삶과 죽음

홈 > 시 사랑 > 나도 시인
나도 시인


아직 등단하지 않았지만 시에 관심과 조예가 있는 분들의 자기 작품을 소개합니다.
등단시인은 시인약력에 본인 프로필을 등록하신 후 회원등급 조정을 요청하시면 <시인의 시>에 작품을 올릴 수 있습니다.

삶과 죽음

차영섭 0 122
삶과 죽음 /손계 차영섭

  삶은 몸에 걸친 옷
  죽음은 벗어놓은 옷,

  삶이 여름이라면
  죽음은 겨울,

  삶이 낮이라면
  죽음은 밤,

  삶이 내 것이라면
  죽음은 남의 것,

  삶은 아침노을
  죽음은 저녁노을,

  삶이 계곡물이라면
  죽음은 폭포수,

  삶은 동전의 앞면
  죽음은 뒷면,

  삶은 밤에 잠자고
  죽음은 낮에 잠잔다,

  삶이 공부라면
  죽음도 공부다,

  나는 하늘을 제일 좋아한다
  죽음이 사는 신비한 곳이기에,
0 Comments
제목
Category
State
  • 현재 접속자 63 명
  • 오늘 방문자 918 명
  • 어제 방문자 1,159 명
  • 최대 방문자 3,743 명
  • 전체 방문자 5,684,176 명
  • 전체 게시물 176,638 개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