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사랑 시의 백과사전 > 시사랑 > 사랑한다는 말의 거리

사랑한다는 말의 거리
 
아직 등단하지 않았지만 시에 관심과 조예가 있는 분들의 작품을 소개합니다.
등단시인은 시인약력에 본인 프로필을 등록하신 후 회원등급 조정을 요청하시면 <시인의 시>에 작품을 올릴 수 있습니다.

 
작성일 : 19-05-13 19:27
[기타작가] 사랑한다는 말의 거리
 글쓴이 : 유토비
조회 : 25  

`사랑한다는 말의 거리

사랑한다는 말은 멀리 있다
얼마 전  산 건조기에서 뽑혀져 나오는
하얀 속옷의 기쁨보다
몇 년 전 새로 바른 벽지의 익숙해지기 시작한
흐릿함보다

언제부터인가 밥을 먹으면서
반찬을 보는 일이 많아졌다
반찬의 가짓수를 세거나
줄어든 양을 재거나
그대가 흘린 빵부스러기와 미움의 각도에
숫자를 적어 넣거나 

그러다 녹음은 얼마나 두터운 팔을 가지고 있는지
빗방울이 뚝뚝 듣는 가로수 길을 걸으며
그대가 우산을 펼쳤을 때
내 어깨위를 감싸는 그대의 손가락의 뭉툭함을
그리워할 때

사랑한다는 말은 기적처럼 가까워졌다

요즘도 산에 다니니라고 묻는
반평생을 건너 만났는데도 
마치 어제 만난 것처럼 임의롭게 구는
초등학교 동창의 아무렇지도 않은
질문처럼

헐렁한 듯 끊어지지 않는 고무줄처럼
사랑한다는 말의 거리는

 
 

Total 4,232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각 게시판 글쓰기 권한을 조정했습니디. 운영자 2015-08-14 18865
[공지] 카테고리 등록안내 (72) poemlove 2003-04-01 21955
4232 [기타작가] 묻다 유토비 2019-05-21 8
4231 [기타작가] 새 점 유토비 2019-05-21 13
4230 [기타작가] 농사 일이 즐거울 때 유토비 2019-05-19 16
4229 [차영섭] 사랑의 모든 것 차영섭 2019-05-19 15
4228 [차영섭] 오뉴월의 보리 서리 차영섭 2019-05-18 9
4227 [차영섭] 내가 막 태어났을 때 차영섭 2019-05-17 13
4226 [기타작가] 소쩍새가 쓴 손편지 유토비 2019-05-16 22
4225 [차영섭] 하느님 생각 차영섭 2019-05-15 19
4224 [기타작가] 입양 유토비 2019-05-15 10
4223 [기타작가] 연꽃 하운 2019-05-15 20
4222 [기타작가] 구례 풍경 예술의강김성두 2019-05-14 20
4221 [기타작가] 실뜨기 유토비 2019-05-14 26
4220 [기타작가] 사랑한다는 말의 거리 유토비 2019-05-13 26
4219 [기타작가] 비빕밥 유토비 2019-05-13 30
4218 [기타작가] 드라이플라워 유토비 2019-05-12 23
4217 [김남식] 당신에 외출 솔새김남식 2019-05-10 25
4216 [기타작가] 그 봄날의 너 우성두 2019-05-08 37
4215 [차영섭] 봄 사색 차영섭 2019-05-08 25
4214 [차영섭] 인생사 차영섭 2019-05-06 33
4213 [차영섭] 꽃들 차영섭 2019-05-04 29
4212 [기타작가] 도라지꽃 유토비 2019-04-28 44
4211 [김남식] 봄이 오는 소리 솔새김남식 2019-04-28 59
4210 [기타작가] 나를 대피소 2019-04-20 57
4209 [기타작가] 멀리 있는 별처럼 시 유토비 2019-04-18 78
4208 [기타작가] 친구야 쑥 뜯으러 가자 유토비 2019-04-13 82
4207 [기타작가] 우린 살짝 놀랬을 뿐이야 유토비 2019-04-13 58
4206 [기타작가] 작품 대피소 2019-04-13 48
4205 [기타작가] 꽈리꽃 유토비 2019-04-11 57
4204 [차영섭] 사랑이란 과일은 차영섭 2019-04-08 95
4203 [기타작가] 대피소 2019-04-06 56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