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사랑 시의 백과사전 > 시사랑 > 나무가 푸르게 사는 까닭은

나무가 푸르게 사는 까닭은
 
아직 등단하지 않았지만 시에 관심과 조예가 있는 분들의 작품을 소개합니다.
등단시인은 시인약력에 본인 프로필을 등록하신 후 회원등급 조정을 요청하시면 <시인의 시>에 작품을 올릴 수 있습니다.

 
작성일 : 19-01-03 13:07
[차영섭] 나무가 푸르게 사는 까닭은
 글쓴이 : 차영섭
조회 : 54  
나무가 푸르게 사는 까닭은 /손계 차영섭


 

구름이 샤워 꼭지를 풀어

목욕을 시켜주고,

바람이 불어와서

체조를 시켜주기 때문이다


 

따뜻한 봄볕이

새 잎과 꽃을 피우게 하고,

무더운 햇볕이

무럭무럭 자라게 해주기 때문이다


 

가을볕이 찬바람에

단풍 들게 하고,

새들이 짹 짹 짹 노래를 불러주며,

겨울바람 찬바람이 훈계하기 때문이다.

 
 

Total 4,147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각 게시판 글쓰기 권한을 조정했습니디. 운영자 2015-08-14 18671
[공지] 카테고리 등록안내 (72) poemlove 2003-04-01 21811
4147 [차영섭] 늙은 남편의 노래 차영섭 2019-01-21 12
4146 [차영섭] 내 마음 가는 곳 차영섭 2019-01-21 14
4145 [차영섭] 책과 독서, 그리고 작문 차영섭 2019-01-19 10
4144 [김남식] 형 광 등 솔새김남식 2019-01-10 63
4143 [차영섭] 내 마음의 하루 차영섭 2019-01-07 72
4142 [기타작가] 하마터면 류경태 2019-01-05 52
4141 [기타작가] 나의 바람 류경태 2019-01-05 55
4140 [차영섭] 나무가 푸르게 사는 까닭은 차영섭 2019-01-03 55
4139 [유경란] 내안의 그대 유경란 2018-12-27 86
4138 [김남식] 지나간 세월이 그립거든랑 솔새김남식 2018-12-25 79
4137 [기타작가] 어린 날의 *윈터 원더랜드 유정희 2018-12-24 43
4136 [차영섭] 늙으며 변화하는 것 차영섭 2018-12-22 68
4135 [차영섭] 인생이란 차영섭 2018-12-21 59
4134 [유경란] 12월에 유경란 2018-12-20 60
4133 [김남식] 시인님 당신은 (2) 솔새김남식 2018-12-17 105
4132 [유경란] 사진 시모음 유경란 2018-12-14 55
4131 [차영섭] 나의 매력 차영섭 2018-12-07 69
4130 [차영섭] 세상을 아름답게 보는 눈 차영섭 2018-12-03 74
4129 [차영섭] 과속 인생 차영섭 2018-11-29 67
4128 [김남식] 사랑은 이런거래요 솔새김남식 2018-11-27 127
4127 [김남식] 첫눈이 오는 날 솔새김남식 2018-11-24 137
4126 [차영섭] 죽음을 기억한다는 것 차영섭 2018-11-21 77
4125 [김남식] 애써 잊으려 하지마라 솔새김남식 2018-11-18 123
4124 [차영섭] 임종(시) 차영섭 2018-11-09 109
4123 [차영섭] 생로병사와 자연 차영섭 2018-10-30 120
4122 [차영섭] 꽃과 나비의 대화 차영섭 2018-10-29 143
4121 [차영섭] 가을 유희(遊戱) 차영섭 2018-10-28 162
4120 [차영섭] 가을 사색 차영섭 2018-10-24 153
4119 [김남식] 가을이되면 .... 솔새김남식 2018-10-22 177
4118 [기타작가] 女人 김재훈 2018-10-19 184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