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사랑 시의 백과사전 > 시사랑 > 내 노래 이십 오륙 년 동안

내 노래 이십 오륙 년 동안
 
아직 등단하지 않았지만 시에 관심과 조예가 있는 분들의 작품을 소개합니다.
등단시인은 시인약력에 본인 프로필을 등록하신 후 회원등급 조정을 요청하시면 <시인의 시>에 작품을 올릴 수 있습니다.

 
작성일 : 18-08-23 05:34
[기타작가] 내 노래 이십 오륙 년 동안
 글쓴이 : 김재훈
조회 : 137  
내 노래 이십 오륙 년 동안


1.
슬픔이 눈물을 유혹하듯
내 노래 이십오륙년 동안
한 이름만을 불러댄다
엄마아로부터
기억되던 소리는 잊은지 오래
어머니라는 이름으로 늙어가는 동안
도덕책 속의 효자는
이제 오래 머물지 않는다
한이 한스러우면서도
풀리지 않고
삶이 소중했던 것만큼
견딜 수 없는
자식 농사의 한 고비고비
 
오늘도 어머니
당신은 골목길에 앉아 계신다
혹 정성이 모자랐나 기도의 문을 두드리지만
새벽녘 베겟머리에는 슬픔으로 젖어 있다.
 
쉰의 나이
이제는 쉴때도 됐다며
허리는 자꾸 간섭하지만
그래도 어린
자식 새끼의 장례는 막막하다
 
감출 수만 있다면야
세월을 분홍빛으로 물들이겠지만
숨길 수만 있다면야
한숨을 미소 속에 묻어버리겠지만
그게 어디 맘 같이 쉬운 일일까
 
2.
가슴으로 눈물을 달래듯
오래전 내 노래들은
당신께 하나의 힘이었다.
어디서 잃었는지 모를 그 가락을
다시 부르는 이유를
나는 알지 못한다.
아마 최초의 내가
어둠을 헤칠 수 있었던
그런 희열이
그런 공포가
핏줄을 당겼는지는
나는 알지 못한다.
내 노래 이십 오륙 년 동안
엄마는 한 번도 귀 기울이신 적 없다고
느껴지던 섭섭한 순간에도
진실만을 듣는
가슴을 벌써 열고 계셨을 것이리라
 
닫힌 가슴만을 안고
부르다 지친 내노래는
이제 시절만을 탓하지 못한다.
살아갈 날들보다
살아온 날들의 짐이 무거워
허리도 못 피고 든 잠
어머니 당신 곁에 제가 있습니다.
 
부르기만 하면 달려오시던 꿈처럼
부르지 않으셔도 나를 부르는 당신께
뛰어가 안기리라고
젖먹던 시절이 그리운
옛노래들은 다시 목울대를 울리라.
아마도 무덤가에서는
도저히 부를 수 없는
또 그래서 영원히 들릴 수 없는
가슴에만 묻어 온 내 노래들을
나는 부르고 있다. 끝내 멈출 수 없는 그 노래를
‘ 95. 3. 6. / 6. 3.

 
 

Total 4,110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각 게시판 글쓰기 권한을 조정했습니디. 운영자 2015-08-14 18540
[공지] 카테고리 등록안내 (72) poemlove 2003-04-01 21646
4110 [차영섭] 만물은 책이다 차영섭 2018-09-21 13
4109 [김남식] 걷다보니 솔새김남식 2018-09-13 47
4108 [조동천] 님을 향한 마음 차영섭 2018-09-09 83
4107 [박덕용] 병신 박덕용 2018-09-07 128
4106 [차영섭] 당신 안에 내가 있다 차영섭 2018-09-04 79
4105 [차영섭] 덧셈 뺄셈의 삶 차영섭 2018-08-31 79
4104 [차영섭] 음양의 변화 차영섭 2018-08-26 68
4103 [기타작가] 별위에서 2. 김재훈 2018-08-26 165
4102 [기타작가] 왜 또다시 우리는 사랑하는가 김재훈 2018-08-25 168
4101 [기타작가] 왜 우리가 사랑하는가 김재훈 2018-08-24 158
4100 [기타작가] 꽃 그리고 향 서준수 2018-08-23 96
4099 [차영섭] 차영섭 2018-08-23 64
4098 [기타작가] 내 노래 이십 오륙 년 동안 김재훈 2018-08-23 138
4097 [김남식] 역경 솔새김남식 2018-08-22 57
4096 [기타작가] 살아 흐르는 江속으로 김재훈 2018-08-22 127
4095 [기타작가] 그리운 너는 결국 떠난다 김재훈 2018-08-21 146
4094 [차영섭] 내 윗사람이 없어서 차영섭 2018-08-21 40
4093 [기타작가] 무제 김재훈 2018-08-20 159
4092 [기타작가] 하나의 날 김재훈 2018-08-18 151
4091 [기타작가] 술래잡기 김재훈 2018-08-17 142
4090 [기타작가] 어느날 나는 바람을 마셨다 김재훈 2018-08-16 178
4089 [기타작가] 내 사랑의 반지름 김재훈 2018-08-15 169
4088 [기타작가] 에덴의 서쪽으로 2 김재훈 2018-08-14 171
4087 [박덕용] 다시 사랑한다면 박덕용 2018-08-13 285
4086 [기타작가] 돌아눕는 강 김재훈 2018-08-13 162
4085 [기타작가] 에덴의 서쪽으로 1 김재훈 2018-08-12 192
4084 [기타작가] 내 사랑의 반은 아직도 너를 부른다 김재훈 2018-08-11 201
4083 [기타작가] 戀歌 김재훈 2018-08-10 186
4082 [김남식] 어 깨 솔새김남식 2018-08-10 48
4081 [기타작가] 다 예쁘다 류경태 2018-07-30 137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