다.
등단시인은 시인약력에 본인 프로필을 등록하신 후 회원등급 조정을 요청하시면 <시인의 시>에 작품을 올릴 수 있습니다.

 
작성일 : 18-03-05 08:05
[김남식] 빈 화분
 글쓴이 : 솔새김남식
조회 : 406  

빈 화분 솔새김남식

겨우내 베란다에
버려두었던 빈 화분에서
이름 모를 파란 싹이
돋아납니다

그곳에 무엇이 있었는지
알 수 가 없는데도
봄이 왔음을 알려줍니다

그간 물주는 것도 잊었는데
꽃이 되기 위해
저렇게 빈 화분에서
애쓰는 모습을 바라보니
마음이 아픕니다

사랑도 그런 게 아닐까
생각지도 않았는데
어느 날 빈 가슴 속에
나도 모르게
다가오는 것이 아닐런지요


 
 

Total 4,119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각 게시판 글쓰기 권한을 조정했습니디. 운영자 2015-08-14 18547
[공지] 카테고리 등록안내 (72) poemlove 2003-04-01 21669
4119 [기타작가] 女人 김재훈 2018-10-19 27
4118 [김남식] 66 솔새김남식 2018-10-15 24
4117 [기타작가] 다시한번 너와 헤어지고 김재훈 2018-10-12 84
4116 [기타작가] 정류장 3 김재훈 2018-10-05 77
4115 [기타작가] 정류장 2 김재훈 2018-10-02 81
4114 [기타작가] 哀愁 김재훈 2018-10-01 113
4113 [기타작가] 정류장 1 김재훈 2018-09-29 115
4112 [차영섭] 남자와 여자의 차이 차영섭 2018-09-27 71
4111 [차영섭] 여자의 장점 차영섭 2018-09-23 55
4110 [차영섭] 만물은 책이다 차영섭 2018-09-21 41
4109 [김남식] 걷다보니 솔새김남식 2018-09-13 94
4108 [조동천] 님을 향한 마음 차영섭 2018-09-09 146
4107 [박덕용] 병신 박덕용 2018-09-07 201
4106 [차영섭] 당신 안에 내가 있다 차영섭 2018-09-04 107
4105 [차영섭] 덧셈 뺄셈의 삶 차영섭 2018-08-31 94
4104 [차영섭] 음양의 변화 차영섭 2018-08-26 84
4103 [기타작가] 별위에서 2. 김재훈 2018-08-26 185
4102 [기타작가] 왜 또다시 우리는 사랑하는가 김재훈 2018-08-25 222
4101 [기타작가] 왜 우리가 사랑하는가. 김재훈 2018-08-24 253
4100 [기타작가] 꽃 그리고 향 서준수 2018-08-23 118
4099 [차영섭] 차영섭 2018-08-23 76
4098 [기타작가] 내 노래 이십 오륙 년 동안 김재훈 2018-08-23 152
4097 [김남식] 역경 솔새김남식 2018-08-22 79
4096 [기타작가] 살아 흐르는 江속으로 김재훈 2018-08-22 172
4095 [기타작가] 그리운 너는 결국 떠난다 김재훈 2018-08-21 184
4094 [차영섭] 내 윗사람이 없어서 차영섭 2018-08-21 46
4093 [기타작가] 무제 김재훈 2018-08-20 190
4092 [기타작가] 하나의 날 김재훈 2018-08-18 205
4091 [기타작가] 술래잡기 김재훈 2018-08-17 171
4090 [기타작가] 어느날 나는 바람을 마셨다 김재훈 2018-08-16 222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