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사랑 시의 백과사전 > 시사랑 > 늙음

늙음
 
아직 등단하지 않았지만 시에 관심과 조예가 있는 분들의 작품을 소개합니다.
등단시인은 시인약력에 본인 프로필을 등록하신 후 회원등급 조정을 요청하시면 <시인의 시>에 작품을 올릴 수 있습니다.

 
작성일 : 19-02-16 21:55
[기타작가] 늙음
 글쓴이 : 조파머
조회 : 140  
늙음

사람은 어떻게 늙어 가는가?
매일 아침 거울에게 늙음을 배운다
얼마 전 대학입학원서에 있는 내 증명사진을 보았다
뽀얗고 예쁜 얼굴 멍하니 바라보았다
배우는 내용과 어찌나 다른지
아 그랬지 
열아홉의 나는 저렇게 고운 학생이었지 
여우같은 늑대들 앞에서는 한없이 어색해하며
모르는 길을 걸어갔지 
대학 기숙사 추운 방에 이불도 없이 누워 있다가 
고등학교 선배의 자취방에서 첫 밤을 보냈지 
한없이 긍정적이고 늘 흔들렸네 봄비 맞은 벚꽃처럼 
못생긴 내가 좋아했던 벚꽃들아 이제는 안녕
그래, 저 이는 내가 아닌 열아홉의 나야 
그러니 열아홉의 나로 돌아가
후회를 붙잡고 우는 일은 그만하자 
칠순의 내가 마흔 둘의 나를 찾아오지 않도록

 
 

Total 4,498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각 게시판 글쓰기 권한을 조정했습니디. 운영자 2015-08-14 19290
[공지] 카테고리 등록안내 (72) poemlove 2003-04-01 22369
4198 [기타작가] 대피소 2019-04-06 100
4197 [기타작가] 행복 대피소 2019-04-06 163
4196 [기타작가] 우물 대피소 2019-04-06 95
4195 [기타작가] 회전목마 대피소 2019-04-06 94
4194 [기타작가] 나비 대피소 2019-04-06 106
4193 [유토비] 잘못 배달된 손편지 유토비 2019-04-02 115
4192 [기타작가] 이별 조파머 2019-03-31 108
4191 [기타작가] 등산 2 조파머 2019-03-31 101
4190 [기타작가] 등산1 조파머 2019-03-31 121
4189 [기타작가] 컵라면 조파머 2019-03-31 114
4188 [유토비] 손편지 유토비 2019-03-30 119
4187 [기타작가] 죄송합니다 「박옥」 박옥 2019-03-30 106
4186 [차영섭] 자연 예술가 차영섭 2019-03-30 133
4185 [유토비] 동백사랑 유토비 2019-03-29 107
4184 [기타작가] 가리「박옥」 박옥 2019-03-29 95
4183 [기타작가] 우리 대피소 2019-03-29 111
4182 [유토비] 화전과 파전 유토비 2019-03-28 80
4181 [기타작가] 보고있어도 보고싶은 사람이 있다「박옥」 박옥 2019-03-28 159
4180 [차영섭] 몽돌 차영섭 2019-03-27 111
4179 [박덕용] 상처받은 영혼 박덕용 2019-03-27 251
4178 [김남식] 희망의 봄 솔새김남식 2019-03-26 141
4177 [차영섭] 인연과 관계 차영섭 2019-03-24 142
4176 [유토비] 내 모든 기억이 10살로 돌아간다면 유토비 2019-03-24 97
4175 [유토비] 종이접기 유토비 2019-03-23 96
4174 [차영섭] 인연에 대하여 차영섭 2019-03-23 125
4173 [유토비] 벌써 일 년 이라니 유토비 2019-03-17 91
4172 [김남식] 부는 봄바람 속에서 솔새김남식 2019-03-17 188
4171 [기타작가] 사이퍼(Cypher) 조파머 2019-03-14 98
4170 [기타작가] 봄은 힙합처럼 온다 조파머 2019-03-14 103
4169 [기타작가] 새 바지 조파머 2019-03-14 81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