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똥

홈 > 시 사랑 > 나도 시인
나도 시인


아직 등단하지 않았지만 시에 관심과 조예가 있는 분들의 자기 작품을 소개합니다.
등단시인은 시인약력에 본인 프로필을 등록하신 후 회원등급 조정을 요청하시면 <시인의 시>에 작품을 올릴 수 있습니다.

소똥

조파머 0 103
소똥

농장 밖을 나오니
마른 구간 논 가득히 소똥이다
냄새는 바람을 입고 콧구멍을 감싸구나
어떤 이는 모든 것이 미세먼지고
곧 죽을 노인은 모든 것이 호들갑
걱정 말어
남의 집 애 크는 것 처럼 빠른게 인생 아닌가
유언처럼 피어오르는 봄 길 흙 먼지
불안하지도 희망적이지도 않은
어쩌면 둘 다 내 마음
아침 작업때는 이슬이 거추장스럽다
그러나 물의 순환이야말로
진정한 농부의 친구
불평을 하든 고마워 하든
이슬은 구름이 되고 지하수도 되고
돈도 되고 눈물도 되고
되는 것들 사이를 비집고 내가 살아간다
되는 것도 없고 안 되는 것도 없어서
그만두지 못한다 그래서
문장 사이에 괄호 열고 시발이라 쓰고
조용히 괄호를 닫았다
0 Comments
제목
Category
State
  • 현재 접속자 52 명
  • 오늘 방문자 1,041 명
  • 어제 방문자 1,270 명
  • 최대 방문자 3,743 명
  • 전체 방문자 5,631,683 명
  • 전체 게시물 175,967 개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