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사랑 시의 백과사전 > 시사랑 > 무영(無影)

무영(無影)
 
아직 등단하지 않았지만 시에 관심과 조예가 있는 분들의 작품을 소개합니다.
등단시인은 시인약력에 본인 프로필을 등록하신 후 회원등급 조정을 요청하시면 <시인의 시>에 작품을 올릴 수 있습니다.

 
작성일 : 18-06-14 16:52
[기타작가] 무영(無影)
 글쓴이 : 정재익
조회 : 120  
무영(無影)


              정재익


안갯속을 헤매고 있을 때
아무것도 볼 수 없어
귀를 열고 다가서지만
이내 사라지는 것들은 가질 수 없다

빛을 잃으면
늘 곁을 지키던 것 하나가
존재 밖으로 사라진다
어둠이 그림자를 먹어버린 것일까

안개에게 작은 산 하나를 잃었다고
맑은 하늘과 햇살이 사라진 건 아니지만
아무것도 볼 수 없는 어둠에선
그림자를 잃게 된다

보이지 않는 손짓 하며
늘 가까이 있던 유혹은 갈등을 짓고
시위를 떠난 화살마저 쫓던 그림자는
왜 마음은 떠나도 쫓지 않는 것일까
차라리 안갯속이었으면
떠나지 않았을지도 모를 일이다

 
 

Total 4,294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각 게시판 글쓰기 권한을 조정했습니디. 운영자 2015-08-14 18992
[공지] 카테고리 등록안내 (72) poemlove 2003-04-01 22075
4114 [기타작가] 哀愁 김재훈 2018-10-01 223
4113 [기타작가] 정류장 1 김재훈 2018-09-29 237
4112 [차영섭] 남자와 여자의 차이 차영섭 2018-09-27 333
4111 [차영섭] 여자의 장점 차영섭 2018-09-23 170
4110 [차영섭] 만물은 책이다 차영섭 2018-09-21 110
4109 [김남식] 걷다보니 솔새김남식 2018-09-13 229
4108 [차영섭] 님을 향한 마음 차영섭 2018-09-09 331
4107 [박덕용] 병신 박덕용 2018-09-07 385
4106 [차영섭] 당신 안에 내가 있다 차영섭 2018-09-04 242
4105 [차영섭] 덧셈 뺄셈의 삶 차영섭 2018-08-31 188
4104 [차영섭] 음양의 변화 차영섭 2018-08-26 168
4103 [기타작가] 별위에서 2. 김재훈 2018-08-26 280
4102 [기타작가] 왜 또다시 우리는 사랑하는가 김재훈 2018-08-25 381
4101 [기타작가] 왜 우리가 사랑하는가. 김재훈 2018-08-24 414
4100 [기타작가] 꽃 그리고 향 서준수 2018-08-23 201
4099 [차영섭] 차영섭 2018-08-23 158
4098 [기타작가] 내 노래 이십 오륙 년 동안 김재훈 2018-08-23 257
4097 [김남식] 역경 솔새김남식 2018-08-22 158
4096 [기타작가] 살아 흐르는 江속으로 김재훈 2018-08-22 281
4095 [기타작가] 그리운 너는 결국 떠난다 김재훈 2018-08-21 281
4094 [차영섭] 내 윗사람이 없어서 차영섭 2018-08-21 99
4093 [기타작가] 무제 김재훈 2018-08-20 229
4092 [기타작가] 하나의 날 김재훈 2018-08-18 271
4091 [기타작가] 술래잡기 김재훈 2018-08-17 242
4090 [기타작가] 어느날 나는 바람을 마셨다 김재훈 2018-08-16 309
4089 [기타작가] 내 사랑의 반지름. 김재훈 2018-08-15 327
4088 [기타작가] 에덴의 서쪽으로 2 김재훈 2018-08-14 256
4087 [박덕용] 다시 사랑한다면 박덕용 2018-08-13 485
4086 [기타작가] 돌아눕는 강. 김재훈 2018-08-13 247
4085 [기타작가] 에덴의 서쪽으로 1. 김재훈 2018-08-12 257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