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사랑 시의 백과사전 > 시사랑 > 교회

교회
 
아직 등단하지 않았지만 시에 관심과 조예가 있는 분들의 작품을 소개합니다.
등단시인은 시인약력에 본인 프로필을 등록하신 후 회원등급 조정을 요청하시면 <시인의 시>에 작품을 올릴 수 있습니다.

 
작성일 : 19-02-25 09:05
[기타작가] 교회
 글쓴이 : 조파머
조회 : 82  
교회

교회를 안 나갔습니다
대신 논에 왔어요
아.. 이곳은 새 생명이 가득하고
사랑이 넘치는군요
우렁이는 격렬하게 키스를 나누고
잠자리는 후배위로 날아다닙니다
이른 품종들은 벌써 벼꽃을 피웠네요
죽으면서 성전 휘장을 찢어버린 사람이 있어요
의미 없는 성전을 다시 건축하려는 목사님도 있고요
창세기를 기록한 인생들이 있고
제네시스를 타는 목사님도 있어요
사십분 동안 사랑에 대한 설교로 지루해하다
논에서 말없는 새로운 설교를 들었습니다
메시지는 단순합니다
그저 사랑하고, 조용히 소멸하라
그저 사랑하고, 조용히 소멸하라
대단한 인간이기에 어렵게만 여겨지는 
논이 주는 단순한 가르침을 
조용히 묵상해봅니다

 
 

Total 4,493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각 게시판 글쓰기 권한을 조정했습니디. 운영자 2015-08-14 19286
[공지] 카테고리 등록안내 (72) poemlove 2003-04-01 22361
4193 [유토비] 잘못 배달된 손편지 유토비 2019-04-02 115
4192 [기타작가] 이별 조파머 2019-03-31 107
4191 [기타작가] 등산 2 조파머 2019-03-31 100
4190 [기타작가] 등산1 조파머 2019-03-31 119
4189 [기타작가] 컵라면 조파머 2019-03-31 114
4188 [유토비] 손편지 유토비 2019-03-30 118
4187 [기타작가] 죄송합니다 「박옥」 박옥 2019-03-30 106
4186 [차영섭] 자연 예술가 차영섭 2019-03-30 133
4185 [유토비] 동백사랑 유토비 2019-03-29 106
4184 [기타작가] 가리「박옥」 박옥 2019-03-29 94
4183 [기타작가] 우리 대피소 2019-03-29 110
4182 [유토비] 화전과 파전 유토비 2019-03-28 78
4181 [기타작가] 보고있어도 보고싶은 사람이 있다「박옥」 박옥 2019-03-28 156
4180 [차영섭] 몽돌 차영섭 2019-03-27 111
4179 [박덕용] 상처받은 영혼 박덕용 2019-03-27 251
4178 [김남식] 희망의 봄 솔새김남식 2019-03-26 140
4177 [차영섭] 인연과 관계 차영섭 2019-03-24 139
4176 [유토비] 내 모든 기억이 10살로 돌아간다면 유토비 2019-03-24 97
4175 [유토비] 종이접기 유토비 2019-03-23 96
4174 [차영섭] 인연에 대하여 차영섭 2019-03-23 124
4173 [유토비] 벌써 일 년 이라니 유토비 2019-03-17 91
4172 [김남식] 부는 봄바람 속에서 솔새김남식 2019-03-17 187
4171 [기타작가] 사이퍼(Cypher) 조파머 2019-03-14 98
4170 [기타작가] 봄은 힙합처럼 온다 조파머 2019-03-14 102
4169 [기타작가] 새 바지 조파머 2019-03-14 81
4168 [기타작가] 소똥 조파머 2019-03-14 76
4167 [차영섭] 하늘의 눈 차영섭 2019-03-13 111
4166 [유토비] 손톱과 바지락 유토비 2019-03-09 112
4165 [기타작가] 가을 자장가 조파머 2019-03-01 108
4164 [기타작가] 이촌동 조파머 2019-03-01 91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