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사랑 시의 백과사전 > 시사랑 > 왜 또다시 우리는 사랑하는가

왜 또다시 우리는 사랑하는가
 
아직 등단하지 않았지만 시에 관심과 조예가 있는 분들의 작품을 소개합니다.
등단시인은 시인약력에 본인 프로필을 등록하신 후 회원등급 조정을 요청하시면 <시인의 시>에 작품을 올릴 수 있습니다.

 
작성일 : 18-08-25 04:25
[기타작가] 왜 또다시 우리는 사랑하는가
 글쓴이 : 김재훈
조회 : 361  
왜 또다시 우리는 사랑하는가
 
말하지 않아도
벌써 알고 있었다
사랑이 아니더라도
가슴 애리는 갈등은 밤을 태우고
만남이 아니더라도
눈 적시는 괴로움은 안개처럼 덮치는
그런 날의 아침은
혼자 눈 감고 삼켜야만 하는 아픔뿐임을
너 울지 못해도
나는 벌써 알 수 있었다
아름다운 영혼만을
가슴 속에 품고 날아온 새들의 하늘만큼
서럽도록 푸르게 불어오는
그리움의 음성들은
이제 막 나의 품을 다 채웠다.
 
첫사랑의 마지막 가는 거리에서
아껴온 울음을 바치고
다시는 돌아볼 수 없는 바람을 찾던 성숙한 사람아
세상은 그냥 지나쳐 버리는 이의 것은 아니고
사랑은 마냥 즐겁게 지내는 것은 아닐 거라고
배워온 지난 밤의 고독이
힘없는 너의 눈을 바라 보게 한다.
그리고
어색한 몸부림으로 너의 감긴 눈을 뜨이운다.
.
.
 
.
.
 
이 세상 그 누가 알 수 있을까
왜 우리 다시 사랑해야 하는 이유를

‘ 95. 5. 26

 
 

Total 4,211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각 게시판 글쓰기 권한을 조정했습니디. 운영자 2015-08-14 18791
[공지] 카테고리 등록안내 (72) poemlove 2003-04-01 21912
4211 [기타작가] 나를 대피소 2019-04-20 10
4210 [기타작가] 멀리 있는 별처럼 시 유토비 2019-04-18 17
4209 [기타작가] 북카페에서 유토비 2019-04-17 16
4208 [기타작가] 친구야 쑥 뜯으러 가자 유토비 2019-04-13 26
4207 [기타작가] 우린 살짝 놀랬을 뿐이야 유토비 2019-04-13 22
4206 [기타작가] 작품 대피소 2019-04-13 22
4205 [기타작가] 꽈리꽃 유토비 2019-04-11 26
4204 [차영섭] 사랑이란 과일은 차영섭 2019-04-08 52
4203 [기타작가] 대피소 2019-04-06 35
4202 [기타작가] 행복 대피소 2019-04-06 52
4201 [기타작가] 우물 대피소 2019-04-06 32
4200 [기타작가] 회전목마 대피소 2019-04-06 30
4199 [기타작가] 나비 대피소 2019-04-06 37
4198 [기타작가] 잘못 배달된 손편지 유토비 2019-04-02 42
4197 [기타작가] 이별 조파머 2019-03-31 43
4196 [기타작가] 등산 2 조파머 2019-03-31 32
4195 [기타작가] 등산1 조파머 2019-03-31 42
4194 [기타작가] 컵라면 조파머 2019-03-31 39
4193 [기타작가] 손편지 유토비 2019-03-30 58
4192 [기타작가] 죄송합니다 「박옥」 박옥 2019-03-30 44
4191 [차영섭] 자연 예술가 차영섭 2019-03-30 35
4190 [기타작가] 동백사랑 유토비 2019-03-29 43
4189 [기타작가] 가리「박옥」 박옥 2019-03-29 36
4188 [기타작가] 우리 대피소 2019-03-29 49
4187 [기타작가] 화전과 파전 유토비 2019-03-28 37
4186 [기타작가] 보고있어도 보고싶은 사람이 있다「박옥」 박옥 2019-03-28 48
4185 [차영섭] 몽돌 차영섭 2019-03-27 38
4184 [박덕용] 상처받은 영혼 박덕용 2019-03-27 122
4183 [김남식] 희망의 봄 솔새김남식 2019-03-26 54
4182 [차영섭] 인연과 관계 차영섭 2019-03-24 52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