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사랑 시의 백과사전 > 시사랑 > 어느날 나는 바람을 마셨다

어느날 나는 바람을 마셨다
 
아직 등단하지 않았지만 시에 관심과 조예가 있는 분들의 작품을 소개합니다.
등단시인은 시인약력에 본인 프로필을 등록하신 후 회원등급 조정을 요청하시면 <시인의 시>에 작품을 올릴 수 있습니다.

 
작성일 : 18-08-16 10:02
[기타작가] 어느날 나는 바람을 마셨다
 글쓴이 : 김재훈
조회 : 295  
어느날 나는 바람을 마셨다.

헤어진 이름 위에 놓여 있는
마른 꽃잎에서 피어나는 향기는
너무 오래까지 코를
감싸 안는다. 그 그리운 사연마저
삼켜버린 봄날의 바다속엔
수많은 촛불과 함께
춤을 추는 여인이 있다
그밤의 여인도 어느날의 나처럼
타오르는 바람의 눈물을 마신다.
짧아지는 시한부 초의
秒를 치는 순간
바람은 멈춰
선다. 모여드는 날개들
갑자기바빠지며
흐름을 잃은 박자를
굴린다. 맨발의바퀴로
다가서는 과거의 날들처럼
다시 내일은 오늘을 덮치리라

만남 속에 길이 있고
이별 밖에 뜻이 있다던
바람도 몰랐던 약속으로
배반을 위한 독백은
토해진다. 한폭의 풍경속에
태어난 바람처럼
살아야지
살아야지
다시 불지 못하도록
오늘도 나는 바람을 마신다
                        95.  5

 
 

Total 4,210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각 게시판 글쓰기 권한을 조정했습니디. 운영자 2015-08-14 18787
[공지] 카테고리 등록안내 (72) poemlove 2003-04-01 21908
4210 [기타작가] 멀리 있는 별처럼 시 유토비 2019-04-18 10
4209 [기타작가] 북카페에서 유토비 2019-04-17 11
4208 [기타작가] 친구야 쑥 뜯으러 가자 유토비 2019-04-13 19
4207 [기타작가] 우린 살짝 놀랬을 뿐이야 유토비 2019-04-13 16
4206 [기타작가] 작품 대피소 2019-04-13 17
4205 [기타작가] 꽈리꽃 유토비 2019-04-11 21
4204 [차영섭] 사랑이란 과일은 차영섭 2019-04-08 46
4203 [기타작가] 대피소 2019-04-06 31
4202 [기타작가] 행복 대피소 2019-04-06 47
4201 [기타작가] 우물 대피소 2019-04-06 28
4200 [기타작가] 회전목마 대피소 2019-04-06 27
4199 [기타작가] 나비 대피소 2019-04-06 33
4198 [기타작가] 잘못 배달된 손편지 유토비 2019-04-02 41
4197 [기타작가] 이별 조파머 2019-03-31 41
4196 [기타작가] 등산 2 조파머 2019-03-31 30
4195 [기타작가] 등산1 조파머 2019-03-31 40
4194 [기타작가] 컵라면 조파머 2019-03-31 38
4193 [기타작가] 손편지 유토비 2019-03-30 54
4192 [기타작가] 죄송합니다 「박옥」 박옥 2019-03-30 42
4191 [차영섭] 자연 예술가 차영섭 2019-03-30 34
4190 [기타작가] 동백사랑 유토비 2019-03-29 41
4189 [기타작가] 가리「박옥」 박옥 2019-03-29 35
4188 [기타작가] 우리 대피소 2019-03-29 46
4187 [기타작가] 화전과 파전 유토비 2019-03-28 36
4186 [기타작가] 보고있어도 보고싶은 사람이 있다「박옥」 박옥 2019-03-28 45
4185 [차영섭] 몽돌 차영섭 2019-03-27 36
4184 [박덕용] 상처받은 영혼 박덕용 2019-03-27 120
4183 [김남식] 희망의 봄 솔새김남식 2019-03-26 49
4182 [차영섭] 인연과 관계 차영섭 2019-03-24 49
4181 [기타작가] 내 모든 기억이 10살로 돌아간다면 유토비 2019-03-24 45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