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사랑 시의 백과사전 > 시사랑 > 살아 흐르는 江속으로

살아 흐르는 江속으로
 
아직 등단하지 않았지만 시에 관심과 조예가 있는 분들의 작품을 소개합니다.
등단시인은 시인약력에 본인 프로필을 등록하신 후 회원등급 조정을 요청하시면 <시인의 시>에 작품을 올릴 수 있습니다.

 
작성일 : 18-08-22 02:51
[기타작가] 살아 흐르는 江속으로
 글쓴이 : 김재훈
조회 : 304  
Meditation , 살아 흐르는 江속으로
 
때가 되면 알
수 있을까
오래된 흔적 안고 마주하는
긴 江의 말없는 흐름을
때묻은 영혼이 느
낄 수 있을까
 
가슴이 아파도 벌거벗을 수 있고
눈빛이 흐려도 속속 엿볼 수 있는
그런 끔찍한 만남 뒤에
나는
다시 백지가 된다.
울음도, 아픔도, 별들도, 어둠도
모두 백지가 된다.

피었다 지는 어둠 속의 울음을
왜 듣지 못하는가
마음 깊숙한 곳에서 쏟아지는 간절함으로 달려온 아픔을
왜 울지 못하는가
그리운 곳에서 기다리는 어둠을
왜 헤치지 않는가
 
열리지 않는 나를 꾸짖어도
말은 멀리 있고
눈망울은 가까운 데를 겉돈다.
마음 가장 가파른 절벽에 흔들려도
벅찬 숨결의 박자는 일정하고
믿을 수 없음에도 쏜 화살은 멈춰있다.
 
얼음보다 차가워진 진리로
나를 녹여다오
회초리보다 더 날카로운 논리로
늙은 피들을 찔러다오
태양보다 더 낯뜨거운 정열로
추억 속의 내 사랑을 태워다오
 
헛먹은 나이 속에 부풀어 있는
모순된 세월은 아무도 붙잡지 않는다.
물이 흐르는 곳에
눈물이 있고 피가 잇다.
그림자가 있다.
그리고 죽음도 있다.
(충격적인 그 죽음도 내것이 아니기에 물은 멈추지 않는다.)
하나의 소용돌이 속으로
잠들어 있는 모든 것이 흔들리고
잠들지 못한 어떤 것들도 떠돌고 있다.
때가 되면 나도
그 속을 흐르리라.
별의별 하수구를 지나
긴 江속에 녹아지리라.
그리고
언젠가처럼 또 백지가 되겠지.
 
사납게 출렁여도
江은
언제나
그렇게 살아 흘러가는데.


1995. 6. 5

 
 

Total 4,471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각 게시판 글쓰기 권한을 조정했습니디. 운영자 2015-08-14 19241
[공지] 카테고리 등록안내 (72) poemlove 2003-04-01 22314
4321 [이관형] 담배 / 芽蓮 이수빈 --- 일역 : 이관형 이관형 2019-08-05 67
4320 [이관형] 애인을 만나러 가는 길 / 노영수 --- 일역 : 이관형 이관형 2019-08-04 57
4319 [이관형] 비 내리는 날 / 이해인 --- 일역 : 이관형 이관형 2019-08-03 62
4318 [이관형] 먼발치에서 / 대안스님---일역 : 이관형 이관형 2019-08-02 57
4317 [이관형] 어느 가을날 / 海心 김영애 ---일역 : 이관형 이관형 2019-08-01 49
4316 [이관형] 장마 / 윤오숙 --- 일역 : 이관형 이관형 2019-07-31 55
4315 [유토비] 네 코가 석 자야 유토비 2019-07-31 59
4314 [이관형] 동반자의 다짐 / 정채균 --- 일역 : 이관형 이관형 2019-07-30 62
4313 [차영섭] 양파 벗기기 차영섭 2019-07-29 65
4312 [이관형] 그리움 / 芽蓮 이수빈 --- 일역 : 이관형 이관형 2019-07-29 79
4311 [이관형] 먼 나라 / 대안 스님 ---일역 : 이관형 이관형 2019-07-28 129
4310 [유토비] 장마국수 유토비 2019-07-28 73
4309 [차영섭] 또 하나의 나를 만남 차영섭 2019-07-28 76
4308 [이관형] 오늘을 위한 기도 / 이해인 --- 일역 : 이관형 이관형 2019-07-27 72
4307 [이관형] 보리피리 / 이원복 - 일역 : 이관형 이관형 2019-07-26 74
4306 [이관형] 강가의 꿈 / 海心 김영애 ---일역 : 이관형 이관형 2019-07-25 74
4305 [이관형] 아찔한 순간 / 윤오숙 --- 일역 : 이관형 이관형 2019-07-24 84
4304 [차영섭] 불쌍히 여기사 차영섭 2019-07-24 75
4303 [이관형] 더불어 가는 길 / 정채균 --- 일역 : 이관형 이관형 2019-07-23 83
4302 [이관형] 아버지 / 芽蓮/이수빈 --- 일역 : 이관형 이관형 2019-07-22 78
4301 [이관형] 봄 (2) / 노영수--- 일역 : 이관형 이관형 2019-07-21 72
4300 [차영섭] 나무의 성격 차영섭 2019-07-21 71
4299 [유토비] 거미에게 묻다. 유토비 2019-07-20 79
4298 [이관형] 장미의기도 / 이해인 --- 일역 : 이관형 이관형 2019-07-20 81
4297 [이관형] 이룰 수 없는 사랑 / 대안스님 --- 일역 : 이관형 이관형 2019-07-19 83
4296 [기타작가] 몽돌 / 홍영수 홍영수 2019-07-19 80
4295 [이관형] 사랑 그 이름 / 海心 김영애 ---일역 : 이관형 이관형 2019-07-18 66
4294 [이관형] 어머니 / 芽蓮 이수빈---일역 : 이관형 이관형 2019-07-17 70
4293 [이관형] 겨울편지 / 이해인 --- 일역 : 이관형 이관형 2019-07-16 96
4292 [차영섭] 생각해 봐야 할 일 차영섭 2019-07-16 78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