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사랑 시의 백과사전 > 시사랑 > 내안의 그대

내안의 그대
 
아직 등단하지 않았지만 시에 관심과 조예가 있는 분들의 작품을 소개합니다.
등단시인은 시인약력에 본인 프로필을 등록하신 후 회원등급 조정을 요청하시면 <시인의 시>에 작품을 올릴 수 있습니다.

 
작성일 : 18-12-27 11:34
[유경란] 내안의 그대
 글쓴이 : 유경란
조회 : 162  
내눈이 흐려지는 것은
내안에 그대를 담은 까닭입니다

이른아침 내뺨을 스쳐가는 바람이 차가운것은
내안에 그대가 살고있기 때문입니다.

틀앞에 시리도록 아름다운 꽃도
끝없이 끌어안고 흘러가는 구름도
내안에 살아있는 그대 때문입니다.

길가에 외롭게 떠도는 낙엽과
빨간눈물을 머금고 저무는 해 조차 아름다워 보이는 것은
내안에 아직 그대가 있기 때문입니다.

내머리와 내마음에 갈등이 쌓여도
내마음과 내행동이 서로 비난할때도
늘 그대는 내안에 있었습니다.

 
 

Total 4,178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각 게시판 글쓰기 권한을 조정했습니디. 운영자 2015-08-14 18761
[공지] 카테고리 등록안내 (72) poemlove 2003-04-01 21878
4178 [기타작가] 벌써 일 년 이라니 유토비 2019-03-17 22
4177 [김남식] 부는 봄바람 속에서 솔새김남식 2019-03-17 32
4176 [기타작가] 사이퍼(Cypher) 조파머 2019-03-14 23
4175 [기타작가] 봄은 힙합처럼 온다 조파머 2019-03-14 25
4174 [기타작가] 새 바지 조파머 2019-03-14 16
4173 [기타작가] 소똥 조파머 2019-03-14 19
4172 [차영섭] 하늘의 눈 차영섭 2019-03-13 24
4171 [기타작가] 손톱과 바지락 유토비 2019-03-09 40
4170 [기타작가] 영정사진 유토비 2019-03-09 31
4169 [기타작가] 봄 길 유토비 2019-03-04 74
4168 [기타작가] 가을 자장가 조파머 2019-03-01 47
4167 [기타작가] 이촌동 조파머 2019-03-01 45
4166 [차영섭] 장끼 울음과 웃음 차영섭 2019-02-27 46
4165 [기타작가] 저녁인사 조파머 2019-02-26 48
4164 [기타작가] 교회 조파머 2019-02-25 47
4163 [기타작가] 땀에도 지지않고 조파머 2019-02-24 45
4162 [기타작가] 감자 조파머 2019-02-20 59
4161 [기타작가] 바질 조파머 2019-02-19 35
4160 [기타작가] 레퀴엠 조파머 2019-02-17 61
4159 [기타작가] 늙음 조파머 2019-02-16 84
4158 [기타작가] 참깨 조파머 2019-02-14 47
4157 [기타작가] 24, 43 조파머 2019-02-14 55
4156 [김남식] 따뜻한 사람 솔새김남식 2019-02-11 108
4155 [기타작가] 공부 양태광 2019-02-10 46
4154 [차영섭] 사람 능력 차영섭 2019-02-09 63
4153 [기타작가] 치장 (1) 양태광 2019-02-07 79
4152 [김남식] 너무 보고 싶어 솔새김남식 2019-02-05 110
4151 [기타작가] 월광 박민찬 2019-01-31 72
4150 [기타작가] 희상 박민찬 2019-01-31 71
4149 [기타작가] 박민찬 2019-01-31 53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