몽돌 / 홍영수

홈 > 시 사랑 > 나도 시인
나도 시인


아직 등단하지 않았지만 시에 관심과 조예가 있는 분들의 자기 작품을 소개합니다.
등단시인은 시인약력에 본인 프로필을 등록하신 후 회원등급 조정을 요청하시면 <시인의 시>에 작품을 올릴 수 있습니다.

몽돌 / 홍영수

홍영수 0 191
햇살에 걸린 은빛 파도로
돌무늬에 시간의 눈금을 새기면서
얼마나 구도의 길을 걸었기에
손금 지워진 어부처럼
지문마저 지워져 반질거릴까.
 
낮게 임하는 마음이 얼마나 간절했으면
깻돌, 콩돌, 몽돌이 되어
알몸 맨살 버무리며
철썩이는 파도의 물무늬로 미끈거릴까.
 
평생 누워 참선하면서
바다 소리 공양에 귀 기울이며
얼마나 잘 익은 득음을 했기에
 
수평선 너머 태풍을 누군가에게 전해줄 수 있을까.
 
무한 고통의 탯줄을 끊은
저 작은 생명력, 그 앞에선
파도마저 차마 소리 죽여 왔다 간다.
 
살아간다는 것은
잘 마모되어 간다는 것.
얼마나 더 마모되어야
내 안에 몽돌 하나 키울 수 있을까.
0 Comments
제목
Category
State
  • 현재 접속자 39 명
  • 오늘 방문자 353 명
  • 어제 방문자 1,389 명
  • 최대 방문자 3,743 명
  • 전체 방문자 5,632,384 명
  • 전체 게시물 175,970 개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