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은 힙합처럼 온다

홈 > 시 사랑 > 나도 시인
나도 시인


아직 등단하지 않았지만 시에 관심과 조예가 있는 분들의 자기 작품을 소개합니다.
등단시인은 시인약력에 본인 프로필을 등록하신 후 회원등급 조정을 요청하시면 <시인의 시>에 작품을 올릴 수 있습니다.

봄은 힙합처럼 온다

조파머 0 140
봄은 힙합처럼 온다

드랍 더 빗
헤이
내가 왜 열심히 살아야 되냐
페이스북 너 때문은 아니야
이제 꿈이 마음을 흔들 나이는 지났네
돈이 조금 흔들긴 하지
가장 큰 건 자존심
하루도 쉬지 않아
쉬고 싶다는 생각이
신발 속 돌맹이같네 나오질 않네
나를 가장 빛나게 하는 건 리듬
시간과의 정확한 거래를 통해
끊기지 않는 비트와
점점 강렬해지는 일출시간
아침 최저기온이 높은음자리로 올라오고
환호하는 잡초들이 brass 음색을 울리면
난 프로답게 랩을 해 보는데
솔직히 박자 놓칠 것 같아
뭐 이리 비트가 빠르냐
봄 파종 웃거름 로터리 콜라보레이션이라도
땅과 몸과 정신이 세퍼레이션이면 탈락
1악장부터 피날레까지
1번동부터 뒷똘까지
내 손이 스쳐가면 상추 수확
내 차로 납품하면 농부 스웩
추억속에 모든 형제 자매 친구들 김동률 3집
톰 소여의 모험 새우탕 컵라면 갤럭시 6 블루투스 스피커 등등
야 됐어 그만하자
이제 집앞이야 나 퇴근해
0 Comments
제목
Category
State
  • 현재 접속자 81 명
  • 오늘 방문자 500 명
  • 어제 방문자 1,064 명
  • 최대 방문자 3,743 명
  • 전체 방문자 5,637,347 명
  • 전체 게시물 176,000 개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