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사랑 시의 백과사전 > 시사랑 > 내 노래 이십 오륙 년 동안

내 노래 이십 오륙 년 동안
 
아직 등단하지 않았지만 시에 관심과 조예가 있는 분들의 작품을 소개합니다.
등단시인은 시인약력에 본인 프로필을 등록하신 후 회원등급 조정을 요청하시면 <시인의 시>에 작품을 올릴 수 있습니다.

 
작성일 : 18-08-23 05:34
[기타작가] 내 노래 이십 오륙 년 동안
 글쓴이 : 김재훈
조회 : 221  
내 노래 이십 오륙 년 동안


1.
슬픔이 눈물을 유혹하듯
내 노래 이십오륙년 동안
한 이름만을 불러댄다
엄마아로부터
기억되던 소리는 잊은지 오래
어머니라는 이름으로 늙어가는 동안
도덕책 속의 효자는
이제 오래 머물지 않는다
한이 한스러우면서도
풀리지 않고
삶이 소중했던 것만큼
견딜 수 없는
자식 농사의 한 고비고비
 
오늘도 어머니
당신은 골목길에 앉아 계신다
혹 정성이 모자랐나 기도의 문을 두드리지만
새벽녘 베겟머리에는 슬픔으로 젖어 있다.
 
쉰의 나이
이제는 쉴때도 됐다며
허리는 자꾸 간섭하지만
그래도 어린
자식 새끼의 장례는 막막하다
 
감출 수만 있다면야
세월을 분홍빛으로 물들이겠지만
숨길 수만 있다면야
한숨을 미소 속에 묻어버리겠지만
그게 어디 맘 같이 쉬운 일일까
 
2.
가슴으로 눈물을 달래듯
오래전 내 노래들은
당신께 하나의 힘이었다.
어디서 잃었는지 모를 그 가락을
다시 부르는 이유를
나는 알지 못한다.
아마 최초의 내가
어둠을 헤칠 수 있었던
그런 희열이
그런 공포가
핏줄을 당겼는지는
나는 알지 못한다.
내 노래 이십 오륙 년 동안
엄마는 한 번도 귀 기울이신 적 없다고
느껴지던 섭섭한 순간에도
진실만을 듣는
가슴을 벌써 열고 계셨을 것이리라
 
닫힌 가슴만을 안고
부르다 지친 내노래는
이제 시절만을 탓하지 못한다.
살아갈 날들보다
살아온 날들의 짐이 무거워
허리도 못 피고 든 잠
어머니 당신 곁에 제가 있습니다.
 
부르기만 하면 달려오시던 꿈처럼
부르지 않으셔도 나를 부르는 당신께
뛰어가 안기리라고
젖먹던 시절이 그리운
옛노래들은 다시 목울대를 울리라.
아마도 무덤가에서는
도저히 부를 수 없는
또 그래서 영원히 들릴 수 없는
가슴에만 묻어 온 내 노래들을
나는 부르고 있다. 끝내 멈출 수 없는 그 노래를
‘ 95. 3. 6. / 6. 3.

 
 

Total 4,145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각 게시판 글쓰기 권한을 조정했습니디. 운영자 2015-08-14 18667
[공지] 카테고리 등록안내 (72) poemlove 2003-04-01 21808
4145 [차영섭] 책과 독서, 그리고 작문 차영섭 2019-01-19 8
4144 [김남식] 형 광 등 솔새김남식 2019-01-10 58
4143 [차영섭] 내 마음의 하루 차영섭 2019-01-07 67
4142 [기타작가] 하마터면 류경태 2019-01-05 45
4141 [기타작가] 나의 바람 류경태 2019-01-05 48
4140 [차영섭] 나무가 푸르게 사는 까닭은 차영섭 2019-01-03 51
4139 [유경란] 내안의 그대 유경란 2018-12-27 84
4138 [김남식] 지나간 세월이 그립거든랑 솔새김남식 2018-12-25 76
4137 [기타작가] 어린 날의 *윈터 원더랜드 유정희 2018-12-24 39
4136 [차영섭] 늙으며 변화하는 것 차영섭 2018-12-22 66
4135 [차영섭] 인생이란 차영섭 2018-12-21 57
4134 [유경란] 12월에 유경란 2018-12-20 58
4133 [김남식] 시인님 당신은 (2) 솔새김남식 2018-12-17 102
4132 [유경란] 사진 시모음 유경란 2018-12-14 52
4131 [차영섭] 나의 매력 차영섭 2018-12-07 66
4130 [차영섭] 세상을 아름답게 보는 눈 차영섭 2018-12-03 73
4129 [차영섭] 과속 인생 차영섭 2018-11-29 66
4128 [김남식] 사랑은 이런거래요 솔새김남식 2018-11-27 127
4127 [김남식] 첫눈이 오는 날 솔새김남식 2018-11-24 136
4126 [차영섭] 죽음을 기억한다는 것 차영섭 2018-11-21 75
4125 [김남식] 애써 잊으려 하지마라 솔새김남식 2018-11-18 122
4124 [차영섭] 임종(시) 차영섭 2018-11-09 107
4123 [차영섭] 생로병사와 자연 차영섭 2018-10-30 118
4122 [차영섭] 꽃과 나비의 대화 차영섭 2018-10-29 142
4121 [차영섭] 가을 유희(遊戱) 차영섭 2018-10-28 159
4120 [차영섭] 가을 사색 차영섭 2018-10-24 152
4119 [김남식] 가을이되면 .... 솔새김남식 2018-10-22 176
4118 [기타작가] 女人 김재훈 2018-10-19 182
4117 [기타작가] 다시한번 너와 헤어지고 김재훈 2018-10-12 219
4116 [기타작가] 정류장 3 김재훈 2018-10-05 196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