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사랑 시의 백과사전 > 시사랑 > 女人

女人
 
아직 등단하지 않았지만 시에 관심과 조예가 있는 분들의 작품을 소개합니다.
등단시인은 시인약력에 본인 프로필을 등록하신 후 회원등급 조정을 요청하시면 <시인의 시>에 작품을 올릴 수 있습니다.

 
작성일 : 18-10-19 17:32
[기타작가] 女人
 글쓴이 : 김재훈
조회 : 115  
女人
          90.  2.  20(행복으로 출범)





여기 슬픈 이름을 안고 흐느끼다
그 흔한 약속조차 못 남긴
가련한 여인이 울고 있습니다
자신의 울타리 안에 머물다 가버린
한 사내의 부름도 듣질 못하고
그 녀는 무심코 서울을 떠나는 밤기차를 탑니다
깊은 밤을 뚫으며 달리는 새벽 기차의 기적처럼
깜짝 나를 돌래키며
오래 오래 남는 긴 여운만을 몰고
그 녀는 또 그렇게 사라집니다
겨울이 오고 가을 이 떨어진 후
그 녀는 슬픔 많은 겨울 내내
혼자 가슴앓이를 앓다 그냥 쓰러 집니다
그 여자를 기다리게 한 사랑을 마지막으로 불러보면서

타오르는 봄날
그리움과 외로움에서 도망한
그녀는 뭇남성에게 몸을 맡긴다
낮에는 여러 남성들과 미소를 나누고
밤이면 허탈함에 눈물이 말라
그 긴긴 여름밤
문득  여인은 혼자라는 걸 흐느낀다
여인은 길도도 오랠 가시밭길을 헤치면서도
사랑으로 인한 비어있음으로
무언가를 향한 눈물 한 방울 마저 의심하기 시작한다
결국 그녀는 기다리던 사랑 오리다하며
모든 허영 다 버리기를 주저 하지 않다가
어느새 종착역에 다다름을 알 수 있었다
보잘 것 없는 자존심 버리지 못한채
그 녀는 눈부시게 환한 색동저고리 차려입고
생전의 마지막 화장을 서두룬다
새롭게 다가오는 운명 피하기를 마다하며
끝내 그 여인은
열차를 뛰쳐 나왔습니다

그 후로 오랫동안
그 여인은 기억되질 못했습니다
겨울이 녹고 한 여름이 지나갈 무렵
하이얀 백사장 저 편에
한 사내의 품안에서
그 여인은 그제야 눈물을 삼킬 수 있었습니다

여기 아픈 사랑 혼자 차지하다
그 흔한 섹스조차 못하고
가버린 여인이 웃고 있습니다

 
 

Total 4,124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각 게시판 글쓰기 권한을 조정했습니디. 운영자 2015-08-14 18580
[공지] 카테고리 등록안내 (72) poemlove 2003-04-01 21702
4124 [차영섭] 임종(시) 차영섭 2018-11-09 35
4123 [차영섭] 생로병사와 자연 차영섭 2018-10-30 56
4122 [차영섭] 꽃과 나비의 대화 차영섭 2018-10-29 52
4121 [차영섭] 가을 유희(遊戱) 차영섭 2018-10-28 66
4120 [차영섭] 가을 사색 차영섭 2018-10-24 101
4119 [김남식] 가을이되면 .... 솔새김남식 2018-10-22 123
4118 [기타작가] 女人 김재훈 2018-10-19 116
4117 [기타작가] 다시한번 너와 헤어지고 김재훈 2018-10-12 157
4116 [기타작가] 정류장 3 김재훈 2018-10-05 152
4115 [기타작가] 정류장 2 김재훈 2018-10-02 147
4114 [기타작가] 哀愁 김재훈 2018-10-01 166
4113 [기타작가] 정류장 1 김재훈 2018-09-29 165
4112 [차영섭] 남자와 여자의 차이 차영섭 2018-09-27 115
4111 [차영섭] 여자의 장점 차영섭 2018-09-23 93
4110 [차영섭] 만물은 책이다 차영섭 2018-09-21 61
4109 [김남식] 걷다보니 솔새김남식 2018-09-13 132
4108 [조동천] 님을 향한 마음 차영섭 2018-09-09 180
4107 [박덕용] 병신 박덕용 2018-09-07 243
4106 [차영섭] 당신 안에 내가 있다 차영섭 2018-09-04 140
4105 [차영섭] 덧셈 뺄셈의 삶 차영섭 2018-08-31 125
4104 [차영섭] 음양의 변화 차영섭 2018-08-26 101
4103 [기타작가] 별위에서 2. 김재훈 2018-08-26 227
4102 [기타작가] 왜 또다시 우리는 사랑하는가 김재훈 2018-08-25 280
4101 [기타작가] 왜 우리가 사랑하는가. 김재훈 2018-08-24 315
4100 [기타작가] 꽃 그리고 향 서준수 2018-08-23 150
4099 [차영섭] 차영섭 2018-08-23 106
4098 [기타작가] 내 노래 이십 오륙 년 동안 김재훈 2018-08-23 186
4097 [김남식] 역경 솔새김남식 2018-08-22 101
4096 [기타작가] 살아 흐르는 江속으로 김재훈 2018-08-22 221
4095 [기타작가] 그리운 너는 결국 떠난다 김재훈 2018-08-21 221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