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사랑 시의 백과사전 > 시사랑 > 살아 흐르는 江속으로

살아 흐르는 江속으로
 
아직 등단하지 않았지만 시에 관심과 조예가 있는 분들의 작품을 소개합니다.
등단시인은 시인약력에 본인 프로필을 등록하신 후 회원등급 조정을 요청하시면 <시인의 시>에 작품을 올릴 수 있습니다.

 
작성일 : 18-08-22 02:51
[기타작가] 살아 흐르는 江속으로
 글쓴이 : 김재훈
조회 : 270  
Meditation , 살아 흐르는 江속으로
 
때가 되면 알
수 있을까
오래된 흔적 안고 마주하는
긴 江의 말없는 흐름을
때묻은 영혼이 느
낄 수 있을까
 
가슴이 아파도 벌거벗을 수 있고
눈빛이 흐려도 속속 엿볼 수 있는
그런 끔찍한 만남 뒤에
나는
다시 백지가 된다.
울음도, 아픔도, 별들도, 어둠도
모두 백지가 된다.

피었다 지는 어둠 속의 울음을
왜 듣지 못하는가
마음 깊숙한 곳에서 쏟아지는 간절함으로 달려온 아픔을
왜 울지 못하는가
그리운 곳에서 기다리는 어둠을
왜 헤치지 않는가
 
열리지 않는 나를 꾸짖어도
말은 멀리 있고
눈망울은 가까운 데를 겉돈다.
마음 가장 가파른 절벽에 흔들려도
벅찬 숨결의 박자는 일정하고
믿을 수 없음에도 쏜 화살은 멈춰있다.
 
얼음보다 차가워진 진리로
나를 녹여다오
회초리보다 더 날카로운 논리로
늙은 피들을 찔러다오
태양보다 더 낯뜨거운 정열로
추억 속의 내 사랑을 태워다오
 
헛먹은 나이 속에 부풀어 있는
모순된 세월은 아무도 붙잡지 않는다.
물이 흐르는 곳에
눈물이 있고 피가 잇다.
그림자가 있다.
그리고 죽음도 있다.
(충격적인 그 죽음도 내것이 아니기에 물은 멈추지 않는다.)
하나의 소용돌이 속으로
잠들어 있는 모든 것이 흔들리고
잠들지 못한 어떤 것들도 떠돌고 있다.
때가 되면 나도
그 속을 흐르리라.
별의별 하수구를 지나
긴 江속에 녹아지리라.
그리고
언젠가처럼 또 백지가 되겠지.
 
사납게 출렁여도
江은
언제나
그렇게 살아 흘러가는데.


1995. 6. 5

 
 

Total 4,211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각 게시판 글쓰기 권한을 조정했습니디. 운영자 2015-08-14 18791
[공지] 카테고리 등록안내 (72) poemlove 2003-04-01 21912
4211 [기타작가] 나를 대피소 2019-04-20 10
4210 [기타작가] 멀리 있는 별처럼 시 유토비 2019-04-18 17
4209 [기타작가] 북카페에서 유토비 2019-04-17 16
4208 [기타작가] 친구야 쑥 뜯으러 가자 유토비 2019-04-13 26
4207 [기타작가] 우린 살짝 놀랬을 뿐이야 유토비 2019-04-13 22
4206 [기타작가] 작품 대피소 2019-04-13 22
4205 [기타작가] 꽈리꽃 유토비 2019-04-11 26
4204 [차영섭] 사랑이란 과일은 차영섭 2019-04-08 52
4203 [기타작가] 대피소 2019-04-06 35
4202 [기타작가] 행복 대피소 2019-04-06 52
4201 [기타작가] 우물 대피소 2019-04-06 32
4200 [기타작가] 회전목마 대피소 2019-04-06 30
4199 [기타작가] 나비 대피소 2019-04-06 37
4198 [기타작가] 잘못 배달된 손편지 유토비 2019-04-02 42
4197 [기타작가] 이별 조파머 2019-03-31 43
4196 [기타작가] 등산 2 조파머 2019-03-31 32
4195 [기타작가] 등산1 조파머 2019-03-31 42
4194 [기타작가] 컵라면 조파머 2019-03-31 39
4193 [기타작가] 손편지 유토비 2019-03-30 58
4192 [기타작가] 죄송합니다 「박옥」 박옥 2019-03-30 44
4191 [차영섭] 자연 예술가 차영섭 2019-03-30 35
4190 [기타작가] 동백사랑 유토비 2019-03-29 43
4189 [기타작가] 가리「박옥」 박옥 2019-03-29 36
4188 [기타작가] 우리 대피소 2019-03-29 49
4187 [기타작가] 화전과 파전 유토비 2019-03-28 37
4186 [기타작가] 보고있어도 보고싶은 사람이 있다「박옥」 박옥 2019-03-28 48
4185 [차영섭] 몽돌 차영섭 2019-03-27 38
4184 [박덕용] 상처받은 영혼 박덕용 2019-03-27 122
4183 [김남식] 희망의 봄 솔새김남식 2019-03-26 54
4182 [차영섭] 인연과 관계 차영섭 2019-03-24 52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