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꽃

홈 > 시 사랑 > 나도 시인
나도 시인


아직 등단하지 않았지만 시에 관심과 조예가 있는 분들의 자기 작품을 소개합니다.
등단시인은 시인약력에 본인 프로필을 등록하신 후 회원등급 조정을 요청하시면 <시인의 시>에 작품을 올릴 수 있습니다.

연꽃

하운 0 143
연꽃
 
하운 김남열

살아온 인생길
얼마나 험난했는지
 
벙어리 냉가슴
자주빛 타는 입술만으로

추측할 수 없는
숫한 과거 너의 흔적들

인연 닿는 중생마다
환한 보시의 미소 보이며

온갖 부패한 오물에 발 빠트려도
호젓하게 꽃등으로 불 밝히니

아! 인내의 마음 깊다 깊어
얼마나 큰 공덕의 마음 지녔길래
 
그토록 곱디곱게 진흙탕 속에서도
화사하게 피어날 수 있느냐
0 Comments
제목
Category
State
  • 현재 접속자 54 명
  • 오늘 방문자 963 명
  • 어제 방문자 1,272 명
  • 최대 방문자 3,743 명
  • 전체 방문자 5,636,746 명
  • 전체 게시물 175,994 개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