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구야 쑥 뜯으러 가자

홈 > 시 사랑 > 나도 시인
나도 시인


아직 등단하지 않았지만 시에 관심과 조예가 있는 분들의 자기 작품을 소개합니다.
등단시인은 시인약력에 본인 프로필을 등록하신 후 회원등급 조정을 요청하시면 <시인의 시>에 작품을 올릴 수 있습니다.

친구야 쑥 뜯으러 가자

유토비 0 184
친구야, 쑥 뜯으러 가자

 

친구야 쑥 뜯으러 가자

도시락 반찬은 상추에 쌈장

 
쑥 개떡에 쑥인절미 쑥쑥 크는

자식얘기 버물버물 거리며

 
방싯거리는 내 쑥 한보따리

헐렁한 친구 쑥 한보따리

 
툭툭 치는 알량한 자존심처럼

함박 손으로 덜어주니


입이 뾰루퉁해지며

살림엔 원래 젬병이라는 친구야

 
사람 사는 게 거기서 거기지

쑥 시샘이 인정처럼 넘치는구나

 
쑥 뜯으러 가자

올해도 친구의 볼멘소리가 끓는

쑥국 한소끔 끓여서 먹어보자
0 Comments
제목
Category
State
  • 현재 접속자 29 명
  • 오늘 방문자 339 명
  • 어제 방문자 1,367 명
  • 최대 방문자 3,743 명
  • 전체 방문자 5,684,964 명
  • 전체 게시물 176,643 개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