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사랑 시의 백과사전 > 시사랑 > 그 봄날의 너

그 봄날의 너
 
아직 등단하지 않았지만 시에 관심과 조예가 있는 분들의 작품을 소개합니다.
등단시인은 시인약력에 본인 프로필을 등록하신 후 회원등급 조정을 요청하시면 <시인의 시>에 작품을 올릴 수 있습니다.

 
작성일 : 19-05-08 17:02
[기타작가] 그 봄날의 너
 글쓴이 : 우성두
조회 : 36  
스물 셋의 늦봄

첫 사회생활의 고단함에

지쳐 가고 있던 난,

호수 옆 신작로를 걸으며

널 생각했다.



종종 걸음으로 앞서가며

눅눅해진 나를 위로하던 널

감당못할 의무를 짊어진 내 어깨에

가만히 머리를 기대던 널

텅 빈 지갑을 속절없이 바라보던 나의 이마에

꿀밤을 주고는 까르르 웃으며 도망가던 널



언젠가는 그런 널 찾을 수 있을거라는

 그 막연한 믿음이

그 시절 내가 살아가는 이유였다.



하지만 끝내 나는 너를 찾지 못했고

잊지않고 돌아오는 이 계절 속에서

넌 한 토막의 풍경이 되어

텅 빈 거리를 걷는 내 눈 앞에서

오늘도 아른거린다.



난 두렵다.

돈을 많이 벌고 큰 집을 가져도

네가 없는 내 삶은

결국 실패로 귀결되는 건 아닌지.

결국 난 늙어 죽을 때 까지

 그 봄의 거리를 서성이고 마는건 아닌지.



이 계절이 오면

가끔  삶의 공전 궤도를 이탈한다.

어쩌면 아직 그 길 끝에서

나를 기다리고 있을 너를

마주칠 것만 같아서

봄바람에 나부끼는

체크무늬 주름치마를 애써 누르며

 내게 손을 흔들 것 같아서

그런 네가 간절하고 또 보고파서

 
 

Total 4,232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각 게시판 글쓰기 권한을 조정했습니디. 운영자 2015-08-14 18865
[공지] 카테고리 등록안내 (72) poemlove 2003-04-01 21955
4232 [기타작가] 묻다 유토비 2019-05-21 8
4231 [기타작가] 새 점 유토비 2019-05-21 13
4230 [기타작가] 농사 일이 즐거울 때 유토비 2019-05-19 16
4229 [차영섭] 사랑의 모든 것 차영섭 2019-05-19 15
4228 [차영섭] 오뉴월의 보리 서리 차영섭 2019-05-18 9
4227 [차영섭] 내가 막 태어났을 때 차영섭 2019-05-17 13
4226 [기타작가] 소쩍새가 쓴 손편지 유토비 2019-05-16 22
4225 [차영섭] 하느님 생각 차영섭 2019-05-15 19
4224 [기타작가] 입양 유토비 2019-05-15 10
4223 [기타작가] 연꽃 하운 2019-05-15 20
4222 [기타작가] 구례 풍경 예술의강김성두 2019-05-14 20
4221 [기타작가] 실뜨기 유토비 2019-05-14 26
4220 [기타작가] 사랑한다는 말의 거리 유토비 2019-05-13 25
4219 [기타작가] 비빕밥 유토비 2019-05-13 29
4218 [기타작가] 드라이플라워 유토비 2019-05-12 23
4217 [김남식] 당신에 외출 솔새김남식 2019-05-10 24
4216 [기타작가] 그 봄날의 너 우성두 2019-05-08 37
4215 [차영섭] 봄 사색 차영섭 2019-05-08 25
4214 [차영섭] 인생사 차영섭 2019-05-06 33
4213 [차영섭] 꽃들 차영섭 2019-05-04 29
4212 [기타작가] 도라지꽃 유토비 2019-04-28 44
4211 [김남식] 봄이 오는 소리 솔새김남식 2019-04-28 59
4210 [기타작가] 나를 대피소 2019-04-20 57
4209 [기타작가] 멀리 있는 별처럼 시 유토비 2019-04-18 78
4208 [기타작가] 친구야 쑥 뜯으러 가자 유토비 2019-04-13 82
4207 [기타작가] 우린 살짝 놀랬을 뿐이야 유토비 2019-04-13 58
4206 [기타작가] 작품 대피소 2019-04-13 48
4205 [기타작가] 꽈리꽃 유토비 2019-04-11 57
4204 [차영섭] 사랑이란 과일은 차영섭 2019-04-08 95
4203 [기타작가] 대피소 2019-04-06 56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