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사랑 시의 백과사전 > 시사랑 > 내안의 그대

내안의 그대
 
아직 등단하지 않았지만 시에 관심과 조예가 있는 분들의 작품을 소개합니다.
등단시인은 시인약력에 본인 프로필을 등록하신 후 회원등급 조정을 요청하시면 <시인의 시>에 작품을 올릴 수 있습니다.

 
작성일 : 18-12-27 11:34
[유경란] 내안의 그대
 글쓴이 : 유경란
조회 : 85  
내눈이 흐려지는 것은
내안에 그대를 담은 까닭입니다

이른아침 내뺨을 스쳐가는 바람이 차가운것은
내안에 그대가 살고있기 때문입니다.

틀앞에 시리도록 아름다운 꽃도
끝없이 끌어안고 흘러가는 구름도
내안에 살아있는 그대 때문입니다.

길가에 외롭게 떠도는 낙엽과
빨간눈물을 머금고 저무는 해 조차 아름다워 보이는 것은
내안에 아직 그대가 있기 때문입니다.

내머리와 내마음에 갈등이 쌓여도
내마음과 내행동이 서로 비난할때도
늘 그대는 내안에 있었습니다.

 
 

Total 4,147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각 게시판 글쓰기 권한을 조정했습니디. 운영자 2015-08-14 18671
[공지] 카테고리 등록안내 (72) poemlove 2003-04-01 21811
4147 [차영섭] 늙은 남편의 노래 차영섭 2019-01-21 12
4146 [차영섭] 내 마음 가는 곳 차영섭 2019-01-21 14
4145 [차영섭] 책과 독서, 그리고 작문 차영섭 2019-01-19 10
4144 [김남식] 형 광 등 솔새김남식 2019-01-10 63
4143 [차영섭] 내 마음의 하루 차영섭 2019-01-07 72
4142 [기타작가] 하마터면 류경태 2019-01-05 52
4141 [기타작가] 나의 바람 류경태 2019-01-05 55
4140 [차영섭] 나무가 푸르게 사는 까닭은 차영섭 2019-01-03 54
4139 [유경란] 내안의 그대 유경란 2018-12-27 86
4138 [김남식] 지나간 세월이 그립거든랑 솔새김남식 2018-12-25 79
4137 [기타작가] 어린 날의 *윈터 원더랜드 유정희 2018-12-24 43
4136 [차영섭] 늙으며 변화하는 것 차영섭 2018-12-22 67
4135 [차영섭] 인생이란 차영섭 2018-12-21 59
4134 [유경란] 12월에 유경란 2018-12-20 60
4133 [김남식] 시인님 당신은 (2) 솔새김남식 2018-12-17 104
4132 [유경란] 사진 시모음 유경란 2018-12-14 54
4131 [차영섭] 나의 매력 차영섭 2018-12-07 68
4130 [차영섭] 세상을 아름답게 보는 눈 차영섭 2018-12-03 74
4129 [차영섭] 과속 인생 차영섭 2018-11-29 67
4128 [김남식] 사랑은 이런거래요 솔새김남식 2018-11-27 127
4127 [김남식] 첫눈이 오는 날 솔새김남식 2018-11-24 137
4126 [차영섭] 죽음을 기억한다는 것 차영섭 2018-11-21 76
4125 [김남식] 애써 잊으려 하지마라 솔새김남식 2018-11-18 122
4124 [차영섭] 임종(시) 차영섭 2018-11-09 109
4123 [차영섭] 생로병사와 자연 차영섭 2018-10-30 120
4122 [차영섭] 꽃과 나비의 대화 차영섭 2018-10-29 143
4121 [차영섭] 가을 유희(遊戱) 차영섭 2018-10-28 162
4120 [차영섭] 가을 사색 차영섭 2018-10-24 153
4119 [김남식] 가을이되면 .... 솔새김남식 2018-10-22 177
4118 [기타작가] 女人 김재훈 2018-10-19 184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