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뉴월의 보리 서리

홈 > 시 사랑 > 나도 시인
나도 시인


아직 등단하지 않았지만 시에 관심과 조예가 있는 분들의 자기 작품을 소개합니다.
등단시인은 시인약력에 본인 프로필을 등록하신 후 회원등급 조정을 요청하시면 <시인의 시>에 작품을 올릴 수 있습니다.

오뉴월의 보리 서리

차영섭 0 157
오뉴월의 보리 서리 / 차영섭

            오뉴월은 우리에게 한 많은 설움이었다
            허기져 보릿고개가 얼마나 넘기 힘들었던지
            이제 보리밭 풍경도 종달새 울음소리도 볼 수 없다

            긴 겨울의 강을 건너서 봄 들녘에 선 보리들
            지금쯤 파란 옷을 벗고 누런 옷으로 갈아입고 있겠지
            그때 친구들과 작은 성냥갑을 지니고 휘파람을 불며

            마른 나뭇가지며 풀을 모아 불 지피고
            보리를 꺾어 구우면 모락모락 연기 기둥이 솟는다
            우리는 빙 둘러 앉아 눈물을 흘리며 보리 서리를 한다

            불에 탄 보리를 주워서 두 손바닥으로 비비면
            손바닥이 뜨거워 후후 불며 껍질을 벗기고
            익은 보리를 한 입에 넣어 먹으면 그 맛이 끝내주었다

            입과 얼굴은 까맣고 손바닥은 익어서 누렇고
            뉘엿뉘엿 해가 서산을 넘어가면 어둠을 따라 집으로 왔으니,
            서로를 보고 서로를 웃던 그 추억이 바로 어제 일 같다.
0 Comments
제목
Category
State
  • 현재 접속자 33 명
  • 오늘 방문자 328 명
  • 어제 방문자 1,218 명
  • 최대 방문자 3,743 명
  • 전체 방문자 5,682,427 명
  • 전체 게시물 176,615 개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