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사랑 시의 백과사전 > 시사랑 > 果樹園 時代 (2) / 노영수---일역 : 이관형

果樹園 時代 (2) / 노영수---일역 : 이관형
 
아직 등단하지 않았지만 시에 관심과 조예가 있는 분들의 작품을 소개합니다.
등단시인은 시인약력에 본인 프로필을 등록하신 후 회원등급 조정을 요청하시면 <시인의 시>에 작품을 올릴 수 있습니다.

 
작성일 : 19-06-09 10:34
[이관형] 果樹園 時代 (2) / 노영수---일역 : 이관형
 글쓴이 : 이관형
조회 : 773  
   노영수 시인님 프로필.hwp (18.0K) [1] DATE : 2019-06-13 19:39:28
果樹園 時代(2) / 노영수

 
欄干周邊

來日은 아지랑이로 피어 오를 妖精들이 오늘은

언덕 아래 풀섶에서 꿈을 엮고 있습니다.

戰線에서 언니를 두고 죽어간 오빠의 서러운

혼이 안개되어 밤을 등진 未亡人의 自殺을 欄干

에서 막고 있습니다. 파아란 天上의 골짜기를

아가의 손목을 잡고 追憶의 意味를 지우면서

사라지는 꽃밭의 둥근 微笑, 微笑가 있습니다.

 
가는

손마디가 鐵橋의 欄干을 짚고 서서

뽀오얀 안개 속을

되돌아

본다.....

 
少年禱

 
꽃봉오리 살결입니다.開化의 언저리, 바람을

멈춰 주십시요.

밀리듯 안개를 지나치게 하십시요. 강언덕에

쑥잎 같이 진한 냄새, 그 속에서 볼이 고운

당신의 모습을 나타내 주십시요.

연분홍 꽃피게 하십시요.

ーーーーーーーーーーーーーーー

果樹園 時代 / 노영수

果樹園(かじゅえん)時代(じだい) / ノ ヨン ス 

2

欄干周邊

欄干周辺(らんかんしゅうへん)


來日은 아지랑이로 피어 오를 妖精들이 오늘은

明日(みょうにち)はかげろうで立(た)ち上(のぼ)る

妖精(ようせい)が今日(きょう)は

언덕 아래 풀섶에서 꿈을 엮고 있습니다.

丘(おか)の下(した)の草(くさ)むらで夢(ゆめ)を編(あ)んでいます。

戰線에서 언니를 두고 죽어간 오빠의 서러운

戰線(せんせん)で姉(あね)を残(のこ)して死(し)んだ兄(あに)の悲(かな)しい

혼이 안개되어 밤을 등진 未亡人의 自殺을 欄干에서

霊(れい)が霧(きり)になって夜(よ)を明(あ)かした未亡人(みぼうじん)の

自殺(じさつ)を欄干(らんかん)で

막고 있습니다. 파아란 天上의 골짜기를

遮(さえぎ)っています。青(あお)い天上(てんじょう)の谷(たに)を

아가의 손목을 잡고 追憶의 意味를 지우면서

幼子(おさなご)の手首(てくび)を掴(つか)んで思(おも)い出(で)の

意味(いみ)を消(け)しながら

사라지는 꽃밭의 둥근 微笑, 微笑가 있습니다.

消(き)える花畑(はなばたけ)の丸(まる)い微笑(ほほえ)み、

微笑があります。


가는

細(ほそ)い

손마디가 鐵橋의 欄干을 짚고 서서

手(て)で鉄橋(てっきょう)の欄干(らんかん)を突(つ)いて立(た)ち、

뽀오얀 안개 속을

白(しろ)っぽい霧(きり)の中(なか)を

되돌아 본다.....

顧(かえり)みる....


少年禱

少年祷(しょうねんとう)


꽃봉오리 살결입니다.開花의 언저리, 바람을

つぼみ 肌(はだ)です。開花(かいか)の際(さい)、風(かぜ)を

멈춰 주십시오.

止(と)めてください。

밀리듯 안개를 지나치게 하십시요. 강언덕에

押(お)されるよう霧(きり)を通(とお)り過(す)ぎるようにしてください。

川(かわ)の丘(おか)の

쑥잎 같이 진한 냄새, 그 속에서 볼이 고운

ヨモギのごとき 濃(こ)いにおい、その中(なか)で頬(ほお)がきれいな

당신의 모습을 나타내 주십시오.

あんたの姿(すがた)を現(あら)わしてください。

연분홍 꽃피게 하십시요.

薄紅(うすくれない)花(はな)を咲(さ)かせるようにしてください。

----------------------------                             
果樹園時代 

                    노영수

2
 
欄干周辺
 
明日はかげろうで立ち上る妖精が今日は
丘の下の草むらで夢を編んでいます。
戰線で姉を残して死んだ兄の悲しい
霊が霧になって夜を明かした未亡人の自殺を欄干で
遮っています。青い天上の谷を
幼子の手首を掴んで思い出の意味を消しながら
消える花畑の丸い微笑み、微笑があります。
 
細い
手で鉄橋の欄干を突いて立ち、
白っぽい霧の中を
顧みる....
 
少年祷
 
つぼみ 肌です。開花の際、風を
止めてください。
押されるよう霧を通り過ぎるようにしてください。川の丘の
ヨモギのごとき 濃いにおい、その中で頬がきれいな
あんたの姿を現わしてください。
薄紅 花を咲かせるようにしてください。

 
 

Total 4,552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각 게시판 글쓰기 권한을 조정했습니디. 운영자 2015-08-14 19338
[공지] 카테고리 등록안내 (72) poemlove 2003-04-01 22416
4282 [이관형] 먼 나라 / 대안 스님 ---일역 : 이관형 이관형 2019-07-28 201
4281 [차영섭] 또 하나의 나를 만남 차영섭 2019-07-28 99
4280 [이관형] 오늘을 위한 기도 / 이해인 --- 일역 : 이관형 이관형 2019-07-27 85
4279 [이관형] 보리피리 / 이원복 - 일역 : 이관형 이관형 2019-07-26 93
4278 [이관형] 강가의 꿈 / 海心 김영애 ---일역 : 이관형 이관형 2019-07-25 85
4277 [이관형] 아찔한 순간 / 윤오숙 --- 일역 : 이관형 이관형 2019-07-24 97
4276 [차영섭] 불쌍히 여기사 차영섭 2019-07-24 90
4275 [이관형] 더불어 가는 길 / 정채균 --- 일역 : 이관형 이관형 2019-07-23 96
4274 [이관형] 아버지 / 芽蓮/이수빈 --- 일역 : 이관형 이관형 2019-07-22 87
4273 [이관형] 봄 (2) / 노영수--- 일역 : 이관형 이관형 2019-07-21 76
4272 [차영섭] 나무의 성격 차영섭 2019-07-21 80
4271 [이관형] 장미의기도 / 이해인 --- 일역 : 이관형 이관형 2019-07-20 92
4270 [이관형] 이룰 수 없는 사랑 / 대안스님 --- 일역 : 이관형 이관형 2019-07-19 93
4269 [기타작가] 몽돌 / 홍영수 홍영수 2019-07-19 111
4268 [이관형] 사랑 그 이름 / 海心 김영애 ---일역 : 이관형 이관형 2019-07-18 77
4267 [이관형] 어머니 / 芽蓮 이수빈---일역 : 이관형 이관형 2019-07-17 78
4266 [이관형] 겨울편지 / 이해인 --- 일역 : 이관형 이관형 2019-07-16 128
4265 [차영섭] 생각해 봐야 할 일 차영섭 2019-07-16 102
4264 [이관형] 슬픈 사람들에겐 / 이해인 ---일역 : 이관형 이관형 2019-07-15 99
4263 [차영섭] 인생은 화해하면 봄이다 차영섭 2019-07-15 92
4262 [이관형] 日記抄 (2) / 노영수 --- 일역 : 이관형 이관형 2019-07-14 80
4261 [이관형] 작은소망 / 이해인--- 일역 : 이관형 이관형 2019-07-13 104
4260 [이관형] 겨울 연가 / 이해인---일역 : 이관형 이관형 2019-07-12 92
4259 [이관형] 해바라기 연가 / 이해인--- 일역 : 이관형 이관형 2019-07-11 102
4258 [차영섭] 말과 불 차영섭 2019-07-10 83
4257 [이관형] 봄과 같은사람 / 이해인 --- 일역 : 이관형 이관형 2019-07-09 92
4256 [이관형] 당신이 보고 싶은 날 / 이해인---일역 : 이관형 이관형 2019-07-08 109
4255 [김남식] 잠 안 오는 날 솔새김남식 2019-07-08 142
4254 [차영섭] 달빛 별빛 차영섭 2019-07-08 74
4253 [이관형] 日記抄 (1) / 노영수 --- 일역 : 이관형 이관형 2019-07-07 67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