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사랑 시의 백과사전 > 시사랑 > 다리 ( 橋 ) / 노영수---일역 이관형

다리 ( 橋 ) / 노영수---일역 이관형
 
아직 등단하지 않았지만 시에 관심과 조예가 있는 분들의 작품을 소개합니다.
등단시인은 시인약력에 본인 프로필을 등록하신 후 회원등급 조정을 요청하시면 <시인의 시>에 작품을 올릴 수 있습니다.

 
작성일 : 19-06-12 14:19
[기타작가] 다리 ( 橋 ) / 노영수---일역 이관형
 글쓴이 : 이관형
조회 : 54  
   노영수 시인님 프로필.hwp (18.0K) [1] DATE : 2019-06-13 19:46:46
다리 ( 橋 ) / 노영수

1

종달새의 울음이 그리움으로 가슴을 문질러 오는
언덕.
봄의 가는 손마디가 상한 가지마다 꽃술을 혀는,
노랑 나비떼가 소리의 餘韻을 조용히 남기면서
날아 오르는 대낮.
江물을 가로질러 天啓에 이어진 불 밝힌
꽃들의

行列

2

......구름이 떠 있고.

발밑에 보라빛 層階같은 흐름을
굽어 헤아린다.

눈을 감아야 하리.

옛날의 그 꽃수레가
아지랑이 江언덕을 지나가는데

오늘도 가슴 속에
초록빛 그늘같은 사랑을
간직하고서 참고
견딘다......

-------------------
다리 ( 橋 ) / 노영수
橋(はし) / ノ ヨン ス 

1

종달새의 울음이 그리움으로 가슴을 문질러 오는
雲雀(ひばり)の鳴(な)き声(ごえ)が 憧(あこが)れで
胸(むね)を擦(こす)って来(く)る

언덕.
丘(おか)

봄의 가는 손마디가 상한 가지마다 꽃술을 혀는,
春(はる)のか細(ぼそ)い指(ゆび)の節(ふし)が枯(か)れた枝(えだ)ごとに
蕊(しべ)を舐(な)める、

노랑 나비떼가 소리의 餘韻을 조용히 남기면서
紋黄蝶(もんきちょう)の群(む)れが音(おと)の余韻(よいん)を静(しず)かに
残(のこ)して

날아 오르는 대낮.
舞(ま)い上(あ)がる真昼(まひる)、

江물을 가로질러 天啓에 이어진 불 밝힌
川水(かわみず)を横切(よこぎ)って天啓(てんけい)に続(つづ)く
明(あ)かりをつけた

꽃들의
花花(はなばな)の


長(なが)い

行列
行列(ぎょうれつ)

2

......구름이 떠 있고.
.....雲(くも)が浮(う)いていて、

발밑에 보라빛 層階같은 흐름을
足下(あしもと)に紫(むらさき)の階段(かいだん)のような流(なが)れを

굽어 헤아린다.
見下(みお)ろして推(お)し量(はか)る


눈을 감아야 하리.
目(め)を瞑(つぶ)らなきゃならぬ。

 
옛날의 그 꽃수레가
昔(むかし)のあの花車(はなぐるま)が

아지랑이 江언덕을 지나가는데
陽炎(かげろう)の川(かわ)の丘(おか)を通(とお)り過(す)ぎるのに

오늘도 가슴 속에
今日(こんにち)も胸(むね)の中(なか)に

초록빛 그늘같은 사랑을
緑色(みどりいろ)の陰(かげ)のような恋(こい)を

간직하고서
畳(たた)み込(こ)んで

참고견딘다......
耐(た)え忍(しの)ぶ....

--------------------

橋  / ノ ヨン ス 

1

雲雀の鳴き声が 憧れで胸を擦って来る



春のか細い指の節が枯れた枝ごとに蕊を舐める、

紋黄蝶の群れが音の余韻を静かに残して

舞い上がる真昼、

川水を横切って天啓に続く明かりをつけた

花花の

長い

行列

2

.....雲が浮いていて、

 
足下に紫の階段のような流れを

見下ろして推し量る

 
目を瞑らなきゃならぬ。

 
昔のあの花車が

陽炎の川の丘を通り過ぎるのに

今日も胸の中に

緑色の陰のような恋を

畳み込んで

耐え忍ぶ....

 
 

Total 4,348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각 게시판 글쓰기 권한을 조정했습니디. 운영자 2015-08-14 19072
[공지] 카테고리 등록안내 (72) poemlove 2003-04-01 22151
4348 [기타작가] 종소리 / 정채균 --- 일역 : 이관형 이관형 2019-08-20 4
4347 [김남식] 이렇게 사는 삶 솔새김남식 2019-08-19 10
4346 [기타작가] 박용현 2019-08-19 7
4345 [기타작가] 고독 / 芽蓮 이수빈 --- 일역 : 이관형 이관형 2019-08-19 7
4344 [기타작가] 입추 유토비 2019-08-18 6
4343 [기타작가] 당신의 춤 / 노영수 --- 일역 : 이관형 이관형 2019-08-18 5
4342 [기타작가] 가난한 새의 기도 / 이해인 --- 일역 : 이관형 이관형 2019-08-17 14
4341 [기타작가] 왜 사느냐고 묻거든 / 대안스님 --- 일역 : 이관형 이관형 2019-08-16 8
4340 [기타작가] 당신 닮은 봄이 손짓하네요 / 海心 김영애 ---일역 : 이관형 이관형 2019-08-15 9
4339 [차영섭] 떨어지는 것은 차영섭 2019-08-15 18
4338 [기타작가] 세 가구 / 윤오숙 --- 일역 : 이관형 이관형 2019-08-14 11
4337 [기타작가] 죽령 가을역 / 정채균 --- 일역 : 이관형 이관형 2019-08-13 12
4336 [기타작가] 기다림 / 芽蓮 이수빈 --- 일역 : 이관형 이관형 2019-08-12 14
4335 [기타작가] 박용현 2019-08-11 21
4334 [기타작가] 아침 산책 / 노영수 --- 일역 : 이관형 이관형 2019-08-11 18
4333 [기타작가] 나의 공전 유토비 2019-08-10 16
4332 [기타작가] 밤의 기도 / 이해인 --- 일역 : 이관형 이관형 2019-08-10 19
4331 [기타작가] 동행 유토비 2019-08-09 26
4330 [기타작가] 어머니의 자장가 / 대안스님---일역 : 이관형 이관형 2019-08-09 12
4329 [차영섭] 파동으로 본 한일 차영섭 2019-08-09 10
4328 [기타작가] 기억, 그리고 그리움! / 海心 김영애 ---일역 : 이관형 이관형 2019-08-08 15
4327 [기타작가] 종말의 언어들 / 윤오숙 --- 일역 : 이관형 이관형 2019-08-07 18
4326 [차영섭] 삶은 투수와 포수의 관계다 차영섭 2019-08-07 19
4325 [기타작가] 모닥불 지피며 / 정채균 --- 일역 : 이관형 이관형 2019-08-06 18
4324 [기타작가] 담배 / 芽蓮 이수빈 --- 일역 : 이관형 이관형 2019-08-05 27
4323 [기타작가] 애인을 만나러 가는 길 / 노영수 --- 일역 : 이관형 이관형 2019-08-04 20
4322 [기타작가] 비 내리는 날 / 이해인 --- 일역 : 이관형 이관형 2019-08-03 29
4321 [기타작가] 먼발치에서 / 대안스님---일역 : 이관형 이관형 2019-08-02 18
4320 [기타작가] 어느 가을날 / 海心 김영애 ---일역 : 이관형 이관형 2019-08-01 19
4319 [기타작가] 장마 / 윤오숙 --- 일역 : 이관형 이관형 2019-07-31 27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