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사랑 시의 백과사전 > 시사랑 > 哀愁

哀愁
 
아직 등단하지 않았지만 시에 관심과 조예가 있는 분들의 작품을 소개합니다.
등단시인은 시인약력에 본인 프로필을 등록하신 후 회원등급 조정을 요청하시면 <시인의 시>에 작품을 올릴 수 있습니다.

 
작성일 : 18-10-01 03:59
[기타작가] 哀愁
 글쓴이 : 김재훈
조회 : 88  
哀愁
 
밤하늘 안녕하며 별이 찾아온다
별이 온다
고향에 대한 서글픈 인사를 하며 찾아온다
이름이 알려지지 않은 그 별은 어머니의 품을 막 떠난 것 같다
기댈 만큼 하늘은 넓지도 포근하지도 않았다
거친 파도의 숨결 땅의 고약한 냄새
처음으로 만났던 주위는 온통 어둠이었다
아니 비어 있는 것 같은 촘촘함
 
밤마다 나는 새로운 곳을 찾는다
빙판위를 미끄러지지 않으려는 오른발에는 신발이 없다
그래도 나는 걸을 수 있었다
하늘이란 얼마나 낮고도 부드러운 곳인가
깃털 같은 영혼과 노래는 벌써 어둠에 사로잡혔다
그렇다
과거를 털어버렸을 때의 날개짓은 언제나 가벼웠다
자정은 멀지도 짧지도 않았다
 
어쩌면 별은 시간만 바꾸고 있는지도 모른다
계절따라 갈아입는 옷이 낮설은 문득
신천옹의 그림자를 보았다
숨소리만 요란한 봉조의 하늘로 사라진 오랜 후에야
별은 습관처럼 수금의 줄을 튕긴다
잊힌다는 것은 외롭고
잊는다는 것이 괴로운 사연임을
스스로에게 가르치며 잠이 든다
 
하늘은 비어있었다
제 갈 곳을 모르는 밤고양이의 굶주린 눈빛이
해도 삼키고 달도 삼켜 버렸다
날카로운 비명
설익은 여체
싫었다
쳐녀지가 아닌 곳엔 열등감이 넘쳐흘렀다
자유라는 별명은 언제나 거짓이었다
 
추억만을 먹고 사는 녹슨 흙이 있는가 하면
희망만을 꿈꾸는 어린 강이 있었다
그저 그것뿐이었다
둘이 만나면 하나는 눕고 다른 하나는 사납게 품었다
바다로 나간 모래는 돌아오지 않았고
헌 바위틈의 물은 항상 새로웠다
별은 그 맛을 모른다
그렇게 시간은 별을 길들이고 있었다
 
산을 넘어 달릴수록 멀어지는 별
가늘한 내 두 눈을 내리치는 햇빛
기적은 없었다
천사는 그 새벽을 끝으로 내게서 떠나갔다
하룻밤의 동행으로 밤 하늘은 별을 잃고
또다시 나는 별을 유혹하는 휘파람을 분다

-95.2.2

 
 

Total 4,118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각 게시판 글쓰기 권한을 조정했습니디. 운영자 2015-08-14 18541
[공지] 카테고리 등록안내 (72) poemlove 2003-04-01 21666
4118 [김남식] 66 솔새김남식 2018-10-15 7
4117 [기타작가] 다시한번 너와 헤어지고 김재훈 2018-10-12 40
4116 [기타작가] 정류장 3 김재훈 2018-10-05 51
4115 [기타작가] 정류장 2 김재훈 2018-10-02 51
4114 [기타작가] 哀愁 김재훈 2018-10-01 89
4113 [기타작가] 정류장 1 김재훈 2018-09-29 93
4112 [차영섭] 남자와 여자의 차이 차영섭 2018-09-27 55
4111 [차영섭] 여자의 장점 차영섭 2018-09-23 49
4110 [차영섭] 만물은 책이다 차영섭 2018-09-21 35
4109 [김남식] 걷다보니 솔새김남식 2018-09-13 88
4108 [조동천] 님을 향한 마음 차영섭 2018-09-09 133
4107 [박덕용] 병신 박덕용 2018-09-07 190
4106 [차영섭] 당신 안에 내가 있다 차영섭 2018-09-04 103
4105 [차영섭] 덧셈 뺄셈의 삶 차영섭 2018-08-31 92
4104 [차영섭] 음양의 변화 차영섭 2018-08-26 82
4103 [기타작가] 별위에서 2. 김재훈 2018-08-26 180
4102 [기타작가] 왜 또다시 우리는 사랑하는가 김재훈 2018-08-25 205
4101 [기타작가] 왜 우리가 사랑하는가. 김재훈 2018-08-24 236
4100 [기타작가] 꽃 그리고 향 서준수 2018-08-23 114
4099 [차영섭] 차영섭 2018-08-23 70
4098 [기타작가] 내 노래 이십 오륙 년 동안 김재훈 2018-08-23 150
4097 [김남식] 역경 솔새김남식 2018-08-22 69
4096 [기타작가] 살아 흐르는 江속으로 김재훈 2018-08-22 155
4095 [기타작가] 그리운 너는 결국 떠난다 김재훈 2018-08-21 180
4094 [차영섭] 내 윗사람이 없어서 차영섭 2018-08-21 42
4093 [기타작가] 무제 김재훈 2018-08-20 175
4092 [기타작가] 하나의 날 김재훈 2018-08-18 200
4091 [기타작가] 술래잡기 김재훈 2018-08-17 170
4090 [기타작가] 어느날 나는 바람을 마셨다 김재훈 2018-08-16 215
4089 [기타작가] 내 사랑의 반지름. 김재훈 2018-08-15 211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