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사랑 시의 백과사전 > 시사랑 > 왜 또다시 우리는 사랑하는가

왜 또다시 우리는 사랑하는가
 
아직 등단하지 않았지만 시에 관심과 조예가 있는 분들의 작품을 소개합니다.
등단시인은 시인약력에 본인 프로필을 등록하신 후 회원등급 조정을 요청하시면 <시인의 시>에 작품을 올릴 수 있습니다.

 
작성일 : 18-08-25 04:25
[기타작가] 왜 또다시 우리는 사랑하는가
 글쓴이 : 김재훈
조회 : 342  
왜 또다시 우리는 사랑하는가
 
말하지 않아도
벌써 알고 있었다
사랑이 아니더라도
가슴 애리는 갈등은 밤을 태우고
만남이 아니더라도
눈 적시는 괴로움은 안개처럼 덮치는
그런 날의 아침은
혼자 눈 감고 삼켜야만 하는 아픔뿐임을
너 울지 못해도
나는 벌써 알 수 있었다
아름다운 영혼만을
가슴 속에 품고 날아온 새들의 하늘만큼
서럽도록 푸르게 불어오는
그리움의 음성들은
이제 막 나의 품을 다 채웠다.
 
첫사랑의 마지막 가는 거리에서
아껴온 울음을 바치고
다시는 돌아볼 수 없는 바람을 찾던 성숙한 사람아
세상은 그냥 지나쳐 버리는 이의 것은 아니고
사랑은 마냥 즐겁게 지내는 것은 아닐 거라고
배워온 지난 밤의 고독이
힘없는 너의 눈을 바라 보게 한다.
그리고
어색한 몸부림으로 너의 감긴 눈을 뜨이운다.
.
.
 
.
.
 
이 세상 그 누가 알 수 있을까
왜 우리 다시 사랑해야 하는 이유를

‘ 95. 5. 26

 
 

Total 4,145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각 게시판 글쓰기 권한을 조정했습니디. 운영자 2015-08-14 18667
[공지] 카테고리 등록안내 (72) poemlove 2003-04-01 21808
4145 [차영섭] 책과 독서, 그리고 작문 차영섭 2019-01-19 8
4144 [김남식] 형 광 등 솔새김남식 2019-01-10 58
4143 [차영섭] 내 마음의 하루 차영섭 2019-01-07 67
4142 [기타작가] 하마터면 류경태 2019-01-05 45
4141 [기타작가] 나의 바람 류경태 2019-01-05 48
4140 [차영섭] 나무가 푸르게 사는 까닭은 차영섭 2019-01-03 51
4139 [유경란] 내안의 그대 유경란 2018-12-27 84
4138 [김남식] 지나간 세월이 그립거든랑 솔새김남식 2018-12-25 76
4137 [기타작가] 어린 날의 *윈터 원더랜드 유정희 2018-12-24 39
4136 [차영섭] 늙으며 변화하는 것 차영섭 2018-12-22 66
4135 [차영섭] 인생이란 차영섭 2018-12-21 57
4134 [유경란] 12월에 유경란 2018-12-20 58
4133 [김남식] 시인님 당신은 (2) 솔새김남식 2018-12-17 102
4132 [유경란] 사진 시모음 유경란 2018-12-14 52
4131 [차영섭] 나의 매력 차영섭 2018-12-07 66
4130 [차영섭] 세상을 아름답게 보는 눈 차영섭 2018-12-03 73
4129 [차영섭] 과속 인생 차영섭 2018-11-29 66
4128 [김남식] 사랑은 이런거래요 솔새김남식 2018-11-27 127
4127 [김남식] 첫눈이 오는 날 솔새김남식 2018-11-24 136
4126 [차영섭] 죽음을 기억한다는 것 차영섭 2018-11-21 75
4125 [김남식] 애써 잊으려 하지마라 솔새김남식 2018-11-18 122
4124 [차영섭] 임종(시) 차영섭 2018-11-09 107
4123 [차영섭] 생로병사와 자연 차영섭 2018-10-30 118
4122 [차영섭] 꽃과 나비의 대화 차영섭 2018-10-29 142
4121 [차영섭] 가을 유희(遊戱) 차영섭 2018-10-28 159
4120 [차영섭] 가을 사색 차영섭 2018-10-24 152
4119 [김남식] 가을이되면 .... 솔새김남식 2018-10-22 176
4118 [기타작가] 女人 김재훈 2018-10-19 182
4117 [기타작가] 다시한번 너와 헤어지고 김재훈 2018-10-12 219
4116 [기타작가] 정류장 3 김재훈 2018-10-05 196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