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상가

홈 > 시 사랑 > 나도 시인
나도 시인


아직 등단하지 않았지만 시에 관심과 조예가 있는 분들의 자기 작품을 소개합니다.
등단시인은 시인약력에 본인 프로필을 등록하신 후 회원등급 조정을 요청하시면 <시인의 시>에 작품을 올릴 수 있습니다.

회상가

차영섭 0 86
회상가 / 손계 차영섭

        동이트면 닭이울고
        비가오면 맹꽁맹꽁
        는개따라 싹이나고
        하늘높고 귀뚤귀뚤
        너도가고 나도가고
        돌고돌아 손손잡고
        소용돌이 회회오리

        보옴여름 가을겨울
        변화무상 무위자연
        아리이랑 넘어가네
        동산위에 해가뜨고
        서산아래 달이지고
        반짝하는 우리삶도
        손살같이 사라지네
       
        어린시절 어제같이
        늙어서도 어린마음
        중학선생 강남제비
        합죽합죽 외할머니
        젊은엄마 어디갔소
        서러워요 보고파요
        늙은아들 애기라오

        가는세월 어느누가
        잡을수가 있을까요
        흘러가는 시냇물을
        막을수가 있을까요
        아슬프다 아외롭다
        사는것은 죽어가고
        죽은것은 오는가요

        달아달아 밝은달아
        어릴적에 놀던달아
        내가가도 지켜주오
        의연하게 변함없이
        초롱초롱 저기저기
        우리둘이 약속했소
        약속했소 우리둘이.
0 Comments
제목
Category
State
  • 현재 접속자 40 명
  • 오늘 방문자 716 명
  • 어제 방문자 1,367 명
  • 최대 방문자 3,743 명
  • 전체 방문자 5,685,341 명
  • 전체 게시물 176,649 개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