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사랑 시의 백과사전 > 시사랑 > 죄송합니다 「박옥」

죄송합니다 「박옥」
 
아직 등단하지 않았지만 시에 관심과 조예가 있는 분들의 작품을 소개합니다.
등단시인은 시인약력에 본인 프로필을 등록하신 후 회원등급 조정을 요청하시면 <시인의 시>에 작품을 올릴 수 있습니다.

 
작성일 : 19-03-30 08:21
[기타작가] 죄송합니다 「박옥」
 글쓴이 : 박옥
조회 : 108  
죄송합니다.

죄송합니다
제 성질에 못이겨 그만 고개를 숙이고 말았습니다.

죄송합니다
기대에 못미쳐 그만 손을 놓고 말았습니다.

죄송합니다
날카로운 시선을 더이상 견딜 자신이 없었습니다.

죄송합니다
제대로 사랑할 줄을 잘 몰라 다수에게 꽤나 미움받습니다.

죄송합니다
그날 그 세월에 배운 것이라곤 고작 꾀를 내는 것입니다.

죄송합니다
죄송합니다
죄송하다는 말 뿐이 할 수 없는 저라
죄송할 따름입니다

2018. 10. 2

 
 

Total 4,507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각 게시판 글쓰기 권한을 조정했습니디. 운영자 2015-08-14 19293
[공지] 카테고리 등록안내 (72) poemlove 2003-04-01 22374
4237 [이관형] 황제와 제3부두 / 노영수---일역 : 이관형 이관형 2019-06-15 93
4236 [이관형] 悲 戀 / 노영수 - 일역 이관형 이관형 2019-06-14 73
4235 [이관형] 나무의 노래 / 노영수--- 일역 : 이관형 이관형 2019-06-13 112
4234 [이관형] 다리 ( 橋 ) / 노영수---일역 이관형 이관형 2019-06-12 84
4233 [이관형] 山下日誌抄 / 노영수 ---일역 : 이관형 이관형 2019-06-11 99
4232 [이관형] 봄 (1) - S 에게 / 노영수 ---일역 : 이관형 이관형 2019-06-10 92
4231 [차영섭] 나무를 보고 사랑을 보고 차영섭 2019-06-10 109
4230 [이관형] 果樹園 時代 (2) / 노영수---일역 : 이관형 이관형 2019-06-09 768
4229 [이관형] 果樹園 時代 (1) / 노영수---일역 : 이관형 이관형 2019-06-08 97
4228 [차영섭] 부부 싸움, 괜찮은 거야 차영섭 2019-06-08 108
4227 [차영섭] 경험에서 오는 삶의 지혜 차영섭 2019-06-06 95
4226 [김남식] 그대 안에 있었기에 솔새김남식 2019-06-05 112
4225 [기타작가] 오늘 서준수 2019-06-01 109
4224 [기타작가] 자작시 하늘이 2019-05-30 128
4223 [차영섭] 삶과 죽음 차영섭 2019-05-30 95
4222 [차영섭] 행복 나무 차영섭 2019-05-28 119
4221 [차영섭] 하얀 종이 차영섭 2019-05-25 96
4220 [유토비] 감꽃 목걸이 유토비 2019-05-22 89
4219 [차영섭] 사랑의 모든 것 차영섭 2019-05-19 123
4218 [차영섭] 오뉴월의 보리 서리 차영섭 2019-05-18 89
4217 [차영섭] 내가 막 태어났을 때 차영섭 2019-05-17 79
4216 [차영섭] 하느님 생각 차영섭 2019-05-15 97
4215 [유토비] 입양 유토비 2019-05-15 75
4214 [기타작가] 연꽃 하운 2019-05-15 101
4213 [기타작가] 구례 풍경 예술의강김성두 2019-05-14 103
4212 [유토비] 사랑한다는 말의 거리 유토비 2019-05-13 91
4211 [유토비] 비빕밥 유토비 2019-05-13 116
4210 [김남식] 당신에 외출 솔새김남식 2019-05-10 95
4209 [기타작가] 그 봄날의 너 우성두 2019-05-08 99
4208 [차영섭] 봄 사색 차영섭 2019-05-08 87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