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사랑 시의 백과사전 > 시사랑 > 코스모스 강변 / 鄭淳律 - 일역 이관형

코스모스 강변 / 鄭淳律 - 일역 이관형
 
아직 등단하지 않았지만 시에 관심과 조예가 있는 분들의 작품을 소개합니다.
등단시인은 시인약력에 본인 프로필을 등록하신 후 회원등급 조정을 요청하시면 <시인의 시>에 작품을 올릴 수 있습니다.

 
작성일 : 19-10-31 21:15
[이관형] 코스모스 강변 / 鄭淳律 - 일역 이관형
 글쓴이 : 이관형
조회 : 21  
   http://cafe.daum.net/jayuri2/MBn8/193 [3]
   http://cafe.daum.net/skk5111/7zaQ/42 [3]

コスモス 川辺

 

 

歳月は巡って秋になり

川辺はコスモスゆらゆら

 

貴方捜しに さ迷った所

近くあったけれど阿修羅川

 

コスモス追想 一滴一滴

川水に流れて 轍 消されて

 

捨てられた一紅葉 置き去りは

何故あの川を渡せずに

 

川辺にもじもじ

川風だけ揺れ動くのか

 

十月終り日

コスモス散ったのも久しいけれど

 

ああ 嗄れた鳥よ 川風よ

お前は何を捜して歩き回るの?

 

お前は川辺に置かれても

消えない花火だったか?

 

名残が砕け降りる

天の川の涙なってたか?

 

---------------------------------

 

코스모스 강변

 

세월은 되돌아 가을이 오고

강변엔 코스모스 하늘하늘

 

그대를 찾아 헤매이던 그 곳

가까이 있건만 아수라 강

 

코스모스 추상 한 점 한 점

강물에 흘러 흔적 감추고

 

내버려진 홍엽 하나는

어찌 저 강을 건너지 못해

 

강가에 머뭇머뭇

강바람만 들썩이는지

 

10월의 마지막 날

코스모스 진지도 오래건만

 

아 목 쉰 새여 강바람이여

넌 무엇 찾아서 헤매느냐?

 

너는 강가에 내어놓아도

끄지지 않는 불꽃이더냐?

 

아쉬움이 부서져 내리는

은하수 눈물이었더냐?

 

2019.10.31 자유리 정순율

 

--------------------------------------

 

코스모스 강변

コスモス 川辺(かわべ)

 

 

세월은 되돌아 가을이 오고

歳月(としつき)は巡(めぐ)って秋(あき)になり

강변엔 코스모스 하늘하늘

川辺(かわべ)はコスモスゆらゆら

 

그대를 찾아 헤매이던 그 곳

貴方(あなた)捜(さが)しに さ迷(まよ)った所(ところ)

가까이 있건만 아수라 강

近(ちか)くあったけれど阿修羅川(あしゅらがわ)

 

코스모스 추상 한 점 한 점

コスモス追想(ついそう) 一滴(ひとしずく)一滴

강물에 흘러 흔적 감추고

川水(かわみず)に流(なが)れて轍(わだち)消(け)されて

 

내버려진 홍엽 하나는

捨(す)てられた一紅葉(ひとこうよう)は

어찌 저 강을 건너지 못해

何故(なぜ)あの川(かわ)を渡(わた)せずに

 

강가에 머뭇머뭇

川辺(かわべ)にもじもじ

강바람만 들썩이는지

川風(かわかぜ)だけ揺(ゆ)れ動(うご)くのか

 

10월의 마지막 날

十月終(じゅうがつお)わり日(び)

코스모스 진지도 오래건만

コスモス散(ち)ったのも久(ひさ)しいけれど

 

아 목 쉰 새여 강바람이여

ああ 嗄(しわが)れた鳥(とり)よ 川風(かわかぜ)よ

넌 무엇 찾아서 헤매느냐?

お前(まえ)は何(なに)を捜(さが)して歩(ある)き回(まわ)るの?

 

너는 강가에 내어놓아도

お前(まえ)は川辺(かわべ)に置(お)かれても

끄지지 않는 불꽃이더냐?

消(き)えない花火(はなび)だったか?

 

아쉬움이 부서져 내리는

名残(なごり)が砕(くだ)け降(お)りる

은하수 눈물이었더냐?

天(あま)の川(がわ)の涙(なみだ)なってたか?

 
 

Total 4,496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각 게시판 글쓰기 권한을 조정했습니디. 운영자 2015-08-14 19287
[공지] 카테고리 등록안내 (72) poemlove 2003-04-01 22365
4496 [차영섭] 잘 살아 보세 차영섭 2019-11-14 1
4495 [이관형] 강변추억 2 / 鄭淳律 - 일역 이관형 이관형 2019-11-14 2
4494 [이관형] 티끌 / 月雲 손홍집---일역 : 李觀衡 이관형 2019-11-14 2
4493 [이관형] 해바라기 8 / 鄭淳律 - 일역 이관형 이관형 2019-11-13 4
4492 [이관형] 갱년기 / 윤오숙 --- 일역 : 李觀衡 이관형 2019-11-13 11
4491 [기타작가] 가을엔 별이 잘 보여서 좋다 류경태 2019-11-13 8
4490 [차영섭] 무지개길 차영섭 2019-11-13 9
4489 [이관형] 아름다운 일상 / 대안 스님 ---일역 : 이관형 이관형 2019-11-12 13
4488 [이관형] 명덕리 추상 / 鄭淳律 - 일역 이관형 이관형 2019-11-12 6
4487 [차영섭] 내 운명의 때 차영섭 2019-11-12 12
4486 [이관형] 해바라기 7 / 鄭淳律 - 일역 이관형 이관형 2019-11-11 12
4485 [이관형] 향적사 / 芽蓮 이수빈 --- 일역 : 李觀衡 이관형 2019-11-11 6
4484 [이관형] 강변추억 / 鄭淳律 - 일역 이관형 이관형 2019-11-10 7
4483 [이관형] 동백 그림 전시회 / 정채균 --- 일역 : 李觀衡 이관형 2019-11-10 6
4482 [이관형] 해바라기 6 / 鄭淳律 - 일역 이관형 이관형 2019-11-09 13
4481 [이관형] 인 연 / 강 재 현 --- 일역 : 이관형 이관형 2019-11-09 13
4480 [이관형] 추계 / 鄭淳律 - 일역 이관형 이관형 2019-11-08 9
4479 [이관형] 바닷가에 가면 / 대안 스님 ---일역 : 이관형 이관형 2019-11-08 12
4478 [차영섭] 양행의 도 (兩行의 道) 차영섭 2019-11-08 11
4477 [이관형] 마음의 뜨락 / 月雲 손홍집---일역 : 李觀衡 이관형 2019-11-07 17
4476 [이관형] 해바라기 5 / 鄭淳律 - 일역 이관형 이관형 2019-11-07 11
4475 [이관형] 실감개 / 윤오숙 --- 일역 : 李觀衡 이관형 2019-11-06 7
4474 [차영섭] 질문 시 6 차영섭 2019-11-06 15
4473 [이관형] 갈대의 일출 / 鄭淳律 - 일역 이관형 이관형 2019-11-05 13
4472 [이관형] 또 다른 이유 / 대안 스님 ---일역 : 이관형 이관형 2019-11-05 10
4471 [이관형] 무릉계곡 / 鄭淳律 - 일역 이관형 이관형 2019-11-04 13
4470 [이관형] 해바라기 4 / 鄭淳律 - 일역 이관형 이관형 2019-11-04 9
4469 [이관형] 용서 / 芽蓮 이수빈 --- 일역 : 李觀衡 이관형 2019-11-04 11
4468 [차영섭] 내 인생에 가을이 왔으니 차영섭 2019-11-04 20
4467 [이관형] 어둠 저편에는 / 정채균 --- 일역 : 李觀衡 이관형 2019-11-03 17
 1  2  3  4  5  6  7  8  9  10