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리워한 죄

홈 > 시 사랑 > 나도 시인
나도 시인


아직 등단하지 않았지만 시에 관심과 조예가 있는 분들의 자기 작품을 소개합니다.
등단시인은 시인약력에 본인 프로필을 등록하신 후 회원등급 조정을 요청하시면 <시인의 시>에 작품을 올릴 수 있습니다.

그리워한 죄

박용현 0 135
한번도 아니고
희롱지게 우습던 잘라진 달이
나무 위에 섰다.

하늘 한 귀퉁이 무너져
제 뒤로, 그 앞 하늘로
바다 같은 안개 연신 쏟아내더니
잡아두려도
새벽햇살이 검은 산을 허물어
조막별 殘光 내 속에 묻고

지금은
멀지 않은 길을 사이에 두고
당신 그리워한 죄만 남아
0 Comments
제목
Category
State
  • 현재 접속자 49 명
  • 오늘 방문자 251 명
  • 어제 방문자 1,314 명
  • 최대 방문자 3,743 명
  • 전체 방문자 5,718,987 명
  • 전체 게시물 177,169 개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