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사랑 시의 백과사전 > 시사랑 > 悲 戀 / 노영수 - 일역 이관형

悲 戀 / 노영수 - 일역 이관형
 
아직 등단하지 않았지만 시에 관심과 조예가 있는 분들의 작품을 소개합니다.
등단시인은 시인약력에 본인 프로필을 등록하신 후 회원등급 조정을 요청하시면 <시인의 시>에 작품을 올릴 수 있습니다.

 
작성일 : 19-06-14 09:55
[이관형] 悲 戀 / 노영수 - 일역 이관형
 글쓴이 : 이관형
조회 : 75  
   노영수 시인님 프로필.hwp (19.5K) [0] DATE : 2019-06-14 09:57:14
悲 戀

                                    노 영 수


荒蕪地를 지나가는 외기러기 울음소리,

그런 소릴 들을 수 있었다.

비로소 내 심장은 울려오고....

江에 이르러 자신의 모습을 비쳐보았을 땐,

山마루에 걸린 夕陽을 기억할 수 있었다.

(이내 이 맑은 水面에도 달은 솟아 오르리라 !)

 

울고 싶었으나 울 수도 없었다.

발을 구르다 말처럼 미쳐 황량한 벌판을

끝없이 달려가고 싶었다.

 

어느듯 나는 울고 있었다. 내 심장엔

자욱한 안개가 흐르는데

달은 고요히 솟아 오르고 있었다.

  ---------------------

  悲 戀 / 노영수

悲恋(ひれん) / ノ ヨン ス



荒蕪地를 지나가는 외기러기 울음소리,

荒地(あれち)を通(とお)り過(す)ぎつつある

孤雁(こがん)の鳴(な)き声(ごえ)、

 

그런 소릴 들을 수 있었다.

そんな音(ね)が聞(き)かれた。

 

비로소 내 심장은 울려오고....

初(はじ)めて俺(おれ)の心臓(しんぞう)はどきどきと打(う)ち....

 

江에 이르러 자신의 모습을 비쳐보았을 땐,

川(かわ)に至(いた)って自分(じぶん)の姿(すがた)を映(うつ)って

見(み)た時(とき)は、

 

山마루에 걸린 夕陽을 기억할 수 있었다.

山(やま)の尾根(おね)にかかった夕日(ゆうひ)を覚(おぼ)えられた。

 

(이내 이 맑은 水面에도 달은 솟아 오르리라 !)

(間(ま)も無(な)くこの清(きよ)い水面(すいめん)にも

月(つき)は差(さ)し上(のぼ)ろう!)

 

울고 싶었으나 울 수도 없었다.

泣(な)きたかったが泣くわけにもいかなかった。

 

발을 구르다 말처럼 미쳐 황량한 벌판을

地団太(じだんだ)を踏(ふ)みながら馬(うま)のごとく狂(くる)って

荒涼(こうりょう)とした原野(げんや)を

 

끝없이 달려가고 싶었다.

何処(どこ)までも駆(か)け付(つ)けたかった。

 

어느덧 나는 울고 있었다. 내 심장엔

いつの間(ま)にか俺(おれ)は泣(な)いていた。僕(ぼく)の心臓(しんぞう)には

 

자욱한 안개가 흐르는데

立(た)ち込(こ)めた夜霧(よぎり)が流(なが)れつつあるが

 

달은 고요히 솟아 오르고 있었다.

月(つき)は静(しず)かに差(さ)し上(のぼ)っていた。

 
---------------------------------------------------

悲恋 / ノ ヨン ス
 
荒地を通り過ぎつつある孤雁の鳴き声、

そんな音が聞かれた。

初めて俺の心臓はどきどきと打ち....

川に至って自分の姿を映って見た時は、

山の尾根にかかった夕日を覚えられた。

(間も無くこの清い水面にも月は差し上ろう!)

泣きたかったが泣くわけにもいかなかった。

地団太を踏みながら馬のごとく狂って荒涼とした原野を

何処までも駆け付けたかった。

いつの間にか俺は泣いていた。僕の心臓には

立ち込めた夜霧が流れつつあるが

月は静かに差し上っていた。

 
 

Total 4,550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각 게시판 글쓰기 권한을 조정했습니디. 운영자 2015-08-14 19322
[공지] 카테고리 등록안내 (72) poemlove 2003-04-01 22405
4280 [이관형] 오늘을 위한 기도 / 이해인 --- 일역 : 이관형 이관형 2019-07-27 84
4279 [이관형] 보리피리 / 이원복 - 일역 : 이관형 이관형 2019-07-26 92
4278 [이관형] 강가의 꿈 / 海心 김영애 ---일역 : 이관형 이관형 2019-07-25 84
4277 [이관형] 아찔한 순간 / 윤오숙 --- 일역 : 이관형 이관형 2019-07-24 97
4276 [차영섭] 불쌍히 여기사 차영섭 2019-07-24 88
4275 [이관형] 더불어 가는 길 / 정채균 --- 일역 : 이관형 이관형 2019-07-23 95
4274 [이관형] 아버지 / 芽蓮/이수빈 --- 일역 : 이관형 이관형 2019-07-22 87
4273 [이관형] 봄 (2) / 노영수--- 일역 : 이관형 이관형 2019-07-21 76
4272 [차영섭] 나무의 성격 차영섭 2019-07-21 80
4271 [이관형] 장미의기도 / 이해인 --- 일역 : 이관형 이관형 2019-07-20 91
4270 [이관형] 이룰 수 없는 사랑 / 대안스님 --- 일역 : 이관형 이관형 2019-07-19 91
4269 [기타작가] 몽돌 / 홍영수 홍영수 2019-07-19 106
4268 [이관형] 사랑 그 이름 / 海心 김영애 ---일역 : 이관형 이관형 2019-07-18 76
4267 [이관형] 어머니 / 芽蓮 이수빈---일역 : 이관형 이관형 2019-07-17 78
4266 [이관형] 겨울편지 / 이해인 --- 일역 : 이관형 이관형 2019-07-16 125
4265 [차영섭] 생각해 봐야 할 일 차영섭 2019-07-16 99
4264 [이관형] 슬픈 사람들에겐 / 이해인 ---일역 : 이관형 이관형 2019-07-15 97
4263 [차영섭] 인생은 화해하면 봄이다 차영섭 2019-07-15 89
4262 [이관형] 日記抄 (2) / 노영수 --- 일역 : 이관형 이관형 2019-07-14 79
4261 [이관형] 작은소망 / 이해인--- 일역 : 이관형 이관형 2019-07-13 103
4260 [이관형] 겨울 연가 / 이해인---일역 : 이관형 이관형 2019-07-12 92
4259 [이관형] 해바라기 연가 / 이해인--- 일역 : 이관형 이관형 2019-07-11 102
4258 [차영섭] 말과 불 차영섭 2019-07-10 82
4257 [이관형] 봄과 같은사람 / 이해인 --- 일역 : 이관형 이관형 2019-07-09 92
4256 [이관형] 당신이 보고 싶은 날 / 이해인---일역 : 이관형 이관형 2019-07-08 109
4255 [김남식] 잠 안 오는 날 솔새김남식 2019-07-08 141
4254 [차영섭] 달빛 별빛 차영섭 2019-07-08 74
4253 [이관형] 日記抄 (1) / 노영수 --- 일역 : 이관형 이관형 2019-07-07 66
4252 [차영섭] 이파리와 팔다리 차영섭 2019-07-07 69
4251 [이관형] 봄과 같은사람 / 이해인 --- 일역 : 이관형 이관형 2019-07-06 66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